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나은 세상은 가능하다, 이정환닷컴!

현애자를 만나다.

Written by leejeonghwan

December 10, 2005

밤을 꼬박 새고 인터뷰가 있어서 아침에 국회에 갔다. 인터뷰가 끝나고 민주노동당은 왜 비정규직 법안에 더 강경한 입장을 보이지 않느냐고 물었더니. (삭발이라도 하든가 단식이라도 하든가 할복이라도 하든가 해야 되는 거 아니냐고. 단상이라도 점거해야 되는 거 아니냐고 그랬더니 웃었다.)

“양대노총의 공조가 무너지고 한국노총이 여당과 타협을 시도하고 있는 상황이라 민주노동당으로서는 민주노총의 입장만 대변하기도 애매한 상황이다. 쌀 시장 개방 문제와 달리, 쌀 시장은 통으로 묶이는 사건이었지만 이건 여러 사안이 얽혀 있고 타협이 가능한 부분이 있어 아직 강경한 입장으로 맞설 때가 아니라고 판단하고 있는 것 같다.”

대략, 1 기간제한과 2 사유제한, 3 고용보장 가운데 한국노총이 사유제한을 뺀 수정안을 들고가 열린우리당과 타협을 하고 있고 민주노총은 사유제한이 반드시 관철돼야 한다고 맞서고 있는 상황. 현 의원 말로는 민주노동당은 양대노총 사이에서 입장을 못 정하고 있는 모양.

먼저 드는 의문은 투쟁으로 막아낼 수 없다면 타협이라도 시도해야 하는 것일까. 그게 아니라면 민주노총이나 한국노총이나 다른 무엇을 할 수 있을까. 민주노동당도 마찬가지. 힘에서 밀리는데 말이지. 사실 타협도 힘이 있어야 하는 거다. 힘이 없으면 타협을 뭐하러 하나, 들러리만 서거나 그냥 끌려가는 거지.

“소득의 60% 보장 원칙 지켜야” / 민주노동당 현애자 의원.

민주노동당은 최근에서야 국민연금에 대한 대안을 마련했다. 그만큼 내부에서도 의견 조율이 쉽지 않았다는 이야기다. 현애자 의원은 민주노동당과 한나라당의 차별화에 중점을 뒀다. 똑같이 기초연금 도입을 주장하고 있지만 한나라당과는 그 출발점부터 다르다는 것이다. 현 의원은 한나라당의 기초연금이 자칫 국민연금을 무력화하려는 의도에서 나온 것 아니냐는 의혹을 버리지 못하고 있다.

– 공교롭게도 보수정당과 진보정당이 비슷한 정책을 내놓았다. 한나라당과 차이가 뭔가.
= 한나라당은 기초연금을 도입하는 대신 국민연금을 축소하자는 것이다. 민주노동당은 국민연금을 그대로 두고 그 아래 기초연금을 깔자는 것이다. 근본적인 차이가 있다. 결국 한나라당 방안에 따르면 소득대체율이 현행 60%에서 40%로 크게 줄어들게 된다. 게다가 한나라당은 국민연금을 의무 가입에서 선택적 가입으로 은근슬쩍 바꿔놓았다. 의도가 수상하다고 볼 수밖에 없다.

– 국민들 부담과 저항이 만만치 않다. 국민연금을 그대로 유지하고 거기에다 기초연금까지 추가하겠다고 하면 반발이 심하지 않을까.
= 국민들이 반발하는 것은 국민연금의 지속가능성에 대한 확신이 없기 때문이다. 구체적인 방안은 고민해봐야겠지만 민주노동당은 기초연금과 국민연금을 합쳐 소득대체율이 60%가 되도록 맞출 계획이다. 그러려면 기초연금이 15%, 부부의 경우는 25% 수준으로 맞추고 나머지 35~45% 부분을 국민연금이 채우도록 하는 방식이다. 이를 위해 장기적으로는 국민연금의 보험료가 20% 이상으로 올라야 한다고 본다.

– 국민연금을 그대로 가져간다면 과잉적립의 문제는 어떻게 해결할 것인가. 무려 1702조원을 모두 어디에 투자한단 말인가.
= 복지부문 투자를 늘리는 것도 한 방법이라고 본다. 국민연금은 현재 금융부분에 97.9%를 올인하고 있다. 복지부문 투자는 0.2%밖에 안 된다. 지금보다 규모가 더 커지면 금융부문 투자를 줄이고 복지부문 투자를 늘려나가야 한다. 일자리도 늘리고 내수도 활성화하는 일석이조의 효과가 있다.

Related Articles

Related

N번방 이슈를 끌어올린 건 언론의 침묵에 맞선 독자들이었다.

N번방 이슈를 끌어올린 건 언론의 침묵에 맞선 독자들이었다.

(월간 신문과방송 2020년 6월호 기고입니다.) “이슈는 묻어가지만 단독 따라가긴 부담스러워”… 한국 언론 의제 설정 시스템에 던진 질문. 뉴스는 생물이다. 살아 움직이고 서로 영향을 미친다. 그래서 별 거 아닌 것 같은 뉴스가 다른 뉴스와 연결돼 엄청난 이슈로 확산되기도 하고 중요한 뉴스가 관심을 받지 못해 사그라 들기도 한다. 사건의 이면에는 수많은 변수와 맥락이 있다. 어느 날 갑자기 툭 튀어나온 것처럼 보이지만 수많은 전조가 있고 우연과 의도가 작동한다. 사건과...

익숙한 것들과의 결별, 광고 중독을 끊어야 저널리즘이 산다.

익숙한 것들과의 결별, 광고 중독을 끊어야 저널리즘이 산다.

(민중의소리 창간 20주년 특별 기획으로 기고한 글입니다.) 물이 빠지면 누가 발가벗고 수영을 했는지 알 수 있다. 익숙한 기시감이지만 위기와 재난이 닥칠 때마다 우리는 언론의 바닥을 다시 발견하게 된다. 바야흐로 뉴노멀(new normal)의 시대, 우리가 코로나 바이러스 이전으로 돌아갈 수 없는 것처럼 한 번 무너진 언론의 신뢰도 쉽게 회복하기 어렵다는 걸 깨닫고 있다. 한국 언론은 지금 불가항력적인 변화의 요구에 직면해 있다. 누가 나에게 언론 개혁 방안을 한 줄로...

누가 한국 언론을 지배하는가.

누가 한국 언론을 지배하는가.

때로는 소유가 존재를 규정한다. 한국 언론의 소유지배 구조를 살펴보면 몇 가지 유형을 구분할 수 있다. (아래 수치와 그래프는 모두 한국언론진흥재단 신문산업 실태조사와 언론연감을 기초로 미디어오늘 직접 취재와 금융감독원 전자공시 등을 교차 확인해 보완한 것이다. 특별한 언급이 없으면 모두 2018년 말 기준이지만 최근 상황이 반영되지 않았을 수도 있다. 사업보고서 등 후속 자료가 나오는대로 계속 업데이트 할 계획이다.)...

더 나은 세상은 가능하다, 이정환닷컴!

Join

Subscribe For Updates.

이정환닷컴 뉴스레터를 구독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