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감독위원회의 엉터리 변명과 노무현의 댓글.

Scroll this

박대동 금융감독위원회 감독정책1국장이 국정브리핑에서 외환은행 매각은 은행 스스로 내린 결정이고 정부는 전혀 개입하지 않았다는 주장을 펼쳤다. 그 무렵 외환은행 경영 상황은 최악이었고 론스타 이외의 다른 대안이 없었다는 이야기다. 박 국장은 금감위가 부실을 부풀렸다거나 승인과정에 정부가 개입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모두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그 글에 노무현 대통령이 댓글을 달았다.

“잘 보았습니다. 의혹이 해소되기를 바랍니다. 기사에 대한 대응은 어떻게 했는지가 기사에 나와 있지 않아서 궁금합니다.”

이걸로 의혹이 해소됐으면 좋겠다는 뜻이겠지만 박 국장의 글은 논점을 크게 벗어나 있다. 핵심은 사모펀드인 론스타가 어떻게 외환은행의 대주주가 될 수 있었느냐는 것이다. 불가피한 선택이었다는 변명으로 불법 매각이 묵인될 수 있는 것은 아니라는 이야기다. 이런 엉터리 해명에 맞장구치는 노 대통령이 안쓰러울 뿐이다.

참고 : 외환은행 ‘프로젝트 나이트’ 독점 공개. (이정환닷컴)
참고 : 론스타의 외환은행 매입과정 의혹들 밝혀질까. (이정환닷컴)
참고 : 외환은행 매각, 금감원의 거짓말 드러나다. (이정환닷컴)

Submi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