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나은 세상은 가능하다, 이정환닷컴!

월간 ‘말’ 이종태 편집장의 사회과학 강의.

Written by leejeonghwan

July 27, 2004

이왕 말 꺼낸 것, 공식적으로 공지를 하겠습니다. 대내외적으로 말이죠.

월간 ‘말’ 이종태 편집장의 사회과학 강의를 시작합니다. 저를 포함해서 2명 이상만 되면 강의를 시작하겠다고 하는데 저뿐만 아니라 관심있는 여러분들에게도 좋은 기회가 될 거라고 생각합니다.

강좌는 매주 1회, 다만 월간 ‘말’ 편집 일정에 따라 다소 유동적일 수 있습니다. 수강료는 없습니다. 다만 모임의 운영을 위해 따로 회식비 정도를 조금 모금할 생각입니다.

재중씨나 권일씨는 이미 알고 있는 내용일 수도 있고 정은씨나 새로 들어온 선영씨는 기본 교육 차원에서 함께 듣는게 좋을 것 같습니다. 이왕이면 다 같이 함께 토론하고 공부하고 이론적 바탕을 쌓아나가는 자리가 될 수 있습니다. 월간 ‘말’ 구성원 뿐만 아니라 이왕 하는거 주위에 관심 있는 분들을 많이 초청하셔도 좋습니다.

저처럼 대학교 내내 수학 문제만 풀다가 졸업한 사람에게는 인문학과 사회과학을 두루 접하고 생각의 지평을 넓힐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생각합니다. 전문 지식이 없어도 좋습니다. 누구라도 부담없이 신청해주시기 바랍니다. 함께 공부해 봅시다.

커리큘럼은 수강생 모집 현황에 따라 조정될 수 있습니다. 아직까지는 김수행의 ‘정치경제학원론’, 정운영의 ‘가치이론’, 이진경의 1990년대 논문들과 ‘격암유록’ 정도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수강생이 모이면 당장 8월부터라도 시작하겠습니다. 장소는 추후 공지하겠습니다.

관심 있는 분들은 여기 댓글을 달아 주시거나 top@leejeonghwan.com으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강좌의 질은 걱정하시 마세요. 편집장이 큰소리를 치니까 믿어 봅시다. 필요하다면 따로 강좌 안내 게시판 만들겠습니다. 잘만하면 수유연구실 못지 않은 사회과학 연구모임을 만들 수도 있지 않을까요. 무엇보다도 월간 ‘말’ 안에 학습 모임이 만들어진다는 것부터 굉장한 변화고 큰 가능성이라고 생각합니다.)

Related Articles

Related

“기자들이 모르는 세계, 누군가는 답을 알고 있다.”

“기자들이 모르는 세계, 누군가는 답을 알고 있다.”

데이빗 본스타인 솔루션저널리즘네트워크 대표 강연과 인터뷰. (다음은 2019년 11월24일에 열린 경기도 주최 경기뉴미디어컨퍼런스와 11월25일에 열린 미디어오늘과 아쇼카한국 공동 주최 솔루션 저널리즘 워크숍에서 데이빗 본스타인 솔루션저널리즘네트워크 대표의 강연과 토론을 정리한 것입니다. 정리=이정환 미디어오늘 대표.) 안녕하세요. 저는 뉴욕타임스에서 기자 생활을 시작해 저널리스트로 30년 가까이 일했습니다. 뉴욕 메트로 파트에서 범죄와 주택, 에이즈 등을 다뤘습니다. 사회...

“본질과 구조에 대한 질문, 해법과 과정을 추적하라.”

“본질과 구조에 대한 질문, 해법과 과정을 추적하라.”

“솔루션 저널리즘, 조직과 문화가 바뀌어야 한다.” 안녕하세요. 미디어오늘 이정환 대표입니다. 오늘은 “솔루션 저널리즘과 저널리즘 씽킹 방법론”이라는 주제로 이야기해 보겠습니다. 저는 3년 전부터 솔루션 저널리즘을 한국에 소개하고 교육도 하고 있는데요. 여전히 이런 질문을 많이 받습니다. “그거 우리가 늘 하던 거 아냐?” “언론이 답을 내놔야 돼?” “언론은 사실을 전달하고 권력을 감시하고 비판하는 게 일이지 답을 찾는 건 정치의 역할 아닌가?” ‘솔루션...

솔루션 저널리즘에 대한 5가지 오해.

솔루션 저널리즘에 대한 5가지 오해.

(민주언론시민연합 기고입니다.) 소설가 김훈이 지난해 5월, “아, 목숨이 낙엽처럼”이라는 제목의 칼럼을 한겨레에 썼다. 건설 현장에서 추락사하는 노동자가 해마다 270명 이상이라고 한다. 김훈은 “이 사태가 계속되는 한 4차 산업이고, 전기자동차고 수소자동차고 태양광이고 인공지능이고 뭐고 서두를 필요 없다고 생각한다”면서 “사람들이 날마다 우수수우수수 낙엽처럼 떨어져서 땅바닥에 부딪쳐 으깨지는데, 이 사태를 덮어두고 한국 사회는 어디로 가자는 것인가”하고 개탄했다....

더 나은 세상은 가능하다, 이정환닷컴!

Join

Subscribe For Updates.

이정환닷컴 뉴스레터를 구독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