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나은 세상은 가능하다, 이정환닷컴!

‘엘리펀트’를 보다.

Written by leejeonghwan

October 2, 2004

마이클 무어는 다큐멘터리 영화 ‘볼링 포 콜럼바인’에서 사람들이 총을 얼마나 쉽게 살 수 있는가 보여준다. 미국, 특히 미시간주에서는 은행에서 계좌를 개설하면 사은품으로 총을 준다. 논란이 많은 부분이지만 미국에서는 실제로 누구나 총을 쉽게 살 수 있다. 그 총으로 당신은 누구든 쏠 수 있다. 해마다 1만1000여명이 그렇게 총에 맞아 죽는다. ‘엘리펀트’의 아이들도 마찬가지다. 이들은 우편 주문으로 총을 샀고 13명을 쏘아 죽였다. 이 영화는 부분적으로 영화지만 본질은 실화다. 1999년 4월 22일의 일이다.

문제를 도전적으로 파고드는 ‘볼링 포 콜럼바인’과 달리 ‘엘리펀트’는 덤덤하다. 이 영화는 죽은 아이들의 이날 아침 움직임을 하나 하나 따라간다. 아이들이 입고 있는 옷은 하나같이 선명한 원색이다. 복도에는 햇살이 가득하고 창문 너머로 보이는 하늘은 눈부시게 파랗다. 아이들은 여자친구를 만나거나 식당에서 투덜거리고 친구들을 만나 수다를 떨고 지루해하고 친구들 사진을 찍고 생각없이 복도를 걸어간다. 전형적인 고등학교의 전형적인 아이들 모습이다.

그런데 이날 오후 두명의 친구들이 우편 주문으로 사들인 총을 들고 와 친구들을 쏘아 죽인다. 관객들은 언뜻 액션 영화의 쾌감을 느끼지만 그래서 괴롭다. 이들이 왜 친구들을 죽이는가 관객들은 알지 못한다. 그래서 더욱 괴롭다. 괴롭지만 실제로 미국에서는 이런 일들이 숱하게 벌어진다.

‘엘리펀트(코끼리)’는 거실의 코끼리, 너무 커서 방치할 수밖에 없는 문제를 뜻하기도 하고 장님이 코끼리를 만지듯 실체를 알 수 없는 어려운 문제를 뜻하기도 한다. 생각없이 영화를 보던 관객들은 마지막 16분, 총소리에 놀라고 놀란만큼 괴롭다. 이 영화의 목표가 바로 그 부분이다.

Related Articles

Related

영화 ‘죽는 자를 위한 기도’.

영화 ‘죽는 자를 위한 기도’.

10년도 훨씬 전에 '주말의 명화'에서 봤던 영화다. 기억을 더듬어 한참을 찾았는데 DVD 따위는 아예 없고 어렵사리 토런트에서 내려 받아 영어 자막으로 다시 봤다. 미키 루크가 권투에 다시 빠져들기 전, 살인 미소를 흘리고 다니던 무렵의 영화다. 마틴은 아일랜드 해방군의 테러리스트다. 경찰에 쫓기다가 원치 않은 살인 청부를 떠맡은 마틴은 살인 현장을 한 신부에게 들키고 만다. 그는 신부에게 총을 겨눴다가 그냥 돌려 보낸다. 그 뒤 마틴은 성당으로 숨어들어 신부에게 고해성사를...

액스, 취업에 관한 위험한 안내서.

액스, 취업에 관한 위험한 안내서.

(줄거리를 미리 알고 보면 재미없을 수도 있습니다.) 브뤼노 다베르는 어느날 갑자기 직장에서 쫓겨난다. 그리고 2년 반이 흘렀다. 어느날 온 가족이 모여 TV를 보는데 아들이 말한다. "우리 아빠도 저런데서 일해야 되는데." 브뤼노는 중얼거린다. 저 친구가 내가 할 일을 대신하고 있군. 그날 저녁 브뤼노는 위험한 계획을 떠올린다. 내 경쟁자가 과연 몇명이나 되는지 알아야겠어. 브뤼노는 다음날 잡지에 가짜 구인 광고를 낸다. 사서함에 경쟁자들의 이력서가 가득 쌓인다. 브뤼노는...

영화 ‘디바’.

영화 ‘디바’.

장 자끄 베넥스의 1981년 영화로 이른바 누벨 이마쥬의 대표 작품으로 꼽힌다. 이미지만 강조한 현실 도피적인 영화라는 비판도 있었지만 사실 그렇지 않은 영화가 또 얼마나 되나. 나는 이 영화를 10번쯤 봤다. 여기 두 개의 테이프가 있다. 하나는 소프라노 신시아 호킨스의 공연 실황을 몰래 녹음한 테이프고 다른 하나는 인신매매 조직에 개입한 장 사포르타 경감의 비리를 폭로하는 내용의 테이프다. 영화가 시작되면 알프레도 카탈리니의 오페라 '라 왈리' 가운데 '나는 멀리 떠나야...

더 나은 세상은 가능하다, 이정환닷컴!

Join

Subscribe For Updates.

이정환닷컴 뉴스레터를 구독하세요.

Top 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