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나은 세상은 가능하다, 이정환닷컴!

코로나 바이러스와 화장실 휴지.

Written by leejeonghwan

March 16, 2020

미국과 유럽 사람들이 두루마리 휴지를 사재기(panic buying)하는 이유가 뭘까. 궁금해서 외신 보도를 찾아보니 일단은 retail therapy(구매 치료)의 성격이라고 한다. 불안하니까 뭔가 준비해야 하고 이거라도 했다는 심리적 만족감, cognitive bias(인지적 편향)과 emotional responses(감정적 반응) 때문이라고. 호주에서 먼저 휴지 대란이 벌어졌고 다른 나라들로 확산되는 분위기. BBC 보도에 따르면 대부분 나라에서 휴지는 내수로 충분한데(굳이 미리 사둘 필요가 없는데) 한국의 유한킴벌리에도 주목이 폭주하고 있다고 한다.

대형 마트에 가면 다른 사람들이 뭘 사는지를 살펴보게 되는데, 빈 선반을 보면 따라서 사게 된다는 것이다. 사람들이 너도나도 휴지를 사들인다면, 정작 내가 휴지가 필요할 때 살 수 없게 될 수도 있다는 공포는 당연한 것이다. fear contagion effect(공포감 전염 효과.) 두루말이 휴지는 가뜩이나 흰색이고 부피가 커서 눈에 잘 띄고 진열대의 빈 자리도 더 크게 느껴진다. 휴지를 바리바리 싸들고 가는 게 상대적으로 비용이 적게 들면서도 뭔가 하고 있다는 위안을 주기 때문이라는 분석도 있다. (이 글을 읽는 당신도 “그래, 휴지는 언젠가 쓸 거니까 미리 좀 사둘까” 하고 생각하게 될 수도 있다.)

소매점이 가깝지 않은 미국에서는 2주 동안의 식재료와 비누, 화장지, 기저귀, 애완동물 사료. 세제, 위생용품 등을 비축할 것을 권고하고 있기도 하다. 어떤 기사에서는 종이 신문이 사라진 시대, 화장지가 여러 모로 쓸모가 많다는 분석을 내놓기도 했는데 알코올을 묻혀서 뭔가를 닦아내려면 화장지가 필요한 것은 사실. 음식은 다른 걸 먹을 수 있지만 화장지는 대체재가 없다는 분석도 있다. 나뭇잎으로 닦을 수는 없으니까.

하지만 분명한 것은 휴지로 코로나 바이러스를 막을 수 없다는 것. 그리고 세계적으로 휴지가 공급 부족 상태가 아니라는 것. 휴지는 북미 지역에서 생산되고 휴지 심의 일부는 인도 등에서 수입하기도 하지만 공급이 달릴 것 같지는 않다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두루마리 휴지 한 묶음에 3999달러, 1캐럿 다이아몬드 반지를 사은품으로 준다고. https://www.professionaljeweller.com/jeweller-sells-toiler-roll-for-3000-with-free-diamond-ring-amid-coronavirus-panic-buying/

leejeonghwan.com audio
Voiced by Amazon Polly

Related Articles

Related

N번방 이슈를 끌어올린 건 언론의 침묵에 맞선 독자들이었다.

N번방 이슈를 끌어올린 건 언론의 침묵에 맞선 독자들이었다.

(월간 신문과방송 2020년 6월호 기고입니다.) “이슈는 묻어가지만 단독 따라가긴 부담스러워”… 한국 언론 의제 설정 시스템에 던진 질문. 뉴스는 생물이다. 살아 움직이고 서로 영향을 미친다. 그래서 별 거 아닌 것 같은 뉴스가 다른 뉴스와 연결돼 엄청난 이슈로 확산되기도 하고 중요한 뉴스가 관심을 받지 못해 사그라 들기도 한다. 사건의 이면에는 수많은 변수와 맥락이 있다. 어느 날 갑자기 툭 튀어나온 것처럼 보이지만 수많은 전조가 있고 우연과 의도가 작동한다. 사건과...

익숙한 것들과의 결별, 광고 중독을 끊어야 저널리즘이 산다.

익숙한 것들과의 결별, 광고 중독을 끊어야 저널리즘이 산다.

(민중의소리 창간 20주년 특별 기획으로 기고한 글입니다.) 물이 빠지면 누가 발가벗고 수영을 했는지 알 수 있다. 익숙한 기시감이지만 위기와 재난이 닥칠 때마다 우리는 언론의 바닥을 다시 발견하게 된다. 바야흐로 뉴노멀(new normal)의 시대, 우리가 코로나 바이러스 이전으로 돌아갈 수 없는 것처럼 한 번 무너진 언론의 신뢰도 쉽게 회복하기 어렵다는 걸 깨닫고 있다. 한국 언론은 지금 불가항력적인 변화의 요구에 직면해 있다. 누가 나에게 언론 개혁 방안을 한 줄로...

누가 한국 언론을 지배하는가.

누가 한국 언론을 지배하는가.

때로는 소유가 존재를 규정한다. 한국 언론의 소유지배 구조를 살펴보면 몇 가지 유형을 구분할 수 있다. (아래 수치와 그래프는 모두 한국언론진흥재단 신문산업 실태조사와 언론연감을 기초로 미디어오늘 직접 취재와 금융감독원 전자공시 등을 교차 확인해 보완한 것이다. 특별한 언급이 없으면 모두 2018년 말 기준이지만 최근 상황이 반영되지 않았을 수도 있다. 사업보고서 등 후속 자료가 나오는대로 계속 업데이트 할 계획이다.)...

더 나은 세상은 가능하다, 이정환닷컴!

Join

Subscribe For Updates.

이정환닷컴 뉴스레터를 구독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