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나은 세상은 가능하다, 이정환닷컴!

우리는 기린을 잘 모른다.

Written by leejeonghwan

July 18, 2021

1. 높은 곳에 있는 풀을 뜯어 먹기 위해 목이 길어졌다?
= 이건 기린을 본 적 없는 초기 진화론자들이 만들어 낸 개념이다. 기린은 건기에 덤불이나 어깨 높이 보다 낮은 곳에 있는 잎을 뜯어 먹는다. 상대적으로 먹이가 풍부한 우기에 높은 곳에 있는 잎을 뜯어 먹는데, (진화론자들이 빡침.)
= 그러니까 고개를 쳐들고 높은 곳에 있는 풀을 먹는 경우가 절반 정도라고. 딱히 높은 곳에 있는 풀을 뜯는 데 열심인 건 아니란 이야기.
= 높은 곳이 아니면 굶어 죽을 상황이라 목이 길어졌다는 건 전혀 엉뚱한 소리.

2.그래도 이왕이면 목이 길면 유리한 거 아닌가.
= 기린과 비슷한 동물이 오카피(Okapi Johnstoni)인데 기린의 목이 2.1배 더 길다. 목이 길면 좋지만 이 정도로 길어야 할 이유는 없다.
= 기린의 경쟁자는 코끼리인데, 코끼리 보다 50cm만 더 커도 충분할 걸 2m나 더 커야 할 이유는 없다. (기린 수컷은 키가 4.8~5.5m.)
= 타조도 키가 크지만(2.3m) 타조는 기린의 경쟁자가 아니다. 먹는 게 다르다. 목이 안 길면 다른 동물이 다 뜯어 먹어서 먹을 게 없는 상황이 아니란 이야기.

3. 그래도 목이 긴 게 진화에 유리하지 않았을까.
= 목이 길고 덩치가 커지면 오히려 불리하다. 더 많이 먹어야 하기 때문이다. 잘 뛰지도 못한다.
= 통계적으로 가뭄이 들면 어른 기린 중에 키가 크고(목이 길고) 몸집이 큰 수컷이 가장 많이 죽었다. 어차피 높은 곳에서도 잎이 부족했기 때문이다.

4. 과학자들은 진화론으로 설명이 안 되자 성 선택설을 검토했는데.
= 이것도 애매하다. 수컷이 딱히 키가 더 큰 것도 아니고 키가 큰 수컷이 짝짓기를 더 잘 하는 것도 아니다.
= 다만 수컷들끼리 목을 휘두르면서 머리를 때리는 싸움을 하는데, (그러다가 죽기도 하고) 목 싸움을 잘 한다고 해서 짝짓기를 더 많이 하는 것도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 게다가 목 싸움은 좀 어린 기린들, 그러니까 사춘기 기린들이나 하는 짓이라고.

5. 기린은 동물 중에서 혈압이 가장 높다.
= 심장에서 머리까지 길이가 3m나 되고, 혈압은 160~260mmHg, 사람의 두 배.
= 심장이 지름 60cm, 무게는 11kg.
= 물 마실 때 다리를 벌려 몸을 낮추는 것도 뇌압을 낮추기 위한 것. 그래서 아예 물을 잘 안 마시고, 오줌도 잘 안 싼다고.
= 게다가 목과 머리 사이에 혈압을 낮춰주는 완충 장치(소동정맥그물, rete mirabile))가 있는데 이게 과연 진화로 가능할까 하는 의문이 끊이지 않았지만,
= 후두신경이 4.6m나 된다는 것도 놀라운데(목까지 내려왔다가 다시 올라감). 애초에 목이 길어지면서 자연스럽게 늘어났을 거라는 게 상식적인 이론이겠지만 어쨌거나 굉장히 비효율적으로 보이는 건 사실. (신이 있었다면 이렇게 설계하지 않았을 거란 이야기.)
= 이유 없이 비효율적인 구조라는 게 이해하기 어려운 것. 도대체 무슨 일이 벌어진 거냐.

6. 기린의 목뼈는 다른 포유류와 같이 7개 밖에 안 된다. (사람도 7개.)
= 참고로 공룡 중에 목이 가장 길었던(목만 9~10m) 브라키오사우르스는 목뼈가 19개.
= 브라키오사우르스는 다리가 짧아서 목이 심장 밑으로 많이 내려갈 일은 없었을 거라고. 그래서 혈압 조절 장치 같은 것도 필요 없었을 거고.
= 아래 그림은 목 긴 공룡들 비교. (위키커먼즈 그림.)

7. 그냥 돌연변이 아닐까.
= 그럴 수도 있다. 우연의 우연으로.
= 그래서 결국, 왜 기린은 목이 길어졌을까에 대한 답은 “아직 모른다”는 것 뿐이다.

굿 이너프, 다니엘 멀로 가운데 부분 인용과 추가.

leejeonghwan.com audio
Voiced by Amazon Polly

Related Articles

Related

뉴욕타임스가 말하는 이태원 참사.

뉴욕타임스가 말하는 이태원 참사.

한국인 최초로 퓰리처상을 받았던 최상훈 기자의 뉴욕타임스 기사. 뉴욕타임스는 참사 이후 20일이 지난 11월18일 이 기사를 1면 톱으로 내걸었다. 희생자들의 신발 사진도 실렸다. 누군가는 지나간 사건이겠지만 아직도 여전히 이 사건이 중요하다는 의미다. 미국인들에게도. 이 기사에는 한국 언론에서 확인하기 어려운 여러가지 맥락이 일목요연하게 정리돼 있다. 다 알고 있는 내용이라고 생각했지만 한 줄 한 줄이 마음이 너무 아프다. 제목이 말하는 것처럼 충분히 막을 수 있었는데 왜...

편집권 독립이라는 과제, 만연한 관행과 타협.

편집권 독립이라는 과제, 만연한 관행과 타협.

(최근 출간한 ‘한국 언론 직면하기’에 실린 한 챕터입니다.) 언론이 정치권력이나 자본권력의 압력에서 자유로워야 한다는 문제의식과 별개로 언론사 내부에서 편집권을 흔드는 구조적인 요인을 간과해서는 안 된다. 광고와 기사를 맞바꾸자는 건 광고주의 달콤한 제안이기도 하지만 이들과 타협하고 편집국에 이를 강요하는 건 언론사 내부의 의사 결정권자들이다. 단순히 기사 한 건을 살리느냐 날리느냐의 문제를 넘어 저널리즘의 원칙 위에 군림하는 힘의 논리의 문제고 결국 뉴스 룸의 조직 문화의...

론스타 게이트, 추경호의 거짓말과 여전히 남은 질문.

론스타 게이트, 추경호의 거짓말과 여전히 남은 질문.

(MBC PD수첩과 인터뷰할 때 준비하면서 적은 메모입니다. 1시간 정도 촬영했는데 짧게 세 번 등장했군요.) 1. 2018년 론스타 게이트를 다룬 ‘투기자본의 천국’이라는 책을 출간하시게 된 계기와 이유가 궁금합니다. (책을 쓰기 위해 수만 페이지 분량의 수사기록 등을 확보해 검토하셨다고 적혀있던데요. 어떤 문건, 총 어느 정도의 분량이었는지도 말씀 부탁드립니다.) 론스타 사건은 잘 알려져 있는 것 같지만 워낙 복잡하고 여러 가지 사건이 뒤엉켜 있어서 전체 실체를 알기가...

더 나은 세상은 가능하다, 이정환닷컴!

Join

Subscribe For Updates.

이정환닷컴 뉴스레터를 구독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