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 신문 정부 광고가 7년 동안 3632억 원.

Scroll this

(2020년 5월25일 업데이트.)

경향신문, 국민일보, 동아일보, 서울신문, 세계일보, 조선일보, 중앙일보, 한겨레, 한국일보 등 9개 매체에 지난 2013~2018년까지 정부가 집행한 광고가 무려 3632억 원에 이른다. 동아일보가 641억 원으로 압도적인 1위. 해마다 92억 원 의 정부 광고를 받았다는 이야기다.

지난해에만 525억 원이다. 동아일보-중앙일보-조선일보-한겨레-서울신문-경향신문-한국일보 순이다.

전체 집행 금액이 지난해 들어 조금 줄어들긴 했지만 전체 규모가 줄어든 것인지 경제지와 다른 언론사 비중을 늘린 것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집행 건수는 연간 700~1000건 수준인데, 광고 단가는 조중동이 1000만 원 수준, 나머지 언론사는 500만 원 수준으로 차등화 돼 있다.

대략 추세를 보면 조중동 예산을 빼서 다른 언론사 물량을 늘리는 방향인 듯. 그래도 조중동이 차지하는 비중이 압도적으로 크다.

(그래프 로딩 시간이 1.5초쯤 걸립니다.)

언론사 별 정부 광고 집행 내역.

leejeonghwan.com audio
Voiced by Amazon Pol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