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ejeonghwan.com
더 나은 세상은 가능하다, 이정환닷컴!

누가 아바타를 발가벗겼나.

Written by leejeonghwan

February 22, 2004

아바타에게 입힐 옷을 돈을 받고 팔겠다는 발상을 처음 한 회사는 채팅 사이트 세이클럽을 운영하는 네오위즈였다. 그때가 2000년 11월. 100% 한국형 서비스 수익모델이었다.

다음이 아바타 서비스를 시작한 건 그보다 1년반 가까이 늦은 2002년 4월. 다음의 아바타는 처음에 산뜻한 티셔츠와 반바지를 입고 나타났다. 다른 회사의 수익모델을 그대로 배껴왔다는 비난도 있었지만 돈이 된다는데 그런 비난쯤이야.

다음의 지난해 매출은 1423억원, 광고가 746억원이고 아바타를 포함한 거래형 서비스가 337억원, 인터넷 쇼핑몰이 267억원이다. 다음에서 하루에 팔리는 아바타 아이템은 평균 3500만~4천만원 정도. 한달에 10억~12억원 정도가 팔려나간다. 이제 아바타 서비스는 다음의 중요한 수익모델 가운데 하나로 자리잡았다. 중고등학생들의 코묻은 돈이라고 무시하지 마라.

옷감이 드는 것도 아니고 공장이 필요한 것도 아니다. 가게 임대료를 낼 필요도 없고 점원들 임금을 줄 필요도 없다. 왠만한 옷가게나 왠만한 의류업체보다 훨씬 나은 셈이다.

고작 몇천원이지만 나는 아바타에게 입힐 옷을 사는데 돈을 쓸 생각이 전혀, 눈곱만큼도 없었다. 물론 앞으로도 없다.

그런데 어떻게 된 일일까. 다음은 최근 아바타에게 입혔던 티셔츠와 반바지를 벗겨갔다. 내 아바타는 꼼짝없이 런닝셔츠와 팬티차림이 됐다. 억지로 옷을 벗겨놓으면 쪽팔려서라도 뭐든 사입지 않겠냐는 얄팍한 발상을 한 모양인데 정말 어처구니 없는 일이다. 엄동설한에 난데없이, 아바타에게는 정말 잔인한 일이다. 아바타는 말 그대로 나의 분신이다. 발가벗겨진 내 아바타를 보면서 나는 모욕감마저 느낀다.

Related Articles

Related

IBM 모델M-1391401의 추억.

IBM 모델M-1391401. 대학에 막 입학했던 무렵 학교 컴퓨터실에는 이런 키보드들이 있었다. 그때는 모든 키보드들이 다 그랬다. 철컹철컹 금속성 굉음이 신경이 거슬릴 수도 있지만 그보다는 경쾌하고 청량한 느낌을 준다. 글자를 입력하고 있다는 명확한 구분감과 강한 탄력. 생각하는 대로 곧바로 손가락이 반응하는 느낌이랄까. 그때는 잘 몰랐지만 20년이 다 돼 가는 지금 와서 다시 봐도 훌륭한 키보드다. 지난 20년을 돌아보면 컴퓨터의 연산속도와 저장용량은 눈부신 속도로...

청와대는 유튜브를 안 할 건가? 국적을 바꿀 건가?

유튜브가 제한적 본인 실명제 도입을 거부한 것과 관련, 우공이산이 정부에 통쾌한 한방을 날렸다. 참고 : 그럼 '이명박 대통령 연설'은 어떻게 유튜브에 올릴까. (우공이산) 참고 : 유튜브, 방통위와 '맞짱'... "국적 바꾸면 실명제 안 해도 돼." (이정환닷컴) 참고 : 구글의 유튜브 인터넷 실명제 거부에 대한 블로그계 십인십색 : 실명제는 예외이고, 익명성은 원칙이다. (민노씨네) 간단히 정리하면 이렇다. 청와대는 이명박 대통령의 연설 동영상을 유튜브에 공개하겠다고...

윈도우즈 비스타와 네이버.

요즘은 우분투 리눅스와 윈도우즈 비스타를 쓰는 시간이 거의 반반 정도 되는 것 같다. 비스타가 여전히 익숙하고 편하지만 인터넷 서핑이나 문서 작성은 웬만하면 우분투로 하려고 한다. 이야기하고 싶은 건 여전히 문제가 되는 비스타의 호환성과 그리고 척박하기 짝이 없는 우리나라 웹 환경이다. 요즘 가끔 편집기자 대신에 네이버 뉴스캐스트 편집을 하게 될 때가 있다. 그런데 이게 온갖 인증서와 액티브 엑스를 설치하고 설정도 고쳐줘야 하는데 무슨 수를 써도 비스타 + 인터넷 익스플로러...

Follow Us

Join

Subscribe For Updates & Offers

Lorem ipsum dolor sit amet, consectetur adipiscing elit. Aenean scelerisque suscipit condimentum. Vestibulum in scelerisque eros. Fusce sed massa vel sem commo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