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주의와 진보운동의 연대.

Scroll this

꽤나 오래된 논란이다. 다시 정리해보자.

김규항의 이야기 = 페미니스트라고 거들먹거리는 어떤 여성들은 부르조아들이다. 그들은 다른 사람들의 사회적 억압에 무관심하다. 만약 당신들이 억압받고 있다고 생각하면 사회적 약자들의 억압에도 눈을 돌려야 한다. 여성 해방과 계급 해방은 같은 맥락에서 이야기되어야 한다. 문제를 남성와 여성의 대립으로 몰아가서는 해답을 찾기 어렵다.

‘한겨레’가 이 오래된 논란을 다시 끄집어 냈다. 좀 뜬금이 없다. ‘한겨레’는 김규항을 건드렸고 김규항은 비난을 감수하고 논란에 뛰어들었다. 김규항은 벌쭘했던 모양이다. 그가 운영하고 있는 블로그에 ‘슬픈 마초’라는 글을 썼다. 오해되고 있고 그래서 억울하다는 글이었다. 딸을 키우는 아버지로서 그도 여성주의를 이해할만큼은 한다는 이야기였다.

아니나 다를까 그 글을 두고 진보네트워크에서는 한바탕 논란이 붙었다. 조이여울은 ‘일다’ 1주년을 앞두고 ‘한겨레’의 인터뷰 요청을 거절했다. ‘한겨레’가 여성운동 매도했다는 이유였다.

델라의 이야기 = 김규항은 여성주의에 관심도 없으면서 여성운동을 비판한다. 그건 주제넘는 짓이다. 진보적인 페미니스트들도 얼마든지 있다. 모르면 지켜봐라. 남성인 당신에게는 여성운동을 비판할 자격이 없다.

신기섭의 이야기 = 여성주의자들에게 존경과 말없는 지지를 보낸다. 그러나 하나만 물어보자. 남성은 여성주의자가 될 수 없는 것인가. 노력하는 불완전한 여성주의자들을 보듬어 줄 수는 없는가.

조이여울의 이야기 = 당신들은 여성운동을 계급 투쟁의 해방꾼으로 매도한다. 당신들은 여성운동을 인정하지 않는다. 여성운동을 비판할 때만 여성 민중을 이야기한다. 그것은 가증스러운 일이다.

조이여울은 아예 김규항의 진정성을 의심하고 있다. 그것과 별개로 그의 이야기를 더 정확하게 풀어보면 ‘우리는 좌파이기 앞서서 여성이다’ 정도가 될 거라고 본다. 여성 운동이 설령 중산층 엘리트 운동이면 어떠냐는 이야기기도 하다.

이제 본론으로 들어가자. 나는 김규항을 이해할 수 있다. 진정성 여부를 떠나 김규항은 여성 해방을 계급 해방과 같은 맥락에서 본다. 그래서 여성주의와 진보운동의 연대를 이야기한다. 여성주의 보다 진보운동에 비중을 두는 그에게 박근혜는 결코 연대의 대상이 아니다. 수구보수 박근혜는 오히려 진보운동의 적 아닌가. 그가 보기에 박근혜가 여자라서 박근혜를 지지하는건 한심한 일이다.

그러나 진보운동 보다 여성운동에 비중을 둔다면 박근혜와 연대하는 일도 얼마든지 가능하다. 사회적 성 역할은 오히려 남성에 가깝지만 박근혜는 결국 여성이다. 정치적 성향이나 아버지 박정희의 영향을 떠나서 박근혜의 부상이 여성의 정치 세력화를 한발 앞당겼다고 보는 것은 옳다. 적어도 그 환경을 조성한 것만은 분명하다.

쉽게 동의하기는 어렵지만 어떤 여성주의자들이 박근혜에게 손을 내밀거나 그를 지지하는 것을 무작정 나무랄 수는 없다. 그것도 전략이다. 진보운동의 큰 틀로 묶기 보다는 여성운동의 현실을 이해할 필요가 있다. 나라면 절대 찍지 않겠지만 그들이 박근혜를 찍을 수도 있다고 나는 생각한다.

김규항의 비난이 주제넘었던 것처럼 델라와 조이여울의 반박도 지나쳤다. 여성주의와 진보운동은 얼마든지 연대할 수 있지만 그 정치적 지평이 반드시 일치하지는 않는다. 김규항은 아마 이를 간과했고 델라와 조이여울은 그런 그와 연대의 가능성을 부인했다. 전선이 잘못 그어진 탓이다. 이런 상황에서 남성들은 신기섭이 말한 것처럼 그냥 침묵하거나 델라가 말한 것처럼 그들의 숙제나 제대로 하는 수밖에 없다.

참고 : ‘여성운동 보수화’에 침묵을 깨라. (한겨레)
참고 : 슬픈 마초. (김규항의 블로그)
참고 : 좌파 남성과 좌파 여성주의자. (밑에서 본 세상)
참고 : 김규항과 한겨레의 ‘여성운동 물먹이기’. (일다)

Submi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