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다림은 끝났다… 불여우 1.0 정식판 출시.

Scroll this

“기다림은 끝났다. 불여우 1.0은 지금까지 나왔던 그 어떤 웹 브라우저보다 더 빠르고 안전하게 그리고 더 효율적으로 인터넷의 바다를 항해할 수 있도록 도울 것이다. 불여우로 옮겨간 800만명의 대열에 동참하시라. 불여우는 익스플로러의 즐겨찾기와 설정, 그리고 다른 정보들을 그대로 옮겨온다. 당신은 아무 것도 잃지 않는다.”

불여우 1.0 정식 판이 마침내 출시됐다.

불여우가 주목받는 것은 현재로서는 불여우가 마이크로소프트의 독점에 맞설 수 있는 유일한 대안이기 때문이다. 불여우는 마이크로소프트의 인터넷 익스플로러와 비교할 때 속도나 안정성, 보안 등에서 훨씬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불여우는 1990년대를 풍미했던 넷스케이프 네비게이터의 계보를 잇는 100% 무료 프로그램이다. 넷스케이프가 아메리카온라인에 인수됐다가 지난해 8월 결국 독립해 나오면서 불여우로 이름을 바꾸고 소스 코드를 모두 공개했다. 소스를 공개했다는 건 프로그램의 내부구조가 모두 공개돼 있어 누구나 저작권에 구애받지 않고 자유롭게 고쳐쓰거나 무료로 배포할 수 있게 됐다는 이야기다.

불여우를 개발하고 있는 모질라 재단은 100% 기부금으로 운영되는 비영리 재단이다. 60여명의 개발자와 200여명의 자원봉사자들이 이 프로젝트에 참여하고 있다. 한글 불여우는 다음커뮤니케이션에 근무하고 있는 윤석찬씨를 비롯해 이정민, 박상현, 신정식씨 등 자원봉사자들에 의해 개발되고 있다.

불여우 한글판은 오는 11일 오후에 출시될 예정이다.

한편 불여우 정식 판 출시를 기념해 세계적으로 모질라 파티가 열린다. 한글 모질라 프로젝트도 오는 19일 강남에서 공식 모임을 갖는다.

불여우 1.0 내려받기. http://www.mozilla.org, http://www.mozilla.or.kr

참고 : 불여우야, 마이크로소프트의 독점을 막아라. (이정환닷컴)
참고 : 불여우, 100시간만에 100만 다운로드 돌파. (이정환닷컴)


불여우를 쓰는 것은 마이크로소프트의 독점에 맞서는 가장 적극적인 저항입니다. 불편함을 참고 억지로 쓰라는 게 아니라 직접 써보면 마이크로소프트 보다 훨씬 가볍고 빠르고 안전하다는 걸 알 수 있습니다. 그래서 불여우를 대안으로 주목하는 것입니다.

지난 관련 기사에서 불여우가 아니라 파이어폭스라고 불러야 한다는 의견이 있었습니다. 이를테면 마이크로소프트의 ‘윈도우즈’를 ‘창문’이라고 부르지 않고 ‘오피스’를 ‘사무실’이라고 부르지 않는 것처럼 상품 이름은 그대로 불러줘야 한다는 이야기인데 저는 여기에 동의하지 않습니다.

불여우는 마이크로소프트의 상용 제품과 달리 100% 공개 소프트웨어고 한글 불여우는 모든 한글을 쓰는 사람들의 공동 소유가 될 수 있습니다. 굳이 ‘파이어폭스’라고 부르기 보다 ‘불여우’라고 부를 것을 제안합니다.

4 Comments

Submi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