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나은 세상은 가능하다, 이정환닷컴!

우리는 기린을 잘 모른다.

Written by leejeonghwan

July 18, 2021

1. 높은 곳에 있는 풀을 뜯어 먹기 위해 목이 길어졌다?
= 이건 기린을 본 적 없는 초기 진화론자들이 만들어 낸 개념이다. 기린은 건기에 덤불이나 어깨 높이 보다 낮은 곳에 있는 잎을 뜯어 먹는다. 상대적으로 먹이가 풍부한 우기에 높은 곳에 있는 잎을 뜯어 먹는데, (진화론자들이 빡침.)
= 그러니까 고개를 쳐들고 높은 곳에 있는 풀을 먹는 경우가 절반 정도라고. 딱히 높은 곳에 있는 풀을 뜯는 데 열심인 건 아니란 이야기.
= 높은 곳이 아니면 굶어 죽을 상황이라 목이 길어졌다는 건 전혀 엉뚱한 소리.

2.그래도 이왕이면 목이 길면 유리한 거 아닌가.
= 기린과 비슷한 동물이 오카피(Okapi Johnstoni)인데 기린의 목이 2.1배 더 길다. 목이 길면 좋지만 이 정도로 길어야 할 이유는 없다.
= 기린의 경쟁자는 코끼리인데, 코끼리 보다 50cm만 더 커도 충분할 걸 2m나 더 커야 할 이유는 없다. (기린 수컷은 키가 4.8~5.5m.)
= 타조도 키가 크지만(2.3m) 타조는 기린의 경쟁자가 아니다. 먹는 게 다르다. 목이 안 길면 다른 동물이 다 뜯어 먹어서 먹을 게 없는 상황이 아니란 이야기.

3. 그래도 목이 긴 게 진화에 유리하지 않았을까.
= 목이 길고 덩치가 커지면 오히려 불리하다. 더 많이 먹어야 하기 때문이다. 잘 뛰지도 못한다.
= 통계적으로 가뭄이 들면 어른 기린 중에 키가 크고(목이 길고) 몸집이 큰 수컷이 가장 많이 죽었다. 어차피 높은 곳에서도 잎이 부족했기 때문이다.

4. 과학자들은 진화론으로 설명이 안 되자 성 선택설을 검토했는데.
= 이것도 애매하다. 수컷이 딱히 키가 더 큰 것도 아니고 키가 큰 수컷이 짝짓기를 더 잘 하는 것도 아니다.
= 다만 수컷들끼리 목을 휘두르면서 머리를 때리는 싸움을 하는데, (그러다가 죽기도 하고) 목 싸움을 잘 한다고 해서 짝짓기를 더 많이 하는 것도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 게다가 목 싸움은 좀 어린 기린들, 그러니까 사춘기 기린들이나 하는 짓이라고.

5. 기린은 동물 중에서 혈압이 가장 높다.
= 심장에서 머리까지 길이가 3m나 되고, 혈압은 160~260mmHg, 사람의 두 배.
= 심장이 지름 60cm, 무게는 11kg.
= 물 마실 때 다리를 벌려 몸을 낮추는 것도 뇌압을 낮추기 위한 것. 그래서 아예 물을 잘 안 마시고, 오줌도 잘 안 싼다고.
= 게다가 목과 머리 사이에 혈압을 낮춰주는 완충 장치(소동정맥그물, rete mirabile))가 있는데 이게 과연 진화로 가능할까 하는 의문이 끊이지 않았지만,
= 후두신경이 4.6m나 된다는 것도 놀라운데(목까지 내려왔다가 다시 올라감). 애초에 목이 길어지면서 자연스럽게 늘어났을 거라는 게 상식적인 이론이겠지만 어쨌거나 굉장히 비효율적으로 보이는 건 사실. (신이 있었다면 이렇게 설계하지 않았을 거란 이야기.)
= 이유 없이 비효율적인 구조라는 게 이해하기 어려운 것. 도대체 무슨 일이 벌어진 거냐.

6. 기린의 목뼈는 다른 포유류와 같이 7개 밖에 안 된다. (사람도 7개.)
= 참고로 공룡 중에 목이 가장 길었던(목만 9~10m) 브라키오사우르스는 목뼈가 19개.
= 브라키오사우르스는 다리가 짧아서 목이 심장 밑으로 많이 내려갈 일은 없었을 거라고. 그래서 혈압 조절 장치 같은 것도 필요 없었을 거고.
= 아래 그림은 목 긴 공룡들 비교. (위키커먼즈 그림.)

7. 그냥 돌연변이 아닐까.
= 그럴 수도 있다. 우연의 우연으로.
= 그래서 결국, 왜 기린은 목이 길어졌을까에 대한 답은 “아직 모른다”는 것 뿐이다.

굿 이너프, 다니엘 멀로 가운데 부분 인용과 추가.

leejeonghwan.com audio
Voiced by Amazon Polly

Related Articles

Related

말만 앞섰던 언론 개혁, 정치 의존을 넘어야 한다.

말만 앞섰던 언론 개혁, 정치 의존을 넘어야 한다.

미디어오늘 사설. 2022년 1월 5일. 2008년 8월 이명박 당시 대통령이 정연주 KBS 사장을 해임하면서 방송법의 임명권 조항이 논란이 됐던 적 있다. 1999년까지는 대통령이 KBS 사장에 대한 ‘임면권’을 갖고 있었는데 2000년 1월, 김대중 당시 대통령이 면직 규정을 없애고 ‘임명권’으로 바꾼 것이다. 대통령이 KBS 사장을 임명하긴 하지만 외부의 간섭과 압력으로부터 공영 방송의 독립을 지킬 수 있도록 임기를 보장하기로 한 것이다. 정 전 사장은 3년 뒤 해임...

자유언론실천상 특별상을 받았습니다.

자유언론실천상 특별상을 받았습니다.

자유언론실천재단에서 선정하는 자유언론실천상 특별상을 받았습니다. 더 잘 하라는 격려와 질책의 의미로 받아들이겠습니다. 유신 독재 시절인 1974년, 동아투위의 자유언론실천선언에 뿌리를 둔 자유언론실천재단은 첫째, 바른 언론 공동체를 만드는 것과 둘째, 언론을 바로 일으켜 세우는 것, 두 가지 목표를 이루기 위해 언론 운동의 선배들이 만든 재단입니다. “역사 앞에 거짓된 글을 쓸 수 없었다”던 선배들이 주신 이 상의 무게를 잊지 않겠습니다. ----- 자유언론실천상 특별상 수상...

‘문제 해결 저널리즘’이 출간됐습니다.

‘문제 해결 저널리즘’이 출간됐습니다.

문제해결 저널리즘. 서지 정보. 글 : 이정환. 출판사 : 인물과사상사. 발행일 : 2021년 11월 25일. ISBN : 978-89-5906-622-3 패키지: 반양장 · 변형판 132x225 · 384쪽. 가격 : 18,000원. 분야 사회과학 > 언론/미디어 > 언론학/미디어론 책 소개. 우리에게는 많은 문제가 있다. 이 책은 해법을 고민하고 대안을 모색하는 사람들을 위한 변화의 매뉴얼이다. 솔루션 저널리즘을 한국에 소개하고 실행 방법론을 제안해 왔던 미디어오늘 이정환...

더 나은 세상은 가능하다, 이정환닷컴!

Join

Subscribe For Updates.

이정환닷컴 뉴스레터를 구독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