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나은 세상은 가능하다, 이정환닷컴!

금강화섬 사람들을 만나다.

Written by leejeonghwan

February 8, 2005

금강화섬 노동자들이 서울에 올라왔다. 2월 2일, 체감온도 영하 10도, 귀가 떨어질 것처럼 추운 날이었다.

경북 구미에 있는 금강화섬은 지난해 3월 문을 닫았다. 원재료 가격이 오른데다 제품 가격이 떨어졌고 마침내 원료 공급이 중단되면서 공장을 돌릴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 이들은 그 공장을 1년 가까이 지켜오고 있다.

섬유산업의 몰락은 이미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 그러나 금강화섬의 폐업은 단순히 사양산업의 문제라고 보기 어렵다. 금강화섬은 원사를 만드는 회사다. 여기서 만든 원사는 섬유회사들에 팔린다. 위기는 섬유회사들이 줄줄이 문을 닫으면서 원사 수요가 급격히 줄어들면서 비롯했다. 한 산업의 몰락이 다른 산업의 몰락으로 이어지는 전형적인 산업 공동화가 시작되고 있다.

금강화섬의 폐업은 이 회사의 경쟁력 약화나 경영 부실이라기 보다는 우리나라 산업의 구조적인 변화라는 관점에서 들여다 봐야 한다. 한 회사의 폐업은 다른 회사의 폐업을 낳고 결국 한 산업의 몰락을 불러온다. 시장 경쟁의 원리로는 이런 변화를 멈추지 못한다. 숱하게 많은 노동자들이 일자리를 잃고 있다.

금강화섬 사람들은 여의도공원 앞에서 차가운 도시락을 먹고 있었다. 구미에 내려가서 만났던 낯익은 사람들도 눈에 띄었다. 그들과 함께 바닥에 쪼그리고 앉아 늦은 점심을 먹었다. 집회 신고가 되지 않아 한 시간 정도 겨우 양해를 얻었다고 했다. 국회 앞 집회라지만 국회의원들은 이들에게 아무런 관심도 없다. 지나는 사람들도 마찬가지다.

1년 가까이 텅빈 공장을 지켜온 사람들치고는 함성이 우렁찼다. 이들을 응원하러 찾아온 사람들이 가세하면서 집회 분위기는 더욱 뜨거워졌다. 경찰청 고용직 공무원 노조, 통신산업 비정규직 노조, 새마을호 여승무원 공동대책위원회, 동병상련일까. 마이크를 잡은 여성 노동자의 목소리에 물기가 흠뻑 젖어있었다.

“일하고 싶은 사람들에게 일자리를 줘야 합니다. 여러분, 꼭 승리하시기 바랍니다.”

금강화섬의 상경집회는 단순히 노동자들을 결집하고 투쟁의지를 다지는 것 이상의 의미를 갖는다. 상경집회는 이들의 투쟁이 공장을 살리려는 생존 투쟁일뿐만 아니라 제조업 공동화에 맞서는 투쟁이고 우리나라 노동운동의 최전선이라는 대의를 다시 확인하는 과정이다.

Related Articles

Related

미래학 개론 수업, 21시간의 기록.

미래학 개론 수업, 21시간의 기록.

험난했던 미래학 개론(Introduction of futures studies) 수업이 끝났다. 마지막 수업의 과제는 미래에 대한 노래를 만들고 직접 부르라는 것이었다. 노래를 부르라고? 한국 말로 부를 거면 녹음을 해서 자막을 붙이고 녹음이나 영상을 만들기 어려우면 라이브로 해도 된다는 조건. 작곡을 해도 좋고 작곡이 어려우면 아무 노래나 가져다가 가사를 바꿔 부르라는 과제였다. 당연히 학생들은 경악했다. 학생들의 반응은 대략, - 도대체 미래를 연구하는 것과 노래를 부르는...

“기자들이 모르는 세계, 누군가는 답을 알고 있다.”

“기자들이 모르는 세계, 누군가는 답을 알고 있다.”

데이빗 본스타인 솔루션저널리즘네트워크 대표 강연과 인터뷰. (다음은 2019년 11월24일에 열린 경기도 주최 경기뉴미디어컨퍼런스와 11월25일에 열린 미디어오늘과 아쇼카한국 공동 주최 솔루션 저널리즘 워크숍에서 데이빗 본스타인 솔루션저널리즘네트워크 대표의 강연과 토론을 정리한 것입니다. 정리=이정환 미디어오늘 대표.) 안녕하세요. 저는 뉴욕타임스에서 기자 생활을 시작해 저널리스트로 30년 가까이 일했습니다. 뉴욕 메트로 파트에서 범죄와 주택, 에이즈 등을 다뤘습니다. 사회...

“본질과 구조에 대한 질문, 해법과 과정을 추적하라.”

“본질과 구조에 대한 질문, 해법과 과정을 추적하라.”

“솔루션 저널리즘, 조직과 문화가 바뀌어야 한다.” 안녕하세요. 미디어오늘 이정환 대표입니다. 오늘은 “솔루션 저널리즘과 저널리즘 씽킹 방법론”이라는 주제로 이야기해 보겠습니다. 저는 3년 전부터 솔루션 저널리즘을 한국에 소개하고 교육도 하고 있는데요. 여전히 이런 질문을 많이 받습니다. “그거 우리가 늘 하던 거 아냐?” “언론이 답을 내놔야 돼?” “언론은 사실을 전달하고 권력을 감시하고 비판하는 게 일이지 답을 찾는 건 정치의 역할 아닌가?” ‘솔루션...

더 나은 세상은 가능하다, 이정환닷컴!

Join

Subscribe For Updates.

이정환닷컴 뉴스레터를 구독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