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나은 세상은 가능하다, 이정환닷컴!

뉴욕타임스가 말하는 이태원 참사.

Written by leejeonghwan

November 19, 2022

한국인 최초로 퓰리처상을 받았던 최상훈 기자의 뉴욕타임스 기사.

뉴욕타임스는 참사 이후 20일이 지난 11월18일 이 기사를 1면 톱으로 내걸었다. 희생자들의 신발 사진도 실렸다. 누군가는 지나간 사건이겠지만 아직도 여전히 이 사건이 중요하다는 의미다. 미국인들에게도.

이 기사에는 한국 언론에서 확인하기 어려운 여러가지 맥락이 일목요연하게 정리돼 있다. 다 알고 있는 내용이라고 생각했지만 한 줄 한 줄이 마음이 너무 아프다. 제목이 말하는 것처럼 충분히 막을 수 있었는데 왜 막지 못했는지 이유를 분석하는 글이다.

– 사람이 죽을 거라는 경고가 몇 년 전부터 있었다.
– 용산구청은 올해 핼러윈에 특히 많은 인파가 몰릴 거란 걸 알고 있었다. 가짜 무기를 휘두르는 남자와 노출이 과도한 비키니 소녀 등에 대한 언급도 있었다.
– 용산경찰서는 이틀 전인 10월27일 “핼러윈과 이태원을 단어로 한 검색량이 폭증하고 있다”고 보도자료까지 냈다. (찾아보니, “200여 명 이상을 이태원 현장에 배치하여 핼러윈 시민 안전과 질서유지에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보도자료를 냈다.)
– 코로나가 한창이던 2020년에도 사고에 대한 경찰 내부 문서가 있었다.

– 해밀턴호텔의 불법 건축물이 가뜩이나 좁은 골목을 더 비좁게 만드는 원인이었는데 벌금만 부과했을 뿐 철거되지 않은 상태였다.

– 용산경찰서는 핼러윈을 앞두고 서울경찰청에 인력 증원을 요청했으나 집회 단속 때문에 어렵다는 답변을 받았다.

– 서울에는 군중 통제를 전문으로 하는 경찰 인력이 있었지만 이날은 이태원에서 1마일도 채 안 되는 거리에 있는 대통령실 인근의 집회에 배치됐다. 이 집회에는 4700명이 모였는데 이날 이태원에는 13만 명이 모였다. 집회 관리를 하는 경찰 인력은 단 한 명도 이태원에 없었다.

– 결국 이날 이태원에는 137명의 경찰관이 배치됐는데 이 가운데 최소 52명은 마약 전담 형사였다.
– 대통령실은 이태원 참사가 마약 단속과 관계가 없다고 주장해 왔다.
– 137명을 배치할 계획이었는데 8시 이전 사고 현장 인근에는 11명 뿐이었다. (이형석 의원 주장)

– 이들은 이날 저녁 단 한 명의 마약범도 잡지 못했다.
– 마약 수사에 나섰던 경찰들은 10시48분에서야 구조 작업에 투입됐다.
– 정권 퇴진 시위에 투입됐던 경찰들은 11시40분에서야 이태원에 배치됐다.

– 윤석열은 사고 직후 네 시간 동안 뭐 했느냐고 경찰을 탓했다.
– 조사를 받던 경찰이 자살하기도 했다.

– 한국 국민들은 경찰과 구조대원들에게 감사하고 있다. 경찰서에는 치킨과 귤을 보냈다.

– 한국의 공무원들은 상사가 지시하지 않으면 거의 행동하지 않는다.
– 대통령이 참사를 보고 받은 건 11시1분이었다.
– 행정안전부는 11시20분에서야 재난안전 문자를 내보냈다.
– 이임재 용산경찰청장이 10시59분에 뒷짐을 지고 걸어가는 CCTV 영상이 공개됐는데 그때까지 무슨 일이 있었는지 전혀 몰랐다고 말했다. 1시간 동안 차에 있다가 길이 너무 막혀서 내려서 걸어가던 중이었다고 한다.
– 김광호 서울경찰청장은 11시36분 이인재 용산경찰청장에게 전화를 받을 때까지 무슨 일이 있었는지 알지 못했다.

 

leejeonghwan.com audio
Voiced by Amazon Polly

Related Articles

Related

편집권 독립이라는 과제, 만연한 관행과 타협.

편집권 독립이라는 과제, 만연한 관행과 타협.

(최근 출간한 ‘한국 언론 직면하기’에 실린 한 챕터입니다.) 언론이 정치권력이나 자본권력의 압력에서 자유로워야 한다는 문제의식과 별개로 언론사 내부에서 편집권을 흔드는 구조적인 요인을 간과해서는 안 된다. 광고와 기사를 맞바꾸자는 건 광고주의 달콤한 제안이기도 하지만 이들과 타협하고 편집국에 이를 강요하는 건 언론사 내부의 의사 결정권자들이다. 단순히 기사 한 건을 살리느냐 날리느냐의 문제를 넘어 저널리즘의 원칙 위에 군림하는 힘의 논리의 문제고 결국 뉴스 룸의 조직 문화의...

론스타 게이트, 추경호의 거짓말과 여전히 남은 질문.

론스타 게이트, 추경호의 거짓말과 여전히 남은 질문.

(MBC PD수첩과 인터뷰할 때 준비하면서 적은 메모입니다. 1시간 정도 촬영했는데 짧게 세 번 등장했군요.) 1. 2018년 론스타 게이트를 다룬 ‘투기자본의 천국’이라는 책을 출간하시게 된 계기와 이유가 궁금합니다. (책을 쓰기 위해 수만 페이지 분량의 수사기록 등을 확보해 검토하셨다고 적혀있던데요. 어떤 문건, 총 어느 정도의 분량이었는지도 말씀 부탁드립니다.) 론스타 사건은 잘 알려져 있는 것 같지만 워낙 복잡하고 여러 가지 사건이 뒤엉켜 있어서 전체 실체를 알기가...

‘바이든’과 ‘날리면’ 논란이 던진 질문.

‘바이든’과 ‘날리면’ 논란이 던진 질문.

(10월15일 서울대학교에서 열린 한국언론학회 학술대회에서 홍원식 교수님의 발표에 대한 토론문입니다.) 객관주의의 관행을 벗어나 목적론적 윤리관으로서 객관성의 가치를 다시 생각해야 한다는 홍원식 교수님의 발표문 정말 흥미롭게 읽었습니다. 먼저 생각했던 건 윤석열 대통령의 발언을 둘러싼 최근의 논란이 객관주의 관행과 객관적인 사실 추구를 구분하는 이런 논의의 사례로 적절한 것인지는 의문입니다. (오히려 몇 년 전 조국 사태가 더 이런 주제를 다루기 적당했을 것 같다는 생각을...

더 나은 세상은 가능하다, 이정환닷컴!

Join

Subscribe For Updates.

이정환닷컴 뉴스레터를 구독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