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고괴담 3 : 여우계단’을 보다.

Scroll this

‘여고괴담 3 : 여우계단’을 보다.

소희(박한별)는 예쁘긴 한데, 아무래도 너무 전지현을 닮았다. 전지현을 닮았다는 것 말고는 딱히 개성이 없다. 설정이 그래서 그렇겠지만 소희는 어딘가 유약하고 상처받기 쉬워보인다.

소희는 같은 무용반의 진성을 좋아한다. “진성아, 나는 너만 있으면 돼.” 그러나 진성은 착한 소희가 싫다. 국가 대표 선발 대회를 앞두고 발레 연습을 하는 소희는 나비처럼 가볍고 우아하다. 진성은 아무래도 소희를 따라잡을 수 없다. “난 네가 싫어, 넌 정말 재수 없어. 알아?”

진성은 여우계단에 올라 소희를 제치고 국가 대표가 되게 해달라는 소원을 빌고 그 소원은 실제로 이뤄진다. 소희는 계단에서 굴러 떨어져 다리를 다치고 진성이 소희 대신 대회에 나간다. 진성이 국가 대표가 됐다는 소식을 전해들은 소희는 비오는 어느 저녁 병원 창문으로 뛰어내려 죽는다.

무뎌진 어른들은 느끼지 못하는 두려움과 막막함, 그동안 ‘여고괴담’ 시리즈에는 독특한 무엇인가가 있었다. 오래된 기억과 민감한 상처를 칼로 도려내는 것 같은 아픔이 있었다. 그러나 ‘여고괴담 3 : 여우계단’에는 온통 시끄러움만 가득했다. 관객들은 소희와 진성의 절망을 도무지 이해할 수 없다. 어두운 복도에서 갑작스럽게 뭔가가 튀어나올 때 관객들은 깜짝 놀라기만 할뿐 더이상 무서워하지 않는다. 공포 영화의 뻔한 도식에 관객들은 쉽게 넘어가지 않는다.

http://www.millim.com/md.htm?sid=mad&tid=GONG&mid=2743

‘여고괴담 3 : 여우계단’에서 가장 돋보이는 건 음악이다. 타악그룹 공명의 ‘연어이야기’.

http://www.millim.com/md.htm?sid=mad&tid=GONG&mid=2720

공명, 보물섬.

http://www.millim.com/md.htm?sid=mad&tid=GONG&mid=2719

공명, 공명유희.

Submi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