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나은 세상은 가능하다, 이정환닷컴!

이진경을 만나다.

Written by leejeonghwan

December 14, 2004

수유연구실은 언뜻 지적 허영에 가득 찬, 고학력 현실 부적응자들의 모임처럼 보인다.

한때 이름을 날렸던 마르크스주의 이론가, 이진경(본명 박태호, 서울산업대학교 교수)도 이들 가운데 하나다. 그는 이곳에서 푸코나 들뢰즈를 비롯한 프랑스의 탈 근대철학을 강의한다. 강의 주제를 모아 ‘자본을 넘어선 자본’이나 ‘노마디즘’ 같은 책도 썼다. 그에게 왜 이제 현실에 참여하지 않느냐고 묻는 건 당연하다. 수유연구실은 그만큼 현실에서 동떨어진 매우 이질적인 공간이다.

그는 조금 민감하게 그리고 신경질적으로 반응했다. “나는 그 누구보다도 치열하게 현실에 참여하고 있다. 지금 있는 이곳이 내게는 현실이다. 현실에 참여하는 방법이 다른 것뿐이다.”

그의 주장을 정리하면 대략 이렇다. “체제가 아무리 바뀌어도 정작 그 안의 사람들이 바뀌지 않으면 달라지는 것은 없다. 이를테면 민주노동당의 국회 진출은 분명히 의미있는 변화지만 그것만으로 사람들의 의식은 크게 달라지지 않는다. 노무현이 되든 박근혜가 되든 마찬가지다. 심지어 사회주의 국가를 만들어도 사회주의 인민을 만들지 못하면 그 사회주의는 의미가 없다.”

“중요한 것은 사람들을 바꾸는 것이다. 정치권의 이합집산과 이전투구에 개입하는 것이 현실 참여라고 생각하면 그렇게 하면 되고 아니라고 생각하면 다른 방식으로 현실에 참여하면 된다. 수유연구실은 자본의 논리를 넘어 자본주의의 외부를 만들어 나가는 공간이다. 이곳에서 자본주의는 전복되고 새로운 대안이 모색된다.” 그게 이진경이 생각하는 현실 참여다.

그는 요즘 신문 조차도 제대로 읽지 않지만 그건 공부하고 강연하는데 쓸 시간도 부족하기 때문이다. 그는 자본주의의 외부를 꿈꾸는 이 학습 공동체가 대안이 될 수 있다고 믿는다. 심지어 그는 ‘노마디즘’ 안에 현실의 웬만한 모든 문제가 담겨 있다고도 말한다. 볼 수 있는 사람은 볼 수 있다는 이야기다.

물론 이진경이 말하는 코뮌주의가 반드시 수유연구실 같은 학습 공동체일 이유는 없다. 윤구병의 변산공동체나 천규석의 한살림운동, 양희규의 간디학교 등도 모두 대안을 꿈꾸는 코뮌주의라고 볼 수 있다.

코뮌주의의 핵심은 혁명이 아니라 실천이다. 수유연구실이 언뜻 현실에 적응하지 못하거나 벗어나려는 사람들의 모임처럼 보이는 것은 어쩔 수 없는 일이다.

참고 : ‘아무도 기획하지 않은 자유’를 읽다. (이정환닷컴)
참고 : 김규항을 어떻게 생각하는가. (이정환닷컴)
참고 : 이진경을 어떻게 생각하는가. (김규항의 블로그)

Related Articles

Related

“기자들이 모르는 세계, 누군가는 답을 알고 있다.”

“기자들이 모르는 세계, 누군가는 답을 알고 있다.”

데이빗 본스타인 솔루션저널리즘네트워크 대표 강연과 인터뷰. (다음은 2019년 11월24일에 열린 경기도 주최 경기뉴미디어컨퍼런스와 11월25일에 열린 미디어오늘과 아쇼카한국 공동 주최 솔루션 저널리즘 워크숍에서 데이빗 본스타인 솔루션저널리즘네트워크 대표의 강연과 토론을 정리한 것입니다. 정리=이정환 미디어오늘 대표.) 안녕하세요. 저는 뉴욕타임스에서 기자 생활을 시작해 저널리스트로 30년 가까이 일했습니다. 뉴욕 메트로 파트에서 범죄와 주택, 에이즈 등을 다뤘습니다. 사회...

“본질과 구조에 대한 질문, 해법과 과정을 추적하라.”

“본질과 구조에 대한 질문, 해법과 과정을 추적하라.”

“솔루션 저널리즘, 조직과 문화가 바뀌어야 한다.” 안녕하세요. 미디어오늘 이정환 대표입니다. 오늘은 “솔루션 저널리즘과 저널리즘 씽킹 방법론”이라는 주제로 이야기해 보겠습니다. 저는 3년 전부터 솔루션 저널리즘을 한국에 소개하고 교육도 하고 있는데요. 여전히 이런 질문을 많이 받습니다. “그거 우리가 늘 하던 거 아냐?” “언론이 답을 내놔야 돼?” “언론은 사실을 전달하고 권력을 감시하고 비판하는 게 일이지 답을 찾는 건 정치의 역할 아닌가?” ‘솔루션...

솔루션 저널리즘에 대한 5가지 오해.

솔루션 저널리즘에 대한 5가지 오해.

(민주언론시민연합 기고입니다.) 소설가 김훈이 지난해 5월, “아, 목숨이 낙엽처럼”이라는 제목의 칼럼을 한겨레에 썼다. 건설 현장에서 추락사하는 노동자가 해마다 270명 이상이라고 한다. 김훈은 “이 사태가 계속되는 한 4차 산업이고, 전기자동차고 수소자동차고 태양광이고 인공지능이고 뭐고 서두를 필요 없다고 생각한다”면서 “사람들이 날마다 우수수우수수 낙엽처럼 떨어져서 땅바닥에 부딪쳐 으깨지는데, 이 사태를 덮어두고 한국 사회는 어디로 가자는 것인가”하고 개탄했다....

더 나은 세상은 가능하다, 이정환닷컴!

Join

Subscribe For Updates.

이정환닷컴 뉴스레터를 구독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