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로우뉴스를 창간합니다.

Scroll this

슬로우뉴스를 오늘 창간합니다.(뭔가 주어가 없는 느낌) 블로거들이 모여서 만든 인터넷 신문인데요. 창간 취지는 속보 경쟁의 이면, 뉴스의 본질을 찾자는 데서 출발했고요. 우리가 주목해야 할 진짜 뉴스는 어떤 것들인가를 고민하고 대안을 모색하게 될 겁니다. 단순한 속도의 개념을 넘어 삶의 방식과 성장의 방식으로 확산될 수도 있지 않을까 하는 기대를 갖고 있습니다. 관심을 갖고 지켜봐 주시기 바랍니다.

http://www.slownews.co.kr

창간호 목차.

0. 당신에게 제안하는 새로운 속도. (민노씨)
1. 속보와 특종은 과장되었다. (캡콜드)
2. 뉴스의 미래 1: 저널리즘 시스템의 위기. (강정수)
3. 기술적 관점에서 본 미디어의 변화. (써머즈)
4. 네트워크를 떠도는 유령, 언팩트. (뗏목지기)

<한번 더 의심하고, 회의하기> 3월 27일 (화)
5. 언론 신뢰 좀먹는 ‘얼굴 없는 네티즌’. (들풀)
6. 특종와 오보, 그 아슬아슬한 경계. (이정환)

<본격 사례 비판> 3월 28일 (수)
7. 대기업 임원 이명준씨는 실존 인물인가? (이병찬)
8. 삼성·애플 오보경쟁, 또는 ‘바르기’와 ‘빠르기’. (엔디)
9. 엉터리 의료기사들. (예인)

<항변과 고백 : 데블스 애드버킷와 컨페션> 3월 29일 (목)
10. 언론을 위한 변명. (인터뷰. 이승환+필로스)
11. 직무유기를 반성하며 : 독자는 과연 진실을 원하나. (펄)

<정리 토론 및 특집 후기> 3월 30일 (금)
12. ‘특집: 왜 슬로우 뉴스인가?’를 돌아보며 .(정리 토론)

(저도 필진으로 참여하고 있는데, 슬로우뉴스에 실린 글은 블로그와 미디어오늘에도 동시 게재할 계획입니다.)

Submi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