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나은 세상은 가능하다, 이정환닷컴!

당신이 그들의 수명을 줄이고 있을지도 모른다.

Written by leejeonghwan

September 6, 2007

잘 사는 사람이 더 오래 산다. 더 많이 배운 사람이 더 오래 산다. 높은 지위에 있는 사람이 더 오래 산다. 그런데 흔히 많이 배운 사람이 잘 사는 경우가 많고 더 높은 지위에 오르기도 한다. 이들의 수명을 늘리는 것은 무엇일까. 교육일까. 소득일까. 지위일까.

72년에 걸쳐 아카데미상 수상자의 수명을 조사했더니 상을 받지 못한 다른 배우들보다 4년 이상 더 살더란 연구 결과도 있었다. 이들이 돈을 더 많이 벌었기 때문일가. 더 많이 행복했기 때문일까. 소득과 수명은 상관관계가 있지만 단순히 많이 벌기 때문에 오래 사는 건 아니다. 잘 사는 사람들에게 있고 못 사는 사람들에게 없는 것이 무엇일까.

영국 런던대 공중보건학 교수 마이클 마멋에 따르면 소득 7만달러 이상인 사람들 사망 위험률을 1로 잡으면 5만~7만달러인 사람들은 1.34, 3만~5만달러인 사람들은 1.59, 2만~3만인 사람들은 2.21로 나타났다. 그런데 1만5천~2만인 사람은 3.04, 1만5천 미만인 사람들은 3.89로 사망 위험률이 갑작스럽게 올라갔다. 가난한 사람들이 죽을 확률은 잘 사는 사람보다 4배 가까이 높다.

소득이 높은 사람이 더 오래 사는 것은 통계적으로 입증돼 있다. 주목할 부분은 이런 건강 불평등이 1970년대보다 1990년대에 훨씬 더 심각하게 벌어졌다는 사실이다. 회계사와 엔지니어, 의사 같은 전문직종에서 일하는 사람들이 단순 노동자보다 훨씬 더 오래 사는데 1990년대의 단순 노동자들은 1970년대 전문직종 종사자들보다 수명이 더 짧다.

우리나라에서도 비슷한 조사 결과가 있다. 서울만 놓고 보면 강북구에 사는 사람이 서초구에 사는 사람보다 사망 확률이 30%나 더 높다. 서울 서초구는 지난 5년 동안 인구 10만명당 1772명이 죽었다. 경기도 과천시는 1805명, 서울 강남구는 1809명으로 그 뒤를 이었다. 반면 경남 합천군은 3547명이 죽었다. 서울 서초구의 두배다. 서울에서도 강북구는 2334명이 죽었다.

연령이나 소득 분포 등 자세한 비교가 아쉽지만 환경이 건강과 수명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은 분명하다.

리처드 윌킨슨은 소득과 건강의 상관관계에 대해 다음과 같은 결론을 내린 바 있다. 첫째, 소득 불평등이 클수록 가난한 사람들이 늘어나고 이들의 건강은 더 나빠진다. 둘째, 소득 불평등은 사회적 불안 같은 사회문제를 낳아 사회 구성원의 건강에 영향을 줄 수 있다. 셋째, 소득 불평등이 건강 불평등의 직접적인 요인은 아니다. 그러나 소득이 낮을수록 사회 참여가 제한되고 더 많은 스트레스를 받게 된다.

마이클 마멋은 지아코모 푸치니의 오페라 라보엠의 미미와 로돌포를 비교한다. 똑같이 가난한데 왜 미미는 죽고 로돌포는 살았을까. 여 주인공이 죽는 줄거리가 훨씬 더 감동적이라 그랬겠지만 마멋은 이들의 사회적 지위의 차이에 주목한다. 로돌포와 그 보헤미안 친구들은 시인이고 예술가고 음악가고 철학가다. 그런데 미미는 좁은 아파트에서 바느질을 하는 게 직업이다. 마멋은 삶에 대한 지배력, 사랑, 사회적 관계 등이 건강에 영향을 미친다고 주장한다.

이를테면 아카데미상을 받았다는 행복한 경험이 수명을 4년씩 늘려줄 수 있다는 이야기다. 미래에 대한 희망, 사랑, 성취감, 자부심, 권력 등이 우리를 더 건강하게 만들고 답답하고 우울한 경험, 절망과 좌절, 단절된 관계, 억압 등이 건강을 갉아먹고 수명을 줄인다는 이야기다. 가난이 건강 불평등을 만드는 것이 아니라 가난이 만드는 삶의 조건이 건강 불평등을 만든다.

마멋은 소득 불평등을 없애자고 말하지 않는다. 소득 불평등은 어쩔 수 없더라도 소득 불평등이 만드는 건강 불평등은 줄일 수 있다는 게 그의 생각이다.

비정규직 노동자들을 대량 해고한 기업의 사장이나 집값이 떨어진다며 공업고등학교나 장애인 특수학교를 폐교시키려 했던 사람들은 당신들이 그들의 수명을 줄이고 있지 않은가 생각해 봐야 한다. 당신들은 그들의 평온한 일상과 행복, 소속감, 유대감, 그리고 그들의 건강한 미래를 위협하고 있다.

사회적 지위가 건강과 수명을 결정한다 / 마이클 마멋 지음 / 김보영 옮김 / 에코리브르 펴냄 / 1만8천원.

Related Articles

Related

“당신들은 전혀 래디컬하지 않다.”

대학 거부 선언한 김예슬이 한국 진보에게 던지는 뼈 아픈 충고. "오늘 나는 대학을 그만둔다. 아니 거부한다." 지난달 10일 한 대학생이 학교를 그만뒀다. 그것만으로는 특별한 일도 아니지만 그가 던진 메시지는 충격적이었다. 그는 국가와 대학과 시장을 적으로 규정했다. "일단 대학은 졸업하라"는 주변의 충고를 거부하고 자퇴를 선택한 그는 "작지만 균열이 시작됐다"며 "그래, 누가 더 강한지 두고 보자"고 선전포고까지 했다. 한 젊은이의 감상과 치기로 보기에 그 울림은 컸다....

쌍용자동차, 사람 자르는 것으로 위기 넘어설 수 있나.

쌍용자동차가 지난 8일 대규모 인력 구조조정 계획을 발표했다. 전체 인력 7179명 가운데 2646명을 정리해고한다는 계획인데 당연히 노동조합은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쌍용차 노조는 13~14일 쟁의행위 찬반투표를 실시한 결과 84%의 찬성으로 가결, 만약 정리해고가 시작되면 총파업으로 맞서겠다는 입장이다. 쌍용차 사태는 한치앞도 내다 보기 어려운 상황으로 치닫고 있다. 주요 언론이 보도한 바와 같이 쌍용차의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에 따르면 다음달 6일 법원에 제출될 실사...

궤변으로 점철된 공병호의 장하준 비판.

국내 대표적인 자유주의자로 꼽히는 공병호 공병호경영연구소 소장이 장하준 케임브리지대학 교수가 지난해 10월 출간한 '나쁜 사마리아인들'을 정면으로 비판하고 나섰다. 공 소장은 월간조선 2월호에 기고한 에서 "생각이 가난하면 삶이 가난해질 수밖에 없다"며 장 교수의 주장을 반박했다. 장 교수는 '나쁜 사마리아인들'에서 선진국과 개발도상국은 애초에 동등한 경쟁을 할 수 없다고 주장한다. 선진국들은 보호무역으로 성장했으면서 이제 와서 개발도상국들에게 자유무역을 강요하는 것은 옳지...

더 나은 세상은 가능하다, 이정환닷컴!

Join

Subscribe For Updates.

이정환닷컴 뉴스레터를 구독하세요.

Top 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