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나은 세상은 가능하다, 이정환닷컴!

뉴욕타임스 유료 구독자 1000만 명 돌파.

Written by leejeonghwan

February 4, 2022

어제 뉴욕타임스의 지난해 실적이 공개됐죠.

유료 구독자가 879만 명, 전체 매출에서 구독이 차지하는 비중이 66%까지 올라갔습니다. (지난해에는 광고가 좀 잘 된 모양인지 이 비중이 오히려 줄어든 것입니다.) 유료 구독자는 최근에 인수한 애슬레틱을 합치면 1000만 명을 넘어선 상황이고요. 애슬레틱은 기자 수가 400명, 유료구독자가 120만 명입니다. 유료 구독을 별도로 가져갈지 하나의 멤버십으로 합칠지 모르겠지만 일부는 중복도 있을 거고요. 일단 1000만 목표는 달성했고 2027년까지 1500만 명을 목표로 다시 잡았군요.

아웃라이어 효과도 있겠지만 새로운 모델을 만들고 있는 건 사실입니다.

leejeonghwan.com audio
Voiced by Amazon Polly

Related Articles

Related

뉴욕타임스가 말하는 이태원 참사.

뉴욕타임스가 말하는 이태원 참사.

한국인 최초로 퓰리처상을 받았던 최상훈 기자의 뉴욕타임스 기사. 뉴욕타임스는 참사 이후 20일이 지난 11월18일 이 기사를 1면 톱으로 내걸었다. 희생자들의 신발 사진도 실렸다. 누군가는 지나간 사건이겠지만 아직도 여전히 이 사건이 중요하다는 의미다. 미국인들에게도. 이 기사에는 한국 언론에서 확인하기 어려운 여러가지 맥락이 일목요연하게 정리돼 있다. 다 알고 있는 내용이라고 생각했지만 한 줄 한 줄이 마음이 너무 아프다. 제목이 말하는 것처럼 충분히 막을 수 있었는데 왜...

편집권 독립이라는 과제, 만연한 관행과 타협.

편집권 독립이라는 과제, 만연한 관행과 타협.

(최근 출간한 ‘한국 언론 직면하기’에 실린 한 챕터입니다.) 언론이 정치권력이나 자본권력의 압력에서 자유로워야 한다는 문제의식과 별개로 언론사 내부에서 편집권을 흔드는 구조적인 요인을 간과해서는 안 된다. 광고와 기사를 맞바꾸자는 건 광고주의 달콤한 제안이기도 하지만 이들과 타협하고 편집국에 이를 강요하는 건 언론사 내부의 의사 결정권자들이다. 단순히 기사 한 건을 살리느냐 날리느냐의 문제를 넘어 저널리즘의 원칙 위에 군림하는 힘의 논리의 문제고 결국 뉴스 룸의 조직 문화의...

론스타 게이트, 추경호의 거짓말과 여전히 남은 질문.

론스타 게이트, 추경호의 거짓말과 여전히 남은 질문.

(MBC PD수첩과 인터뷰할 때 준비하면서 적은 메모입니다. 1시간 정도 촬영했는데 짧게 세 번 등장했군요.) 1. 2018년 론스타 게이트를 다룬 ‘투기자본의 천국’이라는 책을 출간하시게 된 계기와 이유가 궁금합니다. (책을 쓰기 위해 수만 페이지 분량의 수사기록 등을 확보해 검토하셨다고 적혀있던데요. 어떤 문건, 총 어느 정도의 분량이었는지도 말씀 부탁드립니다.) 론스타 사건은 잘 알려져 있는 것 같지만 워낙 복잡하고 여러 가지 사건이 뒤엉켜 있어서 전체 실체를 알기가...

더 나은 세상은 가능하다, 이정환닷컴!

Join

Subscribe For Updates.

이정환닷컴 뉴스레터를 구독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