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란드 비야손과 안나 네트렙코.

마포역 뒷 골목에 허름한 클래식 음악 감상실이 있다. 이름이 뭐였더라. 안주는 과자 부스러기를 적당히 덜어다 먹으면 되고 맥주는 한 병에 5천원씩. 통닭이나 피자를 사오거나 배달시켜 … 롤란드 비야손과 안나 네트렙코.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