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나은 세상은 가능하다, 이정환닷컴!

초등학교 3학년 1학기 수학 만점왕 47페이지 11번 문제.

Written by leejeonghwan

May 8, 2022

검색하기 좋게 제목을 달았습니다.

“다음 그림과 같이 12개의 못이 박혀 있는 나무판에 고무줄을 한 개 걸어 직각 삼각형을 만들려고 합니다. 만들 수 있는 직각 삼각형은 모두 몇 개인지 구해 보세요.”

EBS 수학 교재 만점왕에 실린 문제입니다. 초등학교 3학년 수학 문제가 이렇게 어려워도 되나 싶은데 정작 해설도 답도 틀렸네요.

해설지에는 정답이 80개라고 나와 있는데. 애초에 이 점들이 같은 간격이라는 설명이 없으면 대각선으로 직각이 되는지 안 되는지 알 수 없고, 그렇다면 72개가 맞죠. 제가 풀었던 방식은 (대각선이 직각이 아니라 치고.) 각각의 한 점에서 가로로 연결할 수 있는 점(경우의 수)이 3개, 세로로 연결할 수 있는 점이 2개니까, 한 점에서 그릴 수 있는 직각삼각형은 6개, 점이 모두 12개니까 72개가 되죠. 대각선으로 직각이 가능하다면(점들이 같은 간격이라면) 94개가 돼야 합니다. 이상하다 싶어 EBS 해설을 찾아보니 선생님도 엉터리 해설을 하고 있네요.

이 문제가 문제인 이유.

사각형을 그리면 그 안에 직각 삼각형이 있다는 전제로 문제를 풀어보려 했으나 사각형으로 담을 수 없는 직각 삼각형이 많다는 걸 빠뜨렸고, 애초에 경우의 수가 너무 많은 문제입니다. 생각을 일깨우는 문제일 수는 있지만 초등학교 3학년 수준을 넘어서죠.

그리고 각각의 점들이 같은 간격이라는 사실을 언급하지 않으면 대각선으로 직각을 만들 수 있는지 아닌지도 알 수 없기 때문에 어른들도 맞추기 어려운 문제입니다. 설령 정답을 맞춘다 하더라도 초등학교 3학년에게 설명하기 어려운 문제죠.

leejeonghwan.com audio
Voiced by Amazon Polly

Related Articles

Related

뉴욕타임스가 말하는 이태원 참사.

뉴욕타임스가 말하는 이태원 참사.

한국인 최초로 퓰리처상을 받았던 최상훈 기자의 뉴욕타임스 기사. 뉴욕타임스는 참사 이후 20일이 지난 11월18일 이 기사를 1면 톱으로 내걸었다. 희생자들의 신발 사진도 실렸다. 누군가는 지나간 사건이겠지만 아직도 여전히 이 사건이 중요하다는 의미다. 미국인들에게도. 이 기사에는 한국 언론에서 확인하기 어려운 여러가지 맥락이 일목요연하게 정리돼 있다. 다 알고 있는 내용이라고 생각했지만 한 줄 한 줄이 마음이 너무 아프다. 제목이 말하는 것처럼 충분히 막을 수 있었는데 왜...

편집권 독립이라는 과제, 만연한 관행과 타협.

편집권 독립이라는 과제, 만연한 관행과 타협.

(최근 출간한 ‘한국 언론 직면하기’에 실린 한 챕터입니다.) 언론이 정치권력이나 자본권력의 압력에서 자유로워야 한다는 문제의식과 별개로 언론사 내부에서 편집권을 흔드는 구조적인 요인을 간과해서는 안 된다. 광고와 기사를 맞바꾸자는 건 광고주의 달콤한 제안이기도 하지만 이들과 타협하고 편집국에 이를 강요하는 건 언론사 내부의 의사 결정권자들이다. 단순히 기사 한 건을 살리느냐 날리느냐의 문제를 넘어 저널리즘의 원칙 위에 군림하는 힘의 논리의 문제고 결국 뉴스 룸의 조직 문화의...

론스타 게이트, 추경호의 거짓말과 여전히 남은 질문.

론스타 게이트, 추경호의 거짓말과 여전히 남은 질문.

(MBC PD수첩과 인터뷰할 때 준비하면서 적은 메모입니다. 1시간 정도 촬영했는데 짧게 세 번 등장했군요.) 1. 2018년 론스타 게이트를 다룬 ‘투기자본의 천국’이라는 책을 출간하시게 된 계기와 이유가 궁금합니다. (책을 쓰기 위해 수만 페이지 분량의 수사기록 등을 확보해 검토하셨다고 적혀있던데요. 어떤 문건, 총 어느 정도의 분량이었는지도 말씀 부탁드립니다.) 론스타 사건은 잘 알려져 있는 것 같지만 워낙 복잡하고 여러 가지 사건이 뒤엉켜 있어서 전체 실체를 알기가...

더 나은 세상은 가능하다, 이정환닷컴!

Join

Subscribe For Updates.

이정환닷컴 뉴스레터를 구독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