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나은 세상은 가능하다, 이정환닷컴!

해가 뜨듯 좋은 세상이 올까.

Written by leejeonghwan

February 22, 2005

월간 ‘말’ 3월호에 조천현 선배가 만든 다큐멘터리, ‘길’의 지상 중계가 실렸다. ‘길’은 조선의용군 출신 소설가 김학철의 마지막 몇년을 담은 영화다.

김학철은 평생을 철저한 사회주의자로 살았고 그래서 남한과 북한 모두에게 버림을 받았다. 그가 쓴 ’20세기 신화’는 중국에서 판매금지가 되고 31년만에 남한에서 출간됐다. 그 책 때문에 그는 10년의 감옥 생활에 14년의 강제 노동을 해야했다.

“진정한 사회주의나 공산주의가 온다고 믿느냐”는 조천현의 질문에 김학철은 다음과 같이 대답한다.

“꼭 그렇게 되는 걸, 뭐. 아침에 해가 뜨면 한낮이었다가 저녁이 되는 것처럼, 사회발전 법칙에 따라 꼭 된다고. 누가 하겠다고 해서 되는 것도 아니고, 누가 안하겠다고 해서 안되는 것도 아니야. 자연의 이치야.”

그러나 확신하는 것만으로 과연, 시간이 지나면 해가 뜨듯 좋은 세상이 올까. 사회주의나 공산주의의 문제가 아니다. 변화의 문제다. 가깝게 더 직접적으로는 신자유주의나 금융 세계화에 맞서 싸우는 문제다. 월간 ‘말’ 이종태 편집부장은 최근 ‘디지털말’에 쓴 칼럼에서 다음과 같이 말했다.

“사실 좌파가 된다는 것은 윤리적 결단 이외에도 인문학과 경제학, 철학 등에 대한 밀도 높은 학습을 포괄하는, 상당한 노력이 필요한 일이다.”

김학철은 유언으로 “편안하게 살려거든 불의를 외면하고 인간답게 살려거든 불의에 도전하라”고 했다. 어떤 사람들이 평생을 걸고 맞서 싸우는 현실을 어떤 사람들은 긍정하고 수용한다. 포기했거나 대안이 없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대안을 찾고 현실과 맞서 싸우는 일은 외롭다. 윤리적 결단조차도 결코 쉽지 않지만 그런 결단만으로는 부족하다.

Related Articles

Related

“기자들이 모르는 세계, 누군가는 답을 알고 있다.”

“기자들이 모르는 세계, 누군가는 답을 알고 있다.”

데이빗 본스타인 솔루션저널리즘네트워크 대표 강연과 인터뷰. (다음은 2019년 11월24일에 열린 경기도 주최 경기뉴미디어컨퍼런스와 11월25일에 열린 미디어오늘과 아쇼카한국 공동 주최 솔루션 저널리즘 워크숍에서 데이빗 본스타인 솔루션저널리즘네트워크 대표의 강연과 토론을 정리한 것입니다. 정리=이정환 미디어오늘 대표.) 안녕하세요. 저는 뉴욕타임스에서 기자 생활을 시작해 저널리스트로 30년 가까이 일했습니다. 뉴욕 메트로 파트에서 범죄와 주택, 에이즈 등을 다뤘습니다. 사회...

“본질과 구조에 대한 질문, 해법과 과정을 추적하라.”

“본질과 구조에 대한 질문, 해법과 과정을 추적하라.”

“솔루션 저널리즘, 조직과 문화가 바뀌어야 한다.” 안녕하세요. 미디어오늘 이정환 대표입니다. 오늘은 “솔루션 저널리즘과 저널리즘 씽킹 방법론”이라는 주제로 이야기해 보겠습니다. 저는 3년 전부터 솔루션 저널리즘을 한국에 소개하고 교육도 하고 있는데요. 여전히 이런 질문을 많이 받습니다. “그거 우리가 늘 하던 거 아냐?” “언론이 답을 내놔야 돼?” “언론은 사실을 전달하고 권력을 감시하고 비판하는 게 일이지 답을 찾는 건 정치의 역할 아닌가?” ‘솔루션...

솔루션 저널리즘에 대한 5가지 오해.

솔루션 저널리즘에 대한 5가지 오해.

(민주언론시민연합 기고입니다.) 소설가 김훈이 지난해 5월, “아, 목숨이 낙엽처럼”이라는 제목의 칼럼을 한겨레에 썼다. 건설 현장에서 추락사하는 노동자가 해마다 270명 이상이라고 한다. 김훈은 “이 사태가 계속되는 한 4차 산업이고, 전기자동차고 수소자동차고 태양광이고 인공지능이고 뭐고 서두를 필요 없다고 생각한다”면서 “사람들이 날마다 우수수우수수 낙엽처럼 떨어져서 땅바닥에 부딪쳐 으깨지는데, 이 사태를 덮어두고 한국 사회는 어디로 가자는 것인가”하고 개탄했다....

더 나은 세상은 가능하다, 이정환닷컴!

Join

Subscribe For Updates.

이정환닷컴 뉴스레터를 구독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