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나은 세상은 가능하다, 이정환닷컴!

‘연인’을 보다.

Written by leejeonghwan

September 12, 2004

우리는 왜 ‘章子怡’는 ‘장쯔이’라고 부르면서 ‘劉德華’는 ‘유덕화’라고 부르는 것일까.

‘章子怡’의 중국 발음은 ‘장쯔이’고 한국 발음은 ‘장자이’다. ‘劉德華’의 중국 발음은 ‘류떠화’고 한국 발음은 ‘유덕화’다. 우리는 ‘章子怡’를 ‘장쯔이’라는 중국 발음으로 부르고 ‘劉德華’를 ‘유덕화’라는 한국 발음으로 부른다. 최소한의 원칙도 없다.

일본 사람인 ‘金城武’는 일본 발음으로 부르면 ‘가네시로 타케시’가 되고 중국 발음으로 부르면 ‘진청우’가 된다. 우리는 그를 ‘금성무’라고 부른다.

‘장이머우(張藝謨)’ 감독을 어떤 사람은 마음대로 ‘장예모’라고 부르기도 한다.

‘장궈룽(張國榮)’은 ‘장국영’이 되고 ‘저우룬파(周潤發)’는 ‘주윤발’이 된다. 잘난 척을 하려는 게 아니라 부르기에는 편하지만 분명히 잘못된 발음이다.

한글학회의 한글 맞춤법 가운데 외국 인명 표기 원칙은 다음과 같다.

– 중국 인명은 과거인과 현대인을 구분하여 과거인은 종전의 한자음대로 표기하고, 현대인은 원칙적으로 중국어 표기법에 따라 표기하되, 필요한 경우 한자를 병기한다.

– 중국의 역사 지명으로서 현재 쓰이지 않는 것은 우리 한자음대로 하고, 현재 지명과 동일한 것은 중국어 표기법에 따라 표기하되, 필요한 경우 한자를 병기한다.

– 일본의 인명과 지명은 과거와 현대의 구분 없이 일본어 표기법에 따라 표기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되, 필요한 경우 한자를 병기한다.

과거인과 현대인을 구분하는 기준은 1911년 신해혁명이다. 이를테면 ‘모택동’이 아니라 ‘마오쩌둥(毛澤東)’, ‘등소평’이 아니라 ‘덩샤오핑(鄧小平), ‘주은래’가 아니라 ‘저우언라이(周恩來)’, ‘주용기’가 아니라 ‘주룽지(朱鎔基)’라고 불러야 한다. 그러나 ‘공자(孔子)’나 ‘노자(老子)’, ‘제갈량(諸葛亮)’ 등은 그대로 불러도 된다.

일본 사람은 모두 현지 발음으로 부른다.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가토 기요마사(加藤淸正)’, ‘후쿠다 야스오(福田康夫)’ 등등.

참고 : ‘일본 정신의 기원’을 읽다. (이정환닷컴)

김용옥 선생의 ‘동양학 어떻게 할 것인가’에 보면 ‘공부’와 ‘쿵푸’의 차이가 나온다.

우리 말의 ‘공부(工夫)’를 중국에서는 ‘쿵푸’라고 읽는다. ‘공부(study)’를 뜻하는 말이 우리나라와 중국, 일본이 다 다르다. 일본에서는 공부를 ‘勉强’이라고 쓰고 ‘벵쿄스루’라고 읽는다. 중국에서는 공부를 ‘念書’라고 쓰고 ‘니엔수’라고 읽는다. 생각이 나라마다 다들 다르고 당연히 언어도 다르기 때문이다. 같은 한자를 쓰지만 우리 한자와 중국 한자, 일본 한자는 모두 다르다.

자세한 내용은 여기를 참고. 참고 : 우리는 검정고시를 어떻게 보는가. (이정환닷컴)

우리가 ‘콩쯔’를 ‘공자’라고 부르고 ‘리우뻬이’를 ‘유비’라고 불렀던 것은 중국을 외국으로 보지 못하고 기꺼이 중국의 속국이 되기를 갈망했던 결과다. 따라서 ‘덩샤오핑’을 ‘등소평’이라고 부르고 ‘이토 히로부미’를 ‘이등박문’이라고 고쳐부르는 것을 주체적인 행동이라고 착각하지 마라. 그것은 우리 한자와 중국 한자, 일본 한자가 이미 다른데 우리 한자를 버리고 중국 한자와 일본 한자를 가져다쓰는 꼴이다.

중국어와 일본어는 번역돼야 한다. ‘張藝謨’는 번역해서 ‘장이모우’가 되고 ‘金城武’는 번역해서 ‘가네시로 다케시’가 된다. 중국 한자와 일본 한자는 우리 한자나 한글로 번역돼야 한다. 하다 못해 이름 하나 쓰고 부르는데서도 그게 안되니까 온갖 문화와 개념의 표절이 일어난다.

아무리 부르기 편하다고 해도 ‘장이머우’를 ‘장예모’라고 불러서는 안된다. ‘가네시로 다케시’를 ‘금성무’라고 불러서는 안된다. ‘류떠화’는 ‘류떠화’고 ‘장쯔이’는 ‘장쯔이’다. 중국 놈은 중국 놈이고 일본 놈은 일본 놈이다. 그걸 김용옥 선생은 ‘타자화’라고 부른다. 우리는 타자화의 과정을 결여했고 그 결과 너무 많은 것을 잃어버렸다.

Related Articles

Related

영화 ‘죽는 자를 위한 기도’.

영화 ‘죽는 자를 위한 기도’.

10년도 훨씬 전에 '주말의 명화'에서 봤던 영화다. 기억을 더듬어 한참을 찾았는데 DVD 따위는 아예 없고 어렵사리 토런트에서 내려 받아 영어 자막으로 다시 봤다. 미키 루크가 권투에 다시 빠져들기 전, 살인 미소를 흘리고 다니던 무렵의 영화다. 마틴은 아일랜드 해방군의 테러리스트다. 경찰에 쫓기다가 원치 않은 살인 청부를 떠맡은 마틴은 살인 현장을 한 신부에게 들키고 만다. 그는 신부에게 총을 겨눴다가 그냥 돌려 보낸다. 그 뒤 마틴은 성당으로 숨어들어 신부에게 고해성사를...

액스, 취업에 관한 위험한 안내서.

액스, 취업에 관한 위험한 안내서.

(줄거리를 미리 알고 보면 재미없을 수도 있습니다.) 브뤼노 다베르는 어느날 갑자기 직장에서 쫓겨난다. 그리고 2년 반이 흘렀다. 어느날 온 가족이 모여 TV를 보는데 아들이 말한다. "우리 아빠도 저런데서 일해야 되는데." 브뤼노는 중얼거린다. 저 친구가 내가 할 일을 대신하고 있군. 그날 저녁 브뤼노는 위험한 계획을 떠올린다. 내 경쟁자가 과연 몇명이나 되는지 알아야겠어. 브뤼노는 다음날 잡지에 가짜 구인 광고를 낸다. 사서함에 경쟁자들의 이력서가 가득 쌓인다. 브뤼노는...

영화 ‘디바’.

영화 ‘디바’.

장 자끄 베넥스의 1981년 영화로 이른바 누벨 이마쥬의 대표 작품으로 꼽힌다. 이미지만 강조한 현실 도피적인 영화라는 비판도 있었지만 사실 그렇지 않은 영화가 또 얼마나 되나. 나는 이 영화를 10번쯤 봤다. 여기 두 개의 테이프가 있다. 하나는 소프라노 신시아 호킨스의 공연 실황을 몰래 녹음한 테이프고 다른 하나는 인신매매 조직에 개입한 장 사포르타 경감의 비리를 폭로하는 내용의 테이프다. 영화가 시작되면 알프레도 카탈리니의 오페라 '라 왈리' 가운데 '나는 멀리 떠나야...

더 나은 세상은 가능하다, 이정환닷컴!

Join

Subscribe For Updates.

이정환닷컴 뉴스레터를 구독하세요.

Top 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