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나은 세상은 가능하다, 이정환닷컴!

암참 오벌린 회장, “한국 노사문제 심각하지 않다.”

Written by leejeonghwan

July 27, 2004

주한 미국 기업인들이 한국의 노사 문제를 심각하다고 보지 않는다고 밝혀 주목된다.

27일 프레스센터 외신기자클럽에서 열린 열린우리당과 주한 미국상공회의소(암참·AMCHAM) 간담회에서 윌리엄 오벌린 주한 미국 상공회의소 회장은 “한국에 들어와 있는 외국 기업인들은 한국의 노사문제가 심각하다고 여기지 않는다”며 “언론의 과장된 보도로 대외적으로 한국 노동계가 강성으로 비춰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오벌린 회장은 “주한 외국 기업인들은 한국의 상황을 충분히 이해하고 있지만 미국 본사나 한국에 진출해 있지 않은 기업들은 언론에 비춰진 모습만 보고 한국의 노사 문제가 심각하다고 판단할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또 “빨간 조끼를 입고 투쟁하는 노동자들의 이미지가 파급효과를 몰고와서 외국인 투자들에게 강성노조라는 이미지를 심고 있다”고 덧붙였다.

태미 오버비 부회장은 “매년 벌어지는 노사협상이 경제의 안정적 운영에 큰 지장을 초래하는 만큼 미국이나 일부 선진국에서 하듯 2~3년 단위로 묶어서 노사협상을 하는 거치식 협상안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열린우리당 천정배 원내대표와 홍재형 정책위의장, 이계안 의원, 주한 미국상공회의소에서는 윌리엄 회장과 태미 수석 부회장이 참석했다.

천정배 원내대표는 “열린우리당이 일부 좌파적 성향이 있는 것 아니냐는 오해가 많은데 우리 당은 시장 친화적인 정당이고 이때까지 지켜온 원칙대로 앞으로도 그렇게 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오벌린 회장은 “주한 외국 기업인들은 한국경제에 대한 믿음이 확고하며 현실 인식을 넘어 명백한 사실로 보고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또 “한국의 노동 파워가 투자 유치에 가장 큰 걸림돌이 되고 있지만 주한 외국 기업인들이 이같은 잘못된 인식을 바로잡는데 앞장서겠다”고 덧붙였다.

오벌린 회장은 또 “외국 기업들에 신경을 써 주는 것은 감사하나 특혜를 원하지는 않는다”며 “한국 기업과 외국 기업이 함께 공정한 기반에서 기업하기에 좋은 환경을 만들어 달라”고 주문했다.

오벌린 회장은 “열린우리당도 한미 투자협정에 관심이 많은 것 같은데 결과적으로 자유무역협정(FTA)에 속도를 낼 수 있으면 좋겠다”고 요청하기도 했다.

이정환 기자 top@leejeonghwan.com

Related Articles

Related

“기자들이 모르는 세계, 누군가는 답을 알고 있다.”

“기자들이 모르는 세계, 누군가는 답을 알고 있다.”

데이빗 본스타인 솔루션저널리즘네트워크 대표 강연과 인터뷰. (다음은 2019년 11월24일에 열린 경기도 주최 경기뉴미디어컨퍼런스와 11월25일에 열린 미디어오늘과 아쇼카한국 공동 주최 솔루션 저널리즘 워크숍에서 데이빗 본스타인 솔루션저널리즘네트워크 대표의 강연과 토론을 정리한 것입니다. 정리=이정환 미디어오늘 대표.) 안녕하세요. 저는 뉴욕타임스에서 기자 생활을 시작해 저널리스트로 30년 가까이 일했습니다. 뉴욕 메트로 파트에서 범죄와 주택, 에이즈 등을 다뤘습니다. 사회...

“본질과 구조에 대한 질문, 해법과 과정을 추적하라.”

“본질과 구조에 대한 질문, 해법과 과정을 추적하라.”

“솔루션 저널리즘, 조직과 문화가 바뀌어야 한다.” 안녕하세요. 미디어오늘 이정환 대표입니다. 오늘은 “솔루션 저널리즘과 저널리즘 씽킹 방법론”이라는 주제로 이야기해 보겠습니다. 저는 3년 전부터 솔루션 저널리즘을 한국에 소개하고 교육도 하고 있는데요. 여전히 이런 질문을 많이 받습니다. “그거 우리가 늘 하던 거 아냐?” “언론이 답을 내놔야 돼?” “언론은 사실을 전달하고 권력을 감시하고 비판하는 게 일이지 답을 찾는 건 정치의 역할 아닌가?” ‘솔루션...

솔루션 저널리즘에 대한 5가지 오해.

솔루션 저널리즘에 대한 5가지 오해.

(민주언론시민연합 기고입니다.) 소설가 김훈이 지난해 5월, “아, 목숨이 낙엽처럼”이라는 제목의 칼럼을 한겨레에 썼다. 건설 현장에서 추락사하는 노동자가 해마다 270명 이상이라고 한다. 김훈은 “이 사태가 계속되는 한 4차 산업이고, 전기자동차고 수소자동차고 태양광이고 인공지능이고 뭐고 서두를 필요 없다고 생각한다”면서 “사람들이 날마다 우수수우수수 낙엽처럼 떨어져서 땅바닥에 부딪쳐 으깨지는데, 이 사태를 덮어두고 한국 사회는 어디로 가자는 것인가”하고 개탄했다....

더 나은 세상은 가능하다, 이정환닷컴!

Join

Subscribe For Updates.

이정환닷컴 뉴스레터를 구독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