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나은 세상은 가능하다, 이정환닷컴!

“사진에서 당신의 인생을 읽어낸다.”

Written by leejeonghwan

February 18, 2006

이번 컨퍼런스에서 유독 눈길을 끌었던 건 올라웍스의 올라로그 시연회였다. 3월 14일 공개를 앞두고 있는 올라로그는 웹 2.0을 표방한 사진 관리 서비스다. 올라로그가 기존의 다른 사진 관리 서비스와 다른 것은 사진에서 직접 정보를 읽어내고 분류까지 한다는 것이다. 자동으로 태그를 만드는 이른바 오토 태깅인 셈이다. 심지어 사진에서 인물 정보를 식별해 분류하기도 한다.

이날 시연회에서는 직접 현장에서 사진을 찍고 그 자리에서 바로 카메라를 노트북에 연결해 업로드하는 과정을 공개했다. 올라로그는 사진을 불러들이는 순간 곧바로 정보를 뽑아내 태그를 만든다. 촬영한 시간을 기준으로 날짜 정보를 뽑아내고 사진에서 얼굴 모양을 인식해 데이터베이스에 있는 얼굴 정보와 비교한 뒤 이름을 집어넣는다. 이렇게 분류된 사진은 날짜별로 또는 인물별로 정렬할 수 있다.

특정한 건물이나 로고가 배경에 있다면 위치 정보를 뽑아낼 수도 있다. 한번만 수동으로 태그를 적어주면 그 다음부터는 올라로그가 자동으로 태그를 집어넣는다. 이동통신 회사와 제휴를 맺으면 휴대전화 위치추적 시스템을 활용해 촬영한 시간을 기준으로 장소를 정확히 알아낼 수도 있다. 굳이 장소를 입력하지 않아도 하루 종일 내가 어디어디를 다녀왔는지 자동으로 기록에 남게 된다는 이야기다. 장소별로 사진을 분류하는 것도 물론 가능하다.

흥미로운 부분은 사용자가 많아질수록 정확도가 더욱 높아진다는 것이다. 누군가가 서울역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고 서울역이라는 태그를 수동으로 입력해 놓으면 비슷한 장소에서 사진을 찍은 다른 사용자들은 모두 자동으로 태그를 받을 수 있다. 같이 사진을 찍은 사람이 올라로그 사용자고 올라로그가 그를 알아본다면 그 사람의 인물 정보를 따로 입력하지 않아도 된다.

류중희 대표는 올라로그를 개인의 데이터 허브로 만들어갈 계획이다. 여기에 당신의 모든 것을 남기라는 의미에서다. 올라로그의 ‘올라’는 하와이 원주민 말로 ‘인생’이라는 뜻이다. “저녁에 돌아와서 카메라를 PC에 연결하기만 하면 됩니다. 올라로그가 자동으로 태그를 뽑아내고 사진을 자동으로 분류·정렬해줍니다. 언제 어디서 누구를 만났는지, 기쁜 일과 슬픈 일, 한 사람의 일생이 고스란히 기록으로 남는 겁니다.”

올라로그는 수백, 수천장의 사진을 일목요연하게 관리해준다. 검색도 매우 편리하고 쉽다. 이를 테면 크리스마스와 강남역이라는 검색어를 놓고 지난 기록을 불러올 수도 있다. 특정 친구와 찍은 사진만 불러올 수도 있고 모자를 쓴 사진이나 빨간 스웨터를 입고 찍은 사진만 불러올 수도 있다. 사진뿐만 아니라 음악이나 이메일, 일기, 문자 메시지 등을 함께 저장하고 태그를 붙여 분류할 수도 있다.

Related Articles

Related

미래학 개론 수업, 21시간의 기록.

미래학 개론 수업, 21시간의 기록.

험난했던 미래학 개론(Introduction of futures studies) 수업이 끝났다. 마지막 수업의 과제는 미래에 대한 노래를 만들고 직접 부르라는 것이었다. 노래를 부르라고? 한국 말로 부를 거면 녹음을 해서 자막을 붙이고 녹음이나 영상을 만들기 어려우면 라이브로 해도 된다는 조건. 작곡을 해도 좋고 작곡이 어려우면 아무 노래나 가져다가 가사를 바꿔 부르라는 과제였다. 당연히 학생들은 경악했다. 학생들의 반응은 대략, - 도대체 미래를 연구하는 것과 노래를 부르는...

“기자들이 모르는 세계, 누군가는 답을 알고 있다.”

“기자들이 모르는 세계, 누군가는 답을 알고 있다.”

데이빗 본스타인 솔루션저널리즘네트워크 대표 강연과 인터뷰. (다음은 2019년 11월24일에 열린 경기도 주최 경기뉴미디어컨퍼런스와 11월25일에 열린 미디어오늘과 아쇼카한국 공동 주최 솔루션 저널리즘 워크숍에서 데이빗 본스타인 솔루션저널리즘네트워크 대표의 강연과 토론을 정리한 것입니다. 정리=이정환 미디어오늘 대표.) 안녕하세요. 저는 뉴욕타임스에서 기자 생활을 시작해 저널리스트로 30년 가까이 일했습니다. 뉴욕 메트로 파트에서 범죄와 주택, 에이즈 등을 다뤘습니다. 사회...

“본질과 구조에 대한 질문, 해법과 과정을 추적하라.”

“본질과 구조에 대한 질문, 해법과 과정을 추적하라.”

“솔루션 저널리즘, 조직과 문화가 바뀌어야 한다.” 안녕하세요. 미디어오늘 이정환 대표입니다. 오늘은 “솔루션 저널리즘과 저널리즘 씽킹 방법론”이라는 주제로 이야기해 보겠습니다. 저는 3년 전부터 솔루션 저널리즘을 한국에 소개하고 교육도 하고 있는데요. 여전히 이런 질문을 많이 받습니다. “그거 우리가 늘 하던 거 아냐?” “언론이 답을 내놔야 돼?” “언론은 사실을 전달하고 권력을 감시하고 비판하는 게 일이지 답을 찾는 건 정치의 역할 아닌가?” ‘솔루션...

더 나은 세상은 가능하다, 이정환닷컴!

Join

Subscribe For Updates.

이정환닷컴 뉴스레터를 구독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