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 노동자 여러분, 힘내세요.

Scroll this

아침에 한창 원고 마감을 하고 있는데 전화가 걸려왔다. 모르는 번호, 낮선 목소리. 농성 중인 KTX 승무원인데 명함을 보고 전화하는 거라고 했다. 오후 2시부터 경찰이 투입돼 강제연행할 거라고 했다는 것이다. 공중에 헬기까지 떠 있다는 것이다. 전화기 너머로 그의 두려움이 느껴졌다. 어디냐고 물었더니 경기도 양평의 콘도라고 했다. 내가 도와줄 수 있는 일이 뭐냐고 묻고 싶었지만 묻지 않았다. “알았습니다”라고 말하고 전화를 끊었다.

하루종일 미안했다. 원고 마감에 신경이 곤두선 내 목소리는 몹시도 차갑게 들렸을 것이다. “꼭 싸워서 이기세요.” 그 말이 하고 싶었지만 쑥스럽고 부끄러워서 하지 못했다. 철도 노동자 여러분, 모두 힘내세요. 꼭 싸워서 이기세요.

참고 : 뜨거운 감자 비정규직 법안, 해법은 없을까. (이정환닷컴)
참고 : KTX 승무원들의 투쟁을 지지합니다. (이정환닷컴)

전철 기다리는 20분 때문에 어떤 사람들은 다른 사람들의 생존권 문제를 묵살한다.

파업은 노동자들이 선택할 수 있는 최후의 수단이고 마지막 권리다. 그런데 이들은 파업을 했다는 이유로 범죄자로 내몰리고 있다. 언론은 복귀를 종용하면서 파업이 주말을 넘기지 못할 거라고 전망하기도 했다. 철도공사 이철 사장은 “대화는 계속하겠지만 협상은 있을 수 없다”고 말했다. “노조원들이 복귀한 이후에도 노조가 얻을 수 있는 것은 파업 전보다 훨씬 줄어들 수 밖에 없을 것”이라고도 했다.

2 Comments

Submi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