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나은 세상은 가능하다, 이정환닷컴!

담배 한갑에 36원씩 KT&G 주주들에게 나간다.

Written by leejeonghwan

February 12, 2006

KT&G(옛 담배인삼공사)는 담배 한갑을 팔면 457원을 벌고 이 가운데 81원이 이익으로 남는다. KT&G는 이 가운데 36원을 주주들에게 배당으로 나눠줬다. KT&G의 외국인 지분 비율이 60%라고 치면 22원 정도가 외국인 주주들에게 빠져 나간 셈이다. 담배 한개피에 1.1원 꼴이다.

지금까지 KT&G는 해마다 배당가능한 이익의 절반 이상을 주주들에게 배당으로 나눠줬다. 그런데도 주주들은 배당을 더 늘리라고 난리법석이다. 심지어 부동산이나 주식 등 보유 자산을 팔아서 배당으로 내놓으라고 요구하기도 한다. 주주들은 거리낄게 없다. 주가를 띄우고 배당을 받아서 털고 나가면 그만이니까.

KT&G의 주주들이 이렇게 당당할 수 있는 건 이 회사의 주식이 워낙 뿔뿔이 흩어져 있어 5% 정도만 들고있어도 큰 소리를 낼 수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이미 세계 최고 수준의 배당을 주고 있는데도 더 내놓으라고 요구할 수 있는 것이다.

참고 : 독점 사업에 소유구조만 민영화. KT&G의 비극. (이정환닷컴)
참고 : ‘탈선’을 읽다. (이정환닷컴)

이게 KT&G 민영화의 결과다. 주주들의 권리야 당연한 것이지만 문제는 이 회사가 여전히 우리나라 담배 시장을 독점하고 있다는 것이다. 정부가 독점을 보호하고 그 독점으로 만들어낸 이익을 주주들이 가져가고 있는 것이다. 그 이익은 물론 담배 재배 농민들과 담배 소비자들에게 나온다. 여기서 우리는 질문을 할 수 있다. KT&G를 민영화한 게 잘못인가. 아니면 민영화를 했으면 독점을 풀어야 하는 것인가.

KT(옛 한국통신)의 경우를 보면 더 명확하다. 국민들 세금으로 전국 방방곡곡에 깔아놓은 전화선으로 이 회사는 돈을 번다. 민영화 이전에는 고스란히 정부의 세원이 됐겠지만 민영화 이후 그 돈은 주주들에게 빠져 나간다. 지난해 KT의 당기순이익은 9983억원, 이 가운데 63.8%인 6369억원이 주주들에게 배당으로 나갔다. 이 이익은 과연 온전히 주주들의 것인가.

KT는 굳이 더 좋은 서비스를 내놓을 필요도 없다. 후발업체들에게 따라잡히지 않을만큼만 하고 영업만 열심히 하면 된다. KT와 경쟁하던 회사들은 모두 망가졌다. 서비스도 서비스지만 영업 경쟁에서 나가떨어질 수밖에 없었던 것이다. 세금으로 큰 회사가 이렇게 벌어들인 이익을 주주들이 그냥 나눠가져도 되는 것일까. 이런 경쟁은 과연 바람직한 것일까.

상황이 조금씩 다르긴 하지만 포스코(옛 포항제철)나 한국전력도 마찬가지다. 앞으로 민영화하게 될 가스공사나 철도공사, 수자원공사, 그리고 교육과 의료 산업도 마찬가지다. 먼저 고민할 것은, 시장에 맡겨둬도 좋은 기업과 그렇지 않은 기업을 가려낼 것. 그리고 민영화가 해답이라면 공공의 자산을 과연 어떻게 사회화할 것인가. 자칫 공공의 자산과 독점적 이익 구조를 특정 개인들, 이를테면 주주들에게 몰아주는 것 아닐까.

KT&G와 칼 아이칸 사태는 우리가 자본주의와 시장에 대해 아직도 얼마나 순진하고 무지한가를 보여주는 가슴아픈 사례다. 정부는 이에 맞설 능력도 의지도 없는 것처럼 보인다.

Related Articles

Related

N번방 이슈를 끌어올린 건 언론의 침묵에 맞선 독자들이었다.

N번방 이슈를 끌어올린 건 언론의 침묵에 맞선 독자들이었다.

(월간 신문과방송 2020년 6월호 기고입니다.) “이슈는 묻어가지만 단독 따라가긴 부담스러워”… 한국 언론 의제 설정 시스템에 던진 질문. 뉴스는 생물이다. 살아 움직이고 서로 영향을 미친다. 그래서 별 거 아닌 것 같은 뉴스가 다른 뉴스와 연결돼 엄청난 이슈로 확산되기도 하고 중요한 뉴스가 관심을 받지 못해 사그라 들기도 한다. 사건의 이면에는 수많은 변수와 맥락이 있다. 어느 날 갑자기 툭 튀어나온 것처럼 보이지만 수많은 전조가 있고 우연과 의도가 작동한다. 사건과...

익숙한 것들과의 결별, 광고 중독을 끊어야 저널리즘이 산다.

익숙한 것들과의 결별, 광고 중독을 끊어야 저널리즘이 산다.

(민중의소리 창간 20주년 특별 기획으로 기고한 글입니다.) 물이 빠지면 누가 발가벗고 수영을 했는지 알 수 있다. 익숙한 기시감이지만 위기와 재난이 닥칠 때마다 우리는 언론의 바닥을 다시 발견하게 된다. 바야흐로 뉴노멀(new normal)의 시대, 우리가 코로나 바이러스 이전으로 돌아갈 수 없는 것처럼 한 번 무너진 언론의 신뢰도 쉽게 회복하기 어렵다는 걸 깨닫고 있다. 한국 언론은 지금 불가항력적인 변화의 요구에 직면해 있다. 누가 나에게 언론 개혁 방안을 한 줄로...

누가 한국 언론을 지배하는가.

누가 한국 언론을 지배하는가.

때로는 소유가 존재를 규정한다. 한국 언론의 소유지배 구조를 살펴보면 몇 가지 유형을 구분할 수 있다. (아래 수치와 그래프는 모두 한국언론진흥재단 신문산업 실태조사와 언론연감을 기초로 미디어오늘 직접 취재와 금융감독원 전자공시 등을 교차 확인해 보완한 것이다. 특별한 언급이 없으면 모두 2018년 말 기준이지만 최근 상황이 반영되지 않았을 수도 있다. 사업보고서 등 후속 자료가 나오는대로 계속 업데이트 할 계획이다.)...

더 나은 세상은 가능하다, 이정환닷컴!

Join

Subscribe For Updates.

이정환닷컴 뉴스레터를 구독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