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나은 세상은 가능하다, 이정환닷컴!

임금과 경쟁력의 상관 관계, 현대자동차의 경우.

Written by leejeonghwan

July 24, 2006

노동조합 파업 때문에 기업의 경쟁력이 떨어진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은 꼭 읽어보기 바란다. 현대자동차의 사례, 자료는 삼성증권 김학주 연구원의 보고서와 하버 리포트를 참고했다.

먼저 인건비 비교. 환율을 1달러에 950원, 0.8유로, 125위안, 115엔으로 가정했을 때, 현대자동차의 인건비는 한 시간에 20.7달러, 일본의 도요타는 37.0달러, 혼다는 37.3달러다. 미국의 GM과 포드는 38.0달러, 미국에서도 노조가 없는 현대자동차 앨러배마 공장이나 일본 업체들은 26.5달러다. 중국과 인도의 현대자동차 공장은 2.0달러, 동유럽 기아자동차 공장은 3.8달러다.

현대자동차의 인건비는 미국이나 일본에 비교해서 결코 비싸지 않다. 그러나 진짜 재미있는 건 지금부터다. 노동자 1명이 자동차 1대를 만드는데 걸리는 평균 시간을 비교해 보자. 조립공수(manhour)라는 개념이다.

현대자동차는 44.2시간, 도요타는 18.9시간, 혼다는 21.6시간, GM은 33.2시간, 포드는 35.8시간, 도요타 미국 공장은 29.4시간, 혼다 미국 공장은 32.5시간, 닛산 미국 공장은 28.5시간, 중국 현대자동차 공장은 37.1시간, 동유럽 기아자동차 공장은 26.0시간, 인도 현대자동차 공장은 31.2시간이다.

인건비는 싼데 생산 효율성이 크게 떨어진다는 이야기다. 도요타의 절반 수준도 안 된다.

결국 노동 생산성을 감안한 현대자동차의 인건비를 100으로 놓고 보면 도요타는 76, 혼다는 88, 미국의 노동조합이 있는 회사들은 138, 노동조합이 없는 회사들은 85, 중국은 8, 동유럽은 11, 인도는 7 밖에 안 된다. 현대자동차의 위기는 자못 심각하다.

다시 정리하면 현대자동차의 인건비는 미국이나 일본보다 여전히 싸다. 문제는 생산 효율성이 크게 떨어진다는 것이다. 노동 생산성을 감안한 인건비는 미국보다는 낮지만 일본보다는 높다. 생산 효율성을 높이지 않는 이상 인건비를 낮추거나 붙들어 매는 것만으로 미국이나 일본과의 경쟁에서 살아남을 수 없다는 이야기다.

더 놀랍고 안타까운 것은 부품 업체들 인건비다.

현대자동차의 부품 업체들 인건비를 평균해서 100으로 놓고 보면 일본은 151, 미국의 노동조합이 있는 회사들은 195, 노동조합이 없는 회사들은 136, 중국은 15, 동유럽은 29, 인도는 15다. 그만큼 현대자동차가 부품 업체들을 쥐어짜고 있다는 이야기다.

그동안 현대자동차의 경쟁력은 상대적으로 낮은 인건비, 특히 부품 업체들 인건비에서 비롯했다. 그러나 생산 효율성이 크게 개선되지 않고 환율까지 떨어지는 상황이 계속된다면 낮은 인건비만으로 버티는데 한계가 있다. 부품 업체들을 쥐어짜는 것 역시 마찬가지다.

구체적으로 통계를 뽑아봐야겠지만 아마 다들 제조업 기업들도 현대자동차와 크게 다르지 않을 것이다. 우리 제조업 기업들은 이제 미국이나 일본과 정면 승부를 해야 한다. 중국과 인도가 바짝 뒤를 쫓고 있다. 환율까지 더 떨어진다고 생각해 봐라. 구태의연한 인건비 타령을 할 게 아니라 인건비 부담을 상쇄하고도 남을만큼 생산 효율성을 높여야 한다.

한 시간 인건비(달러) 조립공수(시간)
현대자동차 20.7 44.2
도요타 37 18.9
혼다 37.3 21.6
GM 38 33.2
포드 38 35.8
도요타 미국 공장 26.5 29.4
혼다 미국 공장 26.5 32.5
닛산 미국 공장 26.5 28.5
현대자동차 중국 공장 2 37.1
기아자동차 동유럽 공장 3.8 26
현대자동차 인도 공장 2 31.2

(이 표는 한 시간 인건비와 조립공수. 현대자동차의 인건비는 미국이나 일본보다 훨씬 낮지만 조립공수는 훨씬 높다. 그만큼 생산 효율성이 떨어진다는 이야기다.)

(이 그래프는 한 시간 인건비와 조립 공수를 곱한 값이다. 차 한대를 만드는 데 들어가는 실질적인 인건비라고 보면 된다. 일본 업체들과 비교해 볼 것. 현대자동차의 노동 생산성을 감안한 인건비는 미국의 GM이나 포드 보다는 낮지만 일본의 도요타나 혼다보다는 훨씬 높다. 단순히 인건비를 깎을 게 아니라 생산 효율성을 높여야 한다는 이야기다.)

Related Articles

Related

미래학 개론 수업, 21시간의 기록.

미래학 개론 수업, 21시간의 기록.

험난했던 미래학 개론(Introduction of futures studies) 수업이 끝났다. 마지막 수업의 과제는 미래에 대한 노래를 만들고 직접 부르라는 것이었다. 노래를 부르라고? 한국 말로 부를 거면 녹음을 해서 자막을 붙이고 녹음이나 영상을 만들기 어려우면 라이브로 해도 된다는 조건. 작곡을 해도 좋고 작곡이 어려우면 아무 노래나 가져다가 가사를 바꿔 부르라는 과제였다. 당연히 학생들은 경악했다. 학생들의 반응은 대략, - 도대체 미래를 연구하는 것과 노래를 부르는...

“기자들이 모르는 세계, 누군가는 답을 알고 있다.”

“기자들이 모르는 세계, 누군가는 답을 알고 있다.”

데이빗 본스타인 솔루션저널리즘네트워크 대표 강연과 인터뷰. (다음은 2019년 11월24일에 열린 경기도 주최 경기뉴미디어컨퍼런스와 11월25일에 열린 미디어오늘과 아쇼카한국 공동 주최 솔루션 저널리즘 워크숍에서 데이빗 본스타인 솔루션저널리즘네트워크 대표의 강연과 토론을 정리한 것입니다. 정리=이정환 미디어오늘 대표.) 안녕하세요. 저는 뉴욕타임스에서 기자 생활을 시작해 저널리스트로 30년 가까이 일했습니다. 뉴욕 메트로 파트에서 범죄와 주택, 에이즈 등을 다뤘습니다. 사회...

“본질과 구조에 대한 질문, 해법과 과정을 추적하라.”

“본질과 구조에 대한 질문, 해법과 과정을 추적하라.”

“솔루션 저널리즘, 조직과 문화가 바뀌어야 한다.” 안녕하세요. 미디어오늘 이정환 대표입니다. 오늘은 “솔루션 저널리즘과 저널리즘 씽킹 방법론”이라는 주제로 이야기해 보겠습니다. 저는 3년 전부터 솔루션 저널리즘을 한국에 소개하고 교육도 하고 있는데요. 여전히 이런 질문을 많이 받습니다. “그거 우리가 늘 하던 거 아냐?” “언론이 답을 내놔야 돼?” “언론은 사실을 전달하고 권력을 감시하고 비판하는 게 일이지 답을 찾는 건 정치의 역할 아닌가?” ‘솔루션...

더 나은 세상은 가능하다, 이정환닷컴!

Join

Subscribe For Updates.

이정환닷컴 뉴스레터를 구독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