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ejeonghwan.com
더 나은 세상은 가능하다, 이정환닷컴!

월간 ‘말’.

Written by leejeonghwan

April 6, 2004

한동안 놀다가 내일부터 새 회사에 출근합니다. 월간 ‘말’이라는 잡지에서 일하게 됐습니다. ‘말’지는 오래전부터 일하고 싶었던 매체고 제 나름으로는 많은 공부가 될 거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http://www.digitalmal.com

어제 환영회 자리에서 가방을 잃어버렸습니다. ‘자본주의 역사 바로 알기’가 들어있었는데 새로 사야겠습니다. 아침에 일어나서 보니까 이마에 상처가 생겼네요. 어디에 부딪힌 걸까요. 권투선수 같습니다.

월간 ‘말’은. (두산대백과 사전에서)

1984년 12월 민주언론운동협의회가 결성된 뒤, 이듬해 6월 15일 이 협의회의 기관지로 창간호가 발행되었다. 진보적 성격을 띤 월간지로, 정치에 대한 대항매체가 전무하던 시절에 각종 사회문제를 고발하는 데 중점을 두고, 제도언론으로부터 외면당한 민중의 진실을 알리는 데 주력하였다.

1989년 2월 정기간행물로 등록한 뒤, 이듬해 2월 월간말(주)을 설립하면서 주식회사로 전환하였다. 판형은 4·6배판이며, 분량은 240여 쪽으로, 2002년 2월 현재 통권 제188호까지 발행되었다.

개혁을 선도하고 대안을 제시하는 정론지, 남북 7,000만 겨레에게 사랑받는 민족지, 민중 생존권의 파수꾼이자 재벌 개혁의 감시자, 21세기의 비전을 제시하는 희망의 청사진을 지향한다.

창간 이래 각종 불합리한 사회제도와 사회문제를 고발하는 데 적극 앞장섰고, 특히 1986년 9월에는 군사정권의 보도지침을 폭로해 이듬해 6월항쟁의 불씨를 제공하는 한편, 1987년 12월에는 특집호를 발행해 ‘폭력과 조작의 진상-부정선거’를 통해 정치권의 부패상을 폭로하기도 하였다.

Related Articles

Related

연합뉴스의 얼렁뚱땅 사회부담금 통계 보도.

근로자 사회부담금이 자영업자의 2.5배? 종사자 수와 소득은 빼고 합계만 비교. 월급쟁이 노동자와 자영업자의 사회부담금 격차가 사상 최대 수준으로 벌어졌다고 20일 연합뉴스가 보도하고 주요 언론이 이를 전재해 보도했다. 실제로 근로자(피용자)의 사회부담금 규모가 급증하는 반면 자영업자는 상대적으로 완만한 증가 추세를 보이는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이 기사에는 중요한 오류가 숨어있다. 일단 근로자와 자영업자의 수와 평균 소득, 그리고 그 추이가 나와 있지 않은데 전체 금액만...

데일리 서프라이즈, 뉴스 서비스 잠정 중단.

인터넷 신문 데일리 서프라이즈가 17일부터 6월16일까지 2개월 동안 뉴스 서비스를 잠정 중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사실상의 휴간 또는 정간인 셈인데 그 이유를 밝히지는 않았지만 광고 급감에 따른 경영난이라는 게 공공연한 비밀이었다. 그렇다면 2개월 뒤에 과연 복간은 가능할까. 데일리 서프라이즈는 "자구책 마련에 실패할 경우 최악의 상황으로 갈 개연성도 배제할 수 없음을 고백해야 할 것 같다"면서 "다각도로 매체를 살릴 수 있는 방안들을 강구하고 있으니 많은 성원...

노무현은 가난해서 뒷돈 받았다?

머니투데이 "과거 족쇄 못 버려... 이명박은 부자 대통령이라 안도감" 전두환, 노태우, 김대중, 김영삼, 노무현 대통령은 모두 뒷돈을 받았다. 그런데 누가 가장 나쁠까. 머니투데이가 13일 칼럼에서 "정치자금은 불법이라고 해도 명분은 있다"는 이상한 논리를 폈다. 박종면 머니투데이 편집인은 "돈 거래로 본 노무현"이라는 제목의 칼럼에서 전임 대통령들의 불법 정치자금과 관련, "한국적 정치현실을 감안하면 대통령 선거나 총선 과정에서 정치자금은 불가피한 측면도 있는만큼 법적으로...

Follow Us

Join

Subscribe For Updates & Offers

Lorem ipsum dolor sit amet, consectetur adipiscing elit. Aenean scelerisque suscipit condimentum. Vestibulum in scelerisque eros. Fusce sed massa vel sem commo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