더 나은 세상은 가능하다, 이정환닷컴!

‘맨 온 파이어’를 보다.

Written by leejeonghwan

October 2, 2004

필요 이상으로 잔인하다. 개연성은 있지만 지나치다.

용병 출신의 크리시는 처음으로 보디가드 일을 맡는다. 멕시코시티에서는 한시간에 한건 꼴로 유괴가 벌어지고 그 가운데 70%는 돌아오지 못한다. 크리시는 피타의 보디가드가 된다.

영화는 여기서 조금 복잡해진다. 군인으로 평생을 살아온 크리시는 한번도 다른 사람을 사랑해본 적 없다. 그런데 예쁘고 착한 피타가 크리시를 사랑한다고 한다. 피타는 아홉살 짜리 여자애다. 피타는 너무 예쁘고 착하고 그런데도 별 볼 일 없는 크리시를 정말 사랑하는 것처럼 보인다.

그런데 그 피타가 결국 유괴를 당한다. 크리시는 유괴범들에게 총을 맞고 쓰러진다. 그리고 끔찍한 복수가 시작된다.

영화는 뻔한 결말로 달려간다. 피타가 죽지 않았을 거라는 걸 관객들은 안다. 그렇지 않으면 영화가 안되니까. 크리시가 결국 피타를 살려낼 거라고 관객들은 믿는다. 그리고 아마 영화는 해피 엔딩으로 치닫고 그 과정에서 크리시는 죽을 수도 있다. 이 영화는 결국 크리시가 피타를 어떻게 살려내고 어떻게 죽는가에 주목한다. 그 과정은 지극히 뻔하고 지루하면서 끔찍하다.

거침없고 잔인한 보복 끝에 크리시는 유괴 조직의 두목을 만나고 두목은 피타와 크리시의 목숨을 맞바꾸자고 제안한다. 고속도로 한 가운데 크리시가 서고 피타가 건너온다. 피타가 고속도로를 건너가고 크리시가 대신 총을 겨눈 유괴범들에게 끌려간다.

이 영화는 지극히 도식적이다. 피타는 귀한 집의 예쁜 여자아이고 크리시, 덴젤 워싱턴은 무게감 있는 배우지만 흑인이고 가난하고 알코올 중독자고 어딘가 불쌍해보이고 결국 백인 여자아이를 살리려고 죽는다.

또 하나 충격적인 건 변호사 조단으로 잠깐 나오는 미키 루크다. 그가 나오는 장면은 5분도 안된다. 그는 수영장에서 총을 맞고 죽는다. 배역 탓일 수도 있지만 그는 아주 늙었고 언뜻 추해보인다. 10년 전, ‘죽은 자를 위한 기도’에서 미키 루크는 정말 매력적이었다. 안타깝다.

Related Articles

Related

영화 ‘죽는 자를 위한 기도’.

영화 ‘죽는 자를 위한 기도’.

10년도 훨씬 전에 '주말의 명화'에서 봤던 영화다. 기억을 더듬어 한참을 찾았는데 DVD 따위는 아예 없고 어렵사리 토런트에서 내려 받아 영어 자막으로 다시 봤다. 미키 루크가 권투에 다시 빠져들기 전, 살인 미소를 흘리고 다니던 무렵의 영화다. 마틴은 아일랜드 해방군의 테러리스트다. 경찰에 쫓기다가 원치 않은 살인 청부를 떠맡은 마틴은 살인 현장을 한 신부에게 들키고 만다. 그는 신부에게 총을 겨눴다가 그냥 돌려 보낸다. 그 뒤 마틴은 성당으로 숨어들어 신부에게 고해성사를...

액스, 취업에 관한 위험한 안내서.

액스, 취업에 관한 위험한 안내서.

(줄거리를 미리 알고 보면 재미없을 수도 있습니다.) 브뤼노 다베르는 어느날 갑자기 직장에서 쫓겨난다. 그리고 2년 반이 흘렀다. 어느날 온 가족이 모여 TV를 보는데 아들이 말한다. "우리 아빠도 저런데서 일해야 되는데." 브뤼노는 중얼거린다. 저 친구가 내가 할 일을 대신하고 있군. 그날 저녁 브뤼노는 위험한 계획을 떠올린다. 내 경쟁자가 과연 몇명이나 되는지 알아야겠어. 브뤼노는 다음날 잡지에 가짜 구인 광고를 낸다. 사서함에 경쟁자들의 이력서가 가득 쌓인다. 브뤼노는...

영화 ‘디바’.

영화 ‘디바’.

장 자끄 베넥스의 1981년 영화로 이른바 누벨 이마쥬의 대표 작품으로 꼽힌다. 이미지만 강조한 현실 도피적인 영화라는 비판도 있었지만 사실 그렇지 않은 영화가 또 얼마나 되나. 나는 이 영화를 10번쯤 봤다. 여기 두 개의 테이프가 있다. 하나는 소프라노 신시아 호킨스의 공연 실황을 몰래 녹음한 테이프고 다른 하나는 인신매매 조직에 개입한 장 사포르타 경감의 비리를 폭로하는 내용의 테이프다. 영화가 시작되면 알프레도 카탈리니의 오페라 '라 왈리' 가운데 '나는 멀리 떠나야...

더 나은 세상은 가능하다, 이정환닷컴!

Join

Subscribe For Updates.

이정환닷컴 뉴스레터를 구독하세요.

Top 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