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나은 세상은 가능하다, 이정환닷컴!

영화 ‘디바’.

Written by leejeonghwan

January 5, 2009

장 자끄 베넥스의 1981년 영화로 이른바 누벨 이마쥬의 대표 작품으로 꼽힌다. 이미지만 강조한 현실 도피적인 영화라는 비판도 있었지만 사실 그렇지 않은 영화가 또 얼마나 되나. 나는 이 영화를 10번쯤 봤다.

여기 두 개의 테이프가 있다. 하나는 소프라노 신시아 호킨스의 공연 실황을 몰래 녹음한 테이프고 다른 하나는 인신매매 조직에 개입한 장 사포르타 경감의 비리를 폭로하는 내용의 테이프다. 영화가 시작되면 알프레도 카탈리니의 오페라 ‘라 왈리’ 가운데 ‘나는 멀리 떠나야 하네’가 흘러나온다. 주인공인 우편배달부 쥴이 몰래 녹음을 하고 있다. 노래는 신시아 호킨스를 연기한 소프라노 윌헬마니아 페르난데스가 직접 불렀다.

라이브를 고집하는 신시아 호킨스는 음반 녹음을 하지 않기 때문에 쥴의 테이프는 해적판 음반 밀매업자들의 표적이 된다. 한편, 신시아의 옷을 몰래 훔쳤다가 신시아와 가까워지게 된 쥴은 협박에 시달리게 된다. 공연을 몰래 녹음했다는 걸 알면 신시아가 뭐라고 할까. 게다가 인신매매 조직에서 도망쳐 나온 여자가 쥴의 우편가방에 테이프를 던져놓은 뒤로 쥴은 영문도 모르고 경찰과 건달들에게 쫓기게 된다.

쥴은 신시아를 사랑하지만 테이프의 실체가 드러나는 순간 이들의 관계는 끝날 수밖에 없다. 건달들은 쥴이 테이프의 내용을 알고 있다는 이유로 죽이려고 든다. 자세한 줄거리는 생략. 누벨 이마쥬 영화의 특징이라지만 사실 줄거리 자체는 큰 의미가 없다. 의미를 흉내 내지만 정작 아무런 의미를 담고 있지 않는 영화라는 평가를 받는다. 그래도 멋진 영화다. 화면도 예쁘고 음악도 훌륭하고 등장인물도 모두 매력적이다.

아래 오리지널 사운드 트랙 가운데 1번과 2번을 올려둔다. 1번은 알프레도 카탈리의 오페라 ‘라 왈리’ 가운데 ‘나는 멀리 떠나야 하네’. 노래는 윌헬마니아 페르난데스, 2번은 블라디미르 코스마 작곡의 피아노 곡, ‘센티멘털 웍스’. 아래 사진의 지휘자가 바로 그다. (파이어폭스에서는 윈도우 미디어 플러그인을 설치해야 한다. 오랜만에 음악 파일을 올리려다 보니 웹 표준에 문제가 있는 줄 알았는데 원래 따로 설치해야 하는 것.)

나는 멀리 떠나야 하네.
센티멘털 웍스.

leejeonghwan.com audio
Voiced by Amazon Polly

Related Articles

Related

영화 ‘죽는 자를 위한 기도’.

영화 ‘죽는 자를 위한 기도’.

10년도 훨씬 전에 '주말의 명화'에서 봤던 영화다. 기억을 더듬어 한참을 찾았는데 DVD 따위는 아예 없고 어렵사리 토런트에서 내려 받아 영어 자막으로 다시 봤다. 미키 루크가 권투에 다시 빠져들기 전, 살인 미소를 흘리고 다니던 무렵의 영화다. 마틴은 아일랜드 해방군의 테러리스트다. 경찰에 쫓기다가 원치 않은 살인 청부를 떠맡은 마틴은 살인 현장을 한 신부에게 들키고 만다. 그는 신부에게 총을 겨눴다가 그냥 돌려 보낸다. 그 뒤 마틴은 성당으로 숨어들어 신부에게 고해성사를...

액스, 취업에 관한 위험한 안내서.

액스, 취업에 관한 위험한 안내서.

(줄거리를 미리 알고 보면 재미없을 수도 있습니다.) 브뤼노 다베르는 어느날 갑자기 직장에서 쫓겨난다. 그리고 2년 반이 흘렀다. 어느날 온 가족이 모여 TV를 보는데 아들이 말한다. "우리 아빠도 저런데서 일해야 되는데." 브뤼노는 중얼거린다. 저 친구가 내가 할 일을 대신하고 있군. 그날 저녁 브뤼노는 위험한 계획을 떠올린다. 내 경쟁자가 과연 몇명이나 되는지 알아야겠어. 브뤼노는 다음날 잡지에 가짜 구인 광고를 낸다. 사서함에 경쟁자들의 이력서가 가득 쌓인다. 브뤼노는...

탐정 몽크.

탐정 몽크.

에이드리안 몽크는 사랑하는 아내 트루디가 죽고 난 뒤 정신질환에 시달린다. 잘 나가던 강력반 형사였던 그는 3년 동안 집밖에 나오지 않다가 지금은 탐정으로 활동하고 있다. 그는 최고의 탐정이지만 누군가의 셔츠에 얼룩이 묻어 있거나 테이블 위에 놓인 연필의 길이가 다르거나 하면 도무지 집중을 하지 못한다. 경찰 복직을 희망하지만 거부된 것도 이런 이유에서다. 악수를 할 때마다 물수건으로 손을 닦아야 하고 엘리베이터가 무서워 30층 건물을 걸어 올라간다. 길을 걸을 때면 모든...

더 나은 세상은 가능하다, 이정환닷컴!

Join

Subscribe For Updates.

이정환닷컴 뉴스레터를 구독하세요.

Top 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