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핵 무기 보유 공식 선언. (CNN 번역)

Scroll this

북한이 핵무기를 보유하고 있다고 공식 선언하고 6자회담을 탈퇴하겠다고 발표했다. 핵 무기를 보유하고 있다는 선언은 공식적으로는 처음이다.

그동안 북한은 핵 무기를 생산할 능력이 있고 곧 생산할 계획이라고 주장해왔다. 한 미국 정부 관료는 2003년 4월 사적인 자리에서 북한이 적어도 한개 이상의 핵 무기를 보유하고 있다고 들었다고 말한 바 있다.

대변인에 따르면 북한 외무성은 다음과 같이 발표했다. “우리는 부시의 처음 집권 이래 지난 4년 동안 최대한의 아량과 인내심을 갖고 있다. 우리는 지난 4년처럼 앞으로 4년을 보낼 수 없다. 미국도 우리가 그동안 했던 과정을 되풀이할 필요는 없다.”

미국과 두개의 한국, 중국, 일본, 러시아는 2003년 이래 세차례 6자회담을 개최한 바 있다. 경제, 외교적 지원을 하는 대신 북한이 핵 무기 개발을 포기하도록 설득하기 위해서였다. 그러나 북한의 주요 동맹국으로 남아있는 중국이 주최하는 6자회담은 아무런 의미있는 진전도 없었다. 지난해 9월에 예정됐던 4차 회담은 북한이 미국의 적대적인 정책을 문제 삼아 참석을 거부하면서 취소됐다.

북한 외무성은 이번 선언에서 핵 무기가 “북한을 고립시키고 질식시키기 위한 부시 정부의 노골적인 정책에 대한 자기 방어를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우리는 6자회담을 원했지만 참가할 명분이 마련되고 긍정적인 결과를 기대할 여건이 조성될 때까지 참석을 무기한 중단할 수밖에 없다. 미국은 핵 무기를 빌미로 어떤 비용을 들여서라도 북한의 정치 체제를 쓰러뜨리려는 의도를 드러냈다. 우리는 북한의 국민들에 의해 선택된 이데올로기와 체제와 자유, 외교를 수호하기 위해 핵 무기를 보유하게 됐다.”

1월 20일 취임식에서 부시는 북한의 이름조차도 언급하지 않았다. 다만 그는 사람들 마음에 불을 붙이는 미국의 노력에 대해 말했다. “자유는 힘을 느끼는 자들을 따뜻하게 하고 진보와 싸우는 자들을 타오르게 한다. 언젠가 그 길들지 않는 자유의 불꽃이 우리 세계의 어두운 구석에 이를 것이다.”

2월 2일 부시는 “워싱톤은 북한이 핵 야욕을 포기할 수 있도록 아시아 정부와 긴밀하게 움직이고 있다”고 북한에 대해 간단히 언급했다. 이날 부시의 어조는 그가 북한을 이란, 이라크와 함께 “악의 축”이라고 낙인찍었던 3년 전에서 크게 달라졌다. 북한이 긍정적으로 반응할 거라는 기대도 높아졌다. 이달 초 부시와 남한의 노무현 대통령은 6자회담을 조속히 재개하기로 동의했다.

그러나 북한은 부시가 취임식에서 말한 자유의 확산의 요구에 대해 세계를 전쟁의 바다로 몰아넣으려는 극악무도한 획책이라고 비난했다.

북한 국립 평양 라디오 방송은 이달초 말했다. “취임식 연설에서 부시는 자유의 불꽃이 세계의 어두운 구석에 이를 것이라고 과시했다. 이것은 세계를 전쟁의 바다로 가라앉히고 힘에 기초한 자유로 위압하고 통치하려는 것에 다름 아니다.”

North Korea claims nuclear weapons
Pyongyang pulls out of six-nation talks

(CNN) — Citing what it calls U.S. threats to topple its political system, North Korea said Thursday it is dropping out of six-party nuclear talks and will “bolster its nuclear weapons arsenal,” North Korea’s official news agency KCNA reported.

This is the first public claim by North Korea to actually possess nuclear weapons.

In the past, Pyongyang has claimed to have the ability and the right to produce them. U.S. officials said in April 2003 that North Korea claimed in private meetings to having at least one nuclear bomb.

“We have shown utmost magnanimity and patience for the past four years since the first Bush administration swore in,” a statement from the North Korean Foreign Ministry said, according to KCNA.

“We cannot spend another four years as we did in the past four years and there is no need for us to repeat what we did in those years.”

The United States, the two Koreas, China, Japan and Russia have held three rounds of six-party talks since 2003, aimed at persuading the North to abandon its nuclear weapons development in return for economic and diplomatic rewards.

But no significant progress was reported in those talks, all hosted by China, North Korea’s last remaining major ally.

A fourth round of talks scheduled for last September did not take place because North Korea refused to attend, citing what it called a “hostile” U.S. policy.

Thursday’s statement from the North Korean foreign ministry said the country’s nuclear weapons are “for self-defense to cope with the Bush administration’s evermore undisguised policy to isolate and stifle the DPRK (Democratic People’s Republic of Korea).”

The communist state said it feels “compelled to suspend” participation in the six-nation talks “for an indefinite period.”

“We have wanted the six-party talks but we are compelled to suspend our participation in the talks for an indefinite period till we have recognized that there is justification for us to attend the talks and there are ample conditions and atmosphere to expect positive results from the talks,” the Foreign Ministry said.

“The U.S. disclosed its attempt to topple the political system in the DPRK at any cost, threatening it with a nuclear stick. This compels us to take a measure to bolster its nuclear weapons arsenal in order to protect the ideology, system, freedom and democracy chosen by the people in the DPRK.

In his inaugural address on January 20, U.S. President George W. Bush did not mention North Korea by name. But he said U.S. efforts have lit “a fire in the minds of men.

“It warms those who feel its power, it burns those who fight its progress and one day this untamed fire of freedom will reach the darkest corners of our world,” he said.

In his February 2 State of the Union address, Bush only briefly mentioned North Korea, saying Washington was “working closely with governments in Asia to convince North Korea to abandon its nuclear ambitions.”

Bush’s tone was in stark contrast to his speech three years ago, when he branded North Korea part of an “axis of evil” with Iran and Iraq. It raised hopes for a positive response from North Korea.

Earlier this month, Bush and South Korean President Roh Moo-hyun agreed to push for an early resumption of the six-nation talks.

But Pyongyang called Bush’s call for the spread of freedom in his January 20 inaugural speech as a diabolical U.S. scheme to turn the world into “a sea of war flames.”

“In his inauguration speech, Bush trumpeted that ‘fire of freedom will reach dark corners of the world.’ This is nothing but a plot to engulf the whole world in a sea of war flames and rule it by imposing a freedom based on power,” North Korea’s state-run Pyongyang Radio said early this month.

Submi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