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옥의 가장 뜨거운 곳은.

Scroll this

도덕적 위기의 시대에 중립을 지킨 자들을 위해 예약되어 있다. / 알리기에리 단테, ‘신곡’ 지옥편 가운데.

1 Comment

Submi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