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나은 세상은 가능하다, 이정환닷컴!

페로 제도와 코로나 바이러스.

Written by leejeonghwan

March 22, 2020

인구 대비 감염자 비율이 높은 곳을 찾아보니, 3월22일 기준으로,

가장 높은 곳은 산마리노, 전체 인구는 3만3400명인데, 175명이나 감염.
두 번째는 바티칸시티, 전체 인구 1000명 중에 1명이 감염.
둘 다 이탈리아의 내륙 국가.

그리고 Faroe Islands(페로 제도)라는 곳인데 덴마크 자치령인 섬 나라. 거의 북극 근처에 있는 제주도보다 작은 면적. 인구 4만9290명 가운데 115명이 감염. 날마다 두 배씩 늘어나는 중이라고.

페로 제도는 원래 감염병 연구에서도 중요한 지역인데 1846년 홍역이 돌아 7900명 가운데 6100명이 감염되고 100명 이상 숨진 경험이 있었다고. 흥미로운 건 홍역 바이러스가 5개월 뒤에 자연 소멸됐다는 것. 홍역 바이러스는 2만5000명 이상이 돼야(critical community size) 계속 번식하는데 좁은 사회에서 숙주가 죽거나 내성이 생기니 더이상 번식을 하지 못했던 것.

안도라, 리히텐슈타인 같은 곳이 비율이 높고(모두 도시 국가 사이즈), 그 다음으로 아이슬란드가 100만 명 당 1265명 꼴, 그리고 이탈리아가 100만 명당 886명, 그 다음으로 스위스가 835명 꼴. (한국은 100만 명당 174명, 중국은 100만 명 당 56명.)

코로나 바이러스 연구에서도 페로 제도가 중요한 벤치마크가 될 듯. 결국 인류의 대부분이 감염되고 이를 극복하거나 그냥 안고 가는 수밖에 없을 거라는 타임의 분석도 있다. 결론은 지구는 섬이 아니고 세계 인구는 80억 명에 육박한다. 이 새로운 바이러스는 계속 진화와 변종을 거듭하면서 인류와 오래오래 공존할 가능성이 크다.

 

leejeonghwan.com audio
Voiced by Amazon Polly

Related Articles

Related

미래학 개론 수업, 21시간의 기록.

미래학 개론 수업, 21시간의 기록.

험난했던 미래학 개론(Introduction of futures studies) 수업이 끝났다. 마지막 수업의 과제는 미래에 대한 노래를 만들고 직접 부르라는 것이었다. 노래를 부르라고? 한국 말로 부를 거면 녹음을 해서 자막을 붙이고 녹음이나 영상을 만들기 어려우면 라이브로 해도 된다는 조건. 작곡을 해도 좋고 작곡이 어려우면 아무 노래나 가져다가 가사를 바꿔 부르라는 과제였다. 당연히 학생들은 경악했다. 학생들의 반응은 대략, - 도대체 미래를 연구하는 것과 노래를 부르는...

“기자들이 모르는 세계, 누군가는 답을 알고 있다.”

“기자들이 모르는 세계, 누군가는 답을 알고 있다.”

데이빗 본스타인 솔루션저널리즘네트워크 대표 강연과 인터뷰. (다음은 2019년 11월24일에 열린 경기도 주최 경기뉴미디어컨퍼런스와 11월25일에 열린 미디어오늘과 아쇼카한국 공동 주최 솔루션 저널리즘 워크숍에서 데이빗 본스타인 솔루션저널리즘네트워크 대표의 강연과 토론을 정리한 것입니다. 정리=이정환 미디어오늘 대표.) 안녕하세요. 저는 뉴욕타임스에서 기자 생활을 시작해 저널리스트로 30년 가까이 일했습니다. 뉴욕 메트로 파트에서 범죄와 주택, 에이즈 등을 다뤘습니다. 사회...

“본질과 구조에 대한 질문, 해법과 과정을 추적하라.”

“본질과 구조에 대한 질문, 해법과 과정을 추적하라.”

“솔루션 저널리즘, 조직과 문화가 바뀌어야 한다.” 안녕하세요. 미디어오늘 이정환 대표입니다. 오늘은 “솔루션 저널리즘과 저널리즘 씽킹 방법론”이라는 주제로 이야기해 보겠습니다. 저는 3년 전부터 솔루션 저널리즘을 한국에 소개하고 교육도 하고 있는데요. 여전히 이런 질문을 많이 받습니다. “그거 우리가 늘 하던 거 아냐?” “언론이 답을 내놔야 돼?” “언론은 사실을 전달하고 권력을 감시하고 비판하는 게 일이지 답을 찾는 건 정치의 역할 아닌가?” ‘솔루션...

더 나은 세상은 가능하다, 이정환닷컴!

Join

Subscribe For Updates.

이정환닷컴 뉴스레터를 구독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