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ejeonghwan.com
더 나은 세상은 가능하다, 이정환닷컴!

21.0975km, 하프 마라톤.

Written by leejeonghwan

October 4, 2004

“원래 얼굴이 이렇게 까맣지는 않아요.”
“아, 그래요?”

가을 볕에 얼굴이 까맣게 탔다. 지난 일요일, 마라톤 대회 때문이다. 21.0975킬로미터. 여의도에서 둔치를 타고 마포대교와 서강대교, 당산철교, 양화대교, 성산대교, 가양대교를 지나 다시 여의도로 돌아오는 하프 마라톤이다. 썬 크림을 잔뜩 발랐는데도 땀 때문에 흘러내리고 결국 얼룩덜룩 까맣게 탔다. 달릴 때는 얼굴 타는 것 따위 신경쓸 겨를이 없었다.

마라톤은 기본적으로 체력 싸움이지만 시간의 싸움이기도 하고 더 정확하게 말하면 정신력의 싸움이다. 두시간 가량 쉬지 않고 계속 뛰어야 하고 그동안 지치지 않도록 체력을 잘 안배해야 한다. 무엇보다도 지루함을 견뎌내야 한다. 지루하지 않으려면 조금이라도 더 빨리 뛰면 되지만 페이스가 한번 무너지면 두시간 동안 뛸 수 없다. 지쳐서 한번 쉬고 나면 그 다음부터는 내내 쉬어가며 뛰어야 한다.

최대한 빨리 뛰어야겠지만 그보다는 지치지 않고 끝까지 뛸 수 있는 속도를 찾는 게 관건이다. 나는 6분에 1킬로미터씩 뛰기로 했다. 7분은 너무 느린 것 같고 나름대로 연습할 때보다 욕심을 더 부린 셈이다. 반환점을 돌고 나니까 터벅터벅 걷거나 주저앉거나 하나둘씩 낙오자들이 나타났다. 나는 바람처럼 그 사람들을 가로질러 쉬지 않고 달렸다. 심지어 물도 달리면서 마셨다. 입으로 들어가는지 코로 들어가는지 모를 정도였다.

목표는 명확하다. 살아남아서 계속 달리고 이를테면 6분에 1킬로미터씩 정확히 달려야 한다. 느리지만 그게 결국 가장 빨리 달리는 방법이다. 그래야 두시간 뒤에 목표에 이를 수 있다. 서두르지 말자. 달릴 수 있는만큼 달리고 결국 끝까지 살아남아야 한다.

참고로 42.195킬로미터를 뛰는 풀 코스 마라톤의 최고기록은 1999년 모로코의 할리드 하누치. 2시간 5분42초다. 1분에 335.68미터, 1초에 5.59미터를 뛰었다는 이야기다. 100미터에 17.89초, 1킬로미터에 2.96분 꼴이다. 나보다 딱 두배 정도 빠른 셈이다.

참고 : ‘나는 달린다’를 읽다. (이정환닷컴)

Related Articles

Related

맑은 꿈 2.

원고를 쓰다가 책상에 엎드려 잠이 들었다. 새벽에 잠이 깨서 시계를 보려던 나는 내가 아직 꿈을 꾸고 있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나는 잠에서 깨어나는 꿈을 꾸고 있었다. 시계를 들여다봤지만 시계에 시계바늘이 없었다. 몇 시일까. 나는 꿈을 꾸면서 내가 꿈을 꾸고 있다는 사실을 의식하고 있었다. 이 꿈은 완벽하게 내 통제 아래 있다. 만약 내가 마음먹은 대로 꿈을 꿀 수 있다면 지금은 몇 시일까. 꿈속에서 나는 시간까지도 마음대로 바꿀 수 있다. 몇 시라도 얼마든지 가능하다....

미디어오늘로 옮겼습니다.

오늘부터 미디어오늘로 출근합니다. 미디어오늘은 1995년에 창간한 언론 비평을 전문으로 하는 주간 신문입니다. 저는 이곳에서 경제팀장으로 일하게 됩니다. 경제신문 모니터링과 비평은 물론이고 주류 언론에서 다루지 않거나 다루지 못하는 경제 이슈들을 취재하고 기사를 쓸 계획입니다. 이번에 회사를 옮기면서 몇 군데서 제안을 받았습니다. 잠깐 망설이기도 했고 주변에서는 좀 더 메이저 매체로 가는 게 어떻냐고 걱정하는 분들도 많았지만 저는 더 나이를 먹고 더 쉽게 타협하기 전에 시장의...

이유 없는 피로, 초기 괴혈병 의심해 봐야.

비타민 이야기를 하면서 1740년 영국 해군의 아메리카 대륙 원정을 빼놓을 수 없다. 조지 앤슨 제독이 이끌었던 이 함대에는 선원 1955명이 타고 있었는데 4년 뒤 귀항했을 때는 634명만 살아 돌아왔다. 전투로 죽은 사람이 4명, 열병과 이질로 죽은 사람이 320명, 나머지 997명은 모두 괴혈병으로 죽었다. 절반 이상이 괴혈병으로 죽었다는 이야기다. 괴혈병은 잇몸이 스펀지처럼 부어 오르면서 피가 나고 피부에 커다란 멍이 들고 관절에 물이 차면서 쉽게 피곤을 느끼다가 결국...

Follow Us

Join

Subscribe For Updates & Offers

Lorem ipsum dolor sit amet, consectetur adipiscing elit. Aenean scelerisque suscipit condimentum. Vestibulum in scelerisque eros. Fusce sed massa vel sem commo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