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나은 세상은 가능하다, 이정환닷컴!

개미와 대중주, 그 불행한 만남.

Written by leejeonghwan

July 8, 2005

개미들은 늘 건설과 금융, 유통 같은 안 오르는 주식만 샀다. 이른 바 대중주라고 불리던 이 업종 주식들은 다른 주식들 다 오를 때도 늘 떨어지기만 했다. 1990년 1월과 올해 7월을 비교하면 건설업종 지수는 563.53에서 124.01까지 78.0% 떨어졌다. 금융업종 지수는 1373.59에서 317.23으로 76.9% 떨어졌고 유통업종 지수는 858.75에서 269.33으로 68.6% 떨어졌다. 그 15년 동안 종합주가지수는 돌고 돌아 제자리로 왔다. 912.86에서 1021.95까지 12.0% 올랐다. 15년 동안 5분의 1 토막 났으니 그 동안 이 종목들에 목을 맸던 숱하게 많은 개미들의 설움을 새삼 강조할 필요도 없다. 그야말로 인생무상이고 남가일몽이다.

코스닥 시장도 참담하기는 마찬가지다. 2000년 고점을 3월 이후 코스닥 지수는 2884.40에서 518.66으로 82.0% 떨어졌다. 5년 동안 사라진 시가총액은 무려 50조원에 이른다. 코스닥 시장이 개미들의 독무대였다는 사실을 돌아보면 그 손실은 대부분 개미들의 몫으로 돌아갔다고 볼 수
있다. 올해들어 비로소 이 중소형주들과 건설, 코스닥 종목들 주가가 움직이고 있지만 이미 개미들은 상당수 떠난 뒤다. 개미들의 빈 자리를 메꾸는 것은 간접투자 시장의 확대로 즐거운 비명을 지르고 있는 기관들이다.

기관들이 올해 들어 비로소 대중주에 관심을 갖는 것은 이미 대형주들이 오를만큼 올랐기 때문이고 외국인들이 사들일만큼 사들여 좀처럼 물량이 나오지 않기 때문이기도 하다. 무엇보다도 자산가치대비 가격이 낮다는 사실이 이들 대중주의 가장 큰 매력이다. 중소형주들 가운데서는 청산가치에도 못미치는 턱없이 낮은 가격에 팔리는 종목들이 수두룩 하다. 어이없게도 개미들이 15년 동안 붙잡고 있을 때는 꿈쩍도 않던 주식들이 기관이 쳐다보자 마자 가볍게 뛰어오른다.

안타깝게도 간접투자가 활성화된다고 해서 그때 그 개미들이 돈을 버는 것도 아니다. 실망해서 시장을 떠나는 투자자들과 적립식 펀드에 새로 뛰어드는 투자자들은 다른 사람들이다. 바야흐로 직접투자가 퇴조하고 간접투자가 활성화하는 투자문화의 구조조정이 이뤄지고 있는 시점이다. 개미들과 대중주의 불행한 만남은 이제 지나간 시대의 흘러간 이야기로 남게 될 가능성이 크다. 주식시장에 이제 개미들이 머물 곳은 많지 않다.

중소형주의 제값 찾기는 한동안 계속될 가능성이 있다. 그러나 굿모닝신한증권 김중현 연구원은 15년 넘게 계속된 양극화 현상이 해소될 거라는 견해에는 반대한다. 주식시장은 한 사회의 총체적 모습을 비춰주는 거울이다. 중산층의 붕괴와 갈수록 확대되는 소득불균형, 재벌 대기업에 대한 과도한 의존 등 사회전반으로 양극화가 확산되는 상황에서 주식시장만 예외일 수 없다는 이야기다.

Related Articles

Related

잔여백신 예약 노하우.

잔여백신 예약 노하우.

“나만 안 맞았어 백신(EVEM, Everybody Vaccinated. Except Me.)” 증후군에 시달리다가 오늘 작정하고 휴가부터 냈습니다. 10시부터 매복하다가 5분 만에 예약 성공해서 맞고 왔습니다. 위에 그림에서 보는 것처럼 터치를 네 번 해야 되는데, 이걸 1초 만에 끝내는 게 관건입니다. 별 건 아니지만 약간의 노하우가 있어서 정리해 봅니다. 0. 잔여 백신은 노쇼 백신과는 좀 다른 의미입니다. 일단 1병을 개봉해서 여러 명이 맞을 수 있는데 LDS(Low...

모니터 연결 없이 라즈베리파이 원격 제어하기.

모니터 연결 없이 라즈베리파이 원격 제어하기.

1. 일단 SD카드를 컴퓨터에 연결해서 라즈베리 OS를 설치해 줍니다. 2. 자동으로 와이파이를 잡아주기 위해 루트 디렉토리에 wpa_supplicant.conf 파일을 만들고 다음과 같이 적어줍니다. 터미널 프로그램으로 접속하면 됩니다. cd /Volumes/boot touch ssh vi wpa_supplicant.conf country=US ctrl_interface=DIR=/var/run/wpa_supplicant GROUP=netdev update_config=1...

티본 스테이크, 실패 없이 잘 굽는 방법.

티본 스테이크, 실패 없이 잘 굽는 방법.

유튜브에 뒤져보면 온갖 비법이 넘쳐나는데 전문가들도 조금씩 스타일이 다르다. 스테이크를 잘 굽는 모든 노하우는 결국 안쪽까지 온도가 잘 전달되게 만드는 것이 전부다. 자칫 겉은 타고 안은 피가 뚝뚝 떨어지는 상황을 피하려면 최적의 온도와 시간을 맞춰야 한다. 이게 다 고기가 두꺼워서 생기는 문제다. 몇 가지 기본만 갖추면 된다. 첫째, 겉면을 굽고(시어링), 둘째, 버터를 끼얹으면서 안쪽까지 열이 전달되도록 하고(베이스팅), 셋째, 꺼내서 적정 시간을 식힌다(레스팅). 핵심은...

더 나은 세상은 가능하다, 이정환닷컴!

Join

Subscribe For Updates.

이정환닷컴 뉴스레터를 구독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