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나은 세상은 가능하다, 이정환닷컴!

주요 언론사 매출액 2020년 업데이트.

Written by leejeonghwan

April 8, 2021

18개 주요 신문사 매출액을 집계해 봤습니다. 해마다 이 데이터를 집계하고 있는데 지난해에는 조사대상 언론사가 대부분 매출이 줄었습니다. 매출액 순위로 보면 2019년에는 조동중한매였는데 2020년에는 다시 조중동매한으로 바뀌었군요.

아래 그림에서 보시다시피 지난 10여년 동안 주요 언론사 매출액은 거의 비슷한 수준에서 유지되고 있습니다.

18개 주요 일간지 매출액 합계가 2조 원 밑으로 떨어졌습니다.

조중동의 매출이 전체 21개 신문사 전체 매출의 41.6%, 조중동매한의 매출이 63.9%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조중동의 매출이 한겨레+경향신문 매출의 5배가 넘고요.

(로 데이터는 각각 언론사들이 금융감독원에 제출한 사업 보고서 또는 감사 보고서입니다. 그래프 로딩 속도가 5초쯤 걸릴 수 있습니다.)

leejeonghwan.com audio
Voiced by Amazon Polly

Related Articles

Related

우리의 의식을 지배하는 알고리즘, 어디까지 알고 있습니까.

우리의 의식을 지배하는 알고리즘, 어디까지 알고 있습니까.

오늘도 당신은 습관적으로 페이스북 타임라인을 훑어 내리면서 수많은 '좋아요' 버튼을 눌렀을 것이다. 미국 스탠퍼드대학교 미할 코신스키 교수에 따르면 당신이 누른 페이스북 '좋아요' 70개만 살펴보면 당신 친구들이 당신에 대해 알고 있는 것보다 더 많은 것을 알 수 있다고 한다. 150개면 부모보다 더 많이 알 수 있고, 300개 이상이면 내가 나를 아는 것보다 더 많은 걸 알 수 있게 된다. 뒤집어 생각해보자. 누군가에게 어떤 글을 반복적으로 보여주고 '좋아요'를 누르게 만들...

카카오 뷰, 잘 될까.

카카오 뷰, 잘 될까.

전화번호부 같은 서비스가 있다. 모든 게 다 들어있지만 맥락이 담겨 있지 않고 그래서 딱히 별 쓸모가 없고 어디에나 대체재가 있는 서비스. 카카오 뷰는 그런 고민 끝에 나온 서비스라고 생각한다. 1000만 명이 같은 뉴스를 본다는 건 플랫폼 사업자 입장에서는 매우 부담스러운 일이다. 여론이 출렁이고 공정성 논란에서도 자유로울 수 없다. 뉴스 가치나 균형은 애초에 알고리즘으로 해결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기 때문이다. 뉴스를 모아 놓으면 전화번호부처럼 보인다. 필요할 때...

우리는 기린을 잘 모른다.

우리는 기린을 잘 모른다.

1. 높은 곳에 있는 풀을 뜯어 먹기 위해 목이 길어졌다? = 이건 기린을 본 적 없는 초기 진화론자들이 만들어 낸 개념이다. 기린은 건기에 덤불이나 어깨 높이 보다 낮은 곳에 있는 잎을 뜯어 먹는다. 상대적으로 먹이가 풍부한 우기에 높은 곳에 있는 잎을 뜯어 먹는데, (진화론자들이 빡침.) = 그러니까 고개를 쳐들고 높은 곳에 있는 풀을 먹는 경우가 절반 정도라고. 딱히 높은 곳에 있는 풀을 뜯는 데 열심인 건 아니란 이야기. = 높은 곳이 아니면 굶어 죽을 상황이라 목이...

더 나은 세상은 가능하다, 이정환닷컴!

Join

Subscribe For Updates.

이정환닷컴 뉴스레터를 구독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