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D로 부팅해서 바로 실행하는 우분투 라이브.

Scroll this

리눅스 배포판은 세계적으로 400여종에 이른다고 한다. 생각 같아서는 아예 윈도우즈를 밀어내고 리눅스로 옮겨가고 싶은데 그게 쉽지가 않다. 그러다가 우분투를 알게 됐다. 우분투는 남아프리카공화국 줄루족 말로 “네가 있으니 내가 있다”는 뜻이다. 홈페이지에 들어가서 주소를 남기면 세계 어느 곳이든 설치 CD를 우편으로 보내준다. 물론 무료다. 직접 파일을 내려 받아서 CD로 굽는 것도 가능하다.

더 흥미로운 것은 CD로 실행시키는 우분투 라이브다. 부팅이 좀 오래 걸리긴 하지만 설치가 필요 없고 CD롬과 메모리만으로 바로 리눅스를 실행시킬 수 있다. 심지어 하드 디스크가 없어도 된다. (아는 사람들은 이미 알고 있겠지만 새삼스럽게 뒷북이다.) 리눅스가 뭔가 살펴보고 싶으면 일단 우분투 라이브를 실행시켜 보시라. 우분투를 써본 느낌은 이 정도면 윈도우즈를 밀어내도 되겠다는 것이다.

윈도우즈와 다를 뿐이고 쓰는 사람이 많지 않을 뿐이다. 리눅스가 윈도우즈보다 더 뒤떨어진다고 말하기 어렵다. 둘 다 각각 장점과 단점이 각각 있겠지만. 윈도우즈를 밀어내고 리눅스로 옮겨가는 건 마이크로소프트의 독점에 저항하는 동시에 자유 소프트웨어 운동을 지지하는 가장 적극적인 방법이다. 걱정하는 것과 달리 생각만큼 어렵지 않다. 관심과 의지만 있으면 된다.

참고 : 우분투 내려받기. (우분투) (설치 파일과 라이브 파일이 따로 있다.)
참고 : 우분투 CD 신청하기. (우분투)

10 Comments

Submi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