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나은 세상은 가능하다, 이정환닷컴!

팽이버섯과 고추 볶음 만들기.

Written by leejeonghwan

April 2, 2004

자취생들을 위한 간편 요리 조리법, 여섯번째. 팽이버섯과 고추 볶음.

<재료>
팽이버섯 한봉지, 고추 다섯개, 식용유.
후라이팬, 뒤집개.

<요리법>
1. 고추를 세로로 쪼갠 다음 씨를 깨끗이 빼낸다. 세로로 길게 자르고 3센티 길이로 다시 자른다.
2. 팽이버섯도 3센티 길이로 자른다.
3. 후라이팬에 식용유를 살짝 두른다.
4. 고추를 먼저 볶고 충분히 익으면 팽이버섯을 집어넣고 살짝 익힌다.
5. 팽이버섯이 너무 익으면 낭패.

<참고사항>
1. 식용유를 너무 많이 붓지 말 것. 필요한만큼 조금.
2. 그냥 잠들기 출출한 저녁, 밤참으로 좋고 가벼운 맥주 안주로도 좋다.
3. 무엇보다도 아삭아삭 씹히는 볶은 고추의 맛을 새롭게 발견할 수 있어 좋다. 팽이버섯의 신선한 맛과 향을 함께 즐겨보도록.
4. 고추는 꼭지와 함께 뾰족한 끝 부분도 잘라 버리는게 좋다. 농약이 흘러내려 맺히는 곳이라고 한다.
5. 팽이버섯은 송이버섯의 일종으로 겨울버섯이라고도 하고 영어로는 벨벳스템이라고 한다. 인공 송이버섯은 소나무 톱밥에서 자라는데 생육온도가 6~7°C로 농약을 전혀 치지 않아도 병충해가 들지 않는다. 기혈을 보충하는 작용이 있어 체력이 약한 사람이나 고혈압, 고지혈증, 당뇨병 환자에게 좋다고 한다. 비타민 B1과 B2, E도 풍부하다.

Related Articles

Related

날치알 계란말이 만들기.

자취생들을 위한 간편 요리 조리법, 열여섯번째. 날치알 계란말이. 술 안주로 딱이지만 막상 돈 내고 사먹으려면 계란말이 만큼 아까운 게 없다. 가난한 식탁이 계란말이 하나면 풍성해진다. 의외로 계란말이 만들기가 쉽지 않다는 사람도 많은데 그래서 성공의 경험이 중요하다. 한번 성공하고 나면 감을 익힐 수 있다. 핵심은 약한 불로 익히고 타이밍을 잘 맞춰 불을 끄고 뚜껑을 덮어 야들야들한 맛을 지켜낼 것. 날치알은 고급 음식재료였지만 이제 마트에서도 쉽게 구할 수 있다. 날치알과...

김치전 만들기.

자취생들을 위한 간편 요리 조리법, 열다섯번째. 김치전. 김치는 냉장고가 없던 우리 조상들에게 겨울 내내 신선한 채소를 먹는 최선의 대안이었다. 소금과 배추의 효소가 화학반응을 하면서 발효돼 유산균을 만들어 낸다. 잘 익는 김치는 뭘 해 먹어도 맛있다. 비오는 날은 특히 김치전이 당기는데 습도가 높아서 후각이 예민해지기 때문이라고 한다. 기온이 내려가서 칼로리 높은 음식을 필요로 하기 때문이라는 분석도 있다. 김치 서너 줄기, 고추 한 개, 밀가루 조금, 부침가루 조금, 계란...

깍두기 볶음밥 만들기.

자취생들을 위한 간편 요리 조리법, 열다섯번째. 깍두기 볶음밥. 햄 반쪽, 어묵 두장, 깍두기 조금, 밥 한 공기. 식용유, 후라이팬, 뒤집개. 1. 먼저 모든 재료를 조그맣게 썬다. 2. 후라이팬에 기름을 살짝 두르고 깍두기를 볶는다. 3. 햄과 어묵을 넣고 같이 볶는다. 4. 밥을 넣고 같이 볶는다. 5. 맛있게 먹는다. 1. 감자와 양파를 넣으면 좋지만 없으면 없는대로. 감자는 익는 속도가 다르기 때문에 따로 볶는 게 좋다. 2. 깍두기는 조그맣게 써는 게 좋다. 칼로...

더 나은 세상은 가능하다, 이정환닷컴!

Join

Subscribe For Updates.

이정환닷컴 뉴스레터를 구독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