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나은 세상은 가능하다, 이정환닷컴!

서버 호스팅으로 아나콘다와 파이썬, 주피터 노트북 실행하기.

Written by leejeonghwan

September 13, 2020

대전에서 대학원 수업을 듣기 시작하면서 아, 내가 5년만 젊었어도 지금부터라도 파이썬 공부를 시작할 텐데, 이런 소리를 했었는데 이것저것 하다 보니 결국 날림으로나마 파이썬에 손을 대게 됐습니다. 파이참도 써보고 주피터 노트북도 써봤지만 결국 시간 걸리는 작업은 AWS 호스팅에 원격으로 올려놓고 하는 게 편하군요. 아마존 AWS 호스팅을 아신다면 아래 순서대로 따라하시면 됩니다. 몇 차례 삽질 끝에 셋팅할 때마다 찾아보기 힘들어서 기록 용도로 남겨 둡니다.

아나콘다 설치.

sudo apt-get update
wget https://repo.anaconda.com/archive/Anaconda3-2020.07-Linux-x86_64.sh
sudo sh Anaconda3-2020.07-Linux-x86_64.sh
source ~/.bashrc

아나콘다 패스 설정.

nano ~/.bashrc
export PATH=/home/ubuntu/anaconda3/bin:$PATH
주소를 입력하고 저장.

source .bashrc
conda info –envs
sudo chown -R ubuntu:ubuntu anaconda3

conda create -n venv python=3.7 anaconda
source activate venv

크롬 드라이버와 셀레니움 설치.

sudo apt-get install chromium-chromedriver
sudo apt-get install xvfb
sudo /home/ubuntu/anaconda3/bin/pip install pyvirtualdisplay
sudo /home/ubuntu/anaconda3/bin/pip install selenium

주피터 노트북 설치.

sudo /home/ubuntu/anaconda3/bin/pip install jupyter

비밀번호 설정.

jupyter notebook –generate-config
python3
from notebook.auth import passwd
passwd()

비밀번호 확인과 저장.

exit

설정 파일 셋팅.

nano ~/.jupyter/jupyter_notebook_config.py

c = get_config()
c.NotebookApp.password = u’sha1:비밀번호’
c.NotebookApp.ip = ‘프라이빗 IP’
c.NotebookApp.open_browser = False
c.NotebookApp.port_retries = 8888
c.NotebookApp.notebook_dir = u’/home/ubuntu/project’

보안그룹 변경.

launch-wizard에서 inbound rules 편집, 사용자 지정 TCP로 8888포트를 위치 무관으로 추가, 그리고 저장.

실행.

sudo jupyter notebook –allow-root &

웹 브라우저에서는.

퍼블릭 IP + / 8888

로컬을 꺼도 서버가 죽지 않게 하려면, 소유권을 포기.

Crtl+z
bg
disown + h

주피터 노트북의 역사와 활용 사례 등에 관심이 있다면 다음 링크를 참고하세요. https://www.datacamp.com/community/tutorials/tutorial-jupyter-notebook

leejeonghwan.com audio
Voiced by Amazon Polly

Related Articles

Related

UN이 65세까지 청년이라 했다? 사실이 아닙니다.

UN이 65세까지 청년이라 했다? 사실이 아닙니다.

UN이 연령 기준을 바꿔서 65세까지 청년으로 분류하기로 했다는 짤방, 볼 때마다 말도 안 되는 소리라고 생각했는데 이게 드디어 방송에도 떴군요. 일단 UN이 이런 “새로운 연령 기준”이란 걸 발표한 적도 없고요. 한국 빼고는 세계 어디에도 이걸 다룬 기사 한 줄 없습니다. 당연히 보고서도 자료도 없고요. 조선일보 보도에 따르면 이렇습니다. 2020년 6월22일 기사입니다....

로봇이 운전하는 자동차, 누구를 먼저 살려야 할까요?

로봇이 운전하는 자동차, 누구를 먼저 살려야 할까요?

이런 상상을 해볼까요? 나는 인공지능을 연구하는 사람이고 자율주행 자동차의 알고리즘을 설계하고 있습니다. (이 글은 ‘주니어 미디어오늘’에 실렸던 기사를 ‘성인용’으로 업데이트한 것입니다. 19금이라기 보다는 좀 더 복잡한 논의를 풀어 쓴 ‘매운맛’ 버전이라고 할 수 있겠죠. 해묵은 떡밥입니다만, 여전히 많은 생각할 거리를 남기는 주제라고 생각합니다.) 첫 번째 질문 : 앞에서 트럭이 넘어져서 굴러옵니다. 휠을 꺾어야 할 텐데, 왼쪽에는 어린이, 오른쪽에는 노인이 있습니다....

연대와 공존, 코로나가 일깨운 저널리즘의 가치.

연대와 공존, 코로나가 일깨운 저널리즘의 가치.

우리는 일상으로 돌아갈 것입니다. 백신이 보급되면 닫았던 상점들이 문을 열고 다시 사람들을 만나게 될 것입니다. 코로나 바이러스가 고통스럽게 일깨운 것은 우리 모두가 강하게 연결돼 있으며 나와 내 가족의 안전을 위해서라도 우리 모두가 함께 안전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우리는 무너진 자리에서 다시 시작해야 합니다. 공동체의 일원으로서 희생을 감수한 이웃의 상처를 돌아봐야 합니다. 복지 시설이 문을 닫으면서 돌봄을 받지 못하는 발달 장애인의 가족들이 스스로 목숨을 끊는 사고가...

더 나은 세상은 가능하다, 이정환닷컴!

Join

Subscribe For Updates.

이정환닷컴 뉴스레터를 구독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