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나은 세상은 가능하다, 이정환닷컴!

영국도 추가 파병 안한다.

Written by leejeonghwan

July 1, 2004

잭 스트로 영국 외무부 장관이 비비시 방송 인터뷰에서 추가 파병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아프가니스탄에 주둔하고 있는 북대서양조약기구 군대를 빼내 이라크에 추가 파병을 하라는 미국의 요구를 거절한 셈이다. 잭 스트로는 고민은 하고 있지만 당분간은 추가 파병 계획이 없다고 말했다.

비비시의 인터뷰는 6월 30일. 동아일보는 이날 엉뚱하게도 토니 블레어 영국 총리가 노무현 대통령에게 “한국의 추가파병 결정 행동으로 옮길 때”라는 내용의 친서를 보냈다고 보도했다. 동아일보의 특종인 셈인데 영국이든 동아일보든 전혀 분위기 파악을 못하고 있다. 동아일보가 말하고 싶은 건 뭘까.

미국은 스페인과 폴란드가 떠난 빈 자리를 영국이 채워주기를 바라고 있다. 영국은 그 역할을 거부했고 남은 건 우리나라 밖에 없다. 우리나라는 막바지로 치닫는 끔찍한 전쟁에 추가로 군대를 보내는 유일한 나라다.

아래는 잭 스트로 인터뷰 발췌 번역.

출처 : 비비시 방송. http://news.bbc.co.uk/1/hi/programmes/newsnight/3857811.stm

STRAW: These things have to be kept under review. That’s the honest truth. And no decisions have been made. But of course, if there had been a need to send troops to Iraq, that would have been the urgent priority, and as I say, we made these assessments day by day, week by week. Overall, however, a decision has been made for the time being, and I can’t say whether that’s days or weeks or months, that the current level of troops is adequate. Meanwhile, we have responded to an international call for additional troops from NATO to go to Afghanistan, and since NATO is established in Afghanistan, operationally, that makes sense.

스트로 : 고민하고 있다. 그게 정직한 진실이다. 다른 결정은 아직 없다. 그러나 물론 이라크에 군대를 보낼 필요가 있다면 절대적으로 우선돼야 한다. 그리고 내가 말했듯이 우리는 날이면 날마다 다시 검토하고 있다. 그러나 얼마가 될지 모르겠지만 당분간 결정은 내려졌다. 지금 수준의 군대가 적당하다. 그동안 우리는 북대서양조약기구로부터 아프가니스탄에 추가 파병을 해달라는 국제적 요구에 응답해 왔다. 북대서양조약기구가 아프가니스탄에 주둔해 있기 때문에 작전상으로 맞는 일이기도 했다.

BBC : I understand absolutely why you have to put all the qualifications in, but obviously you can’t send the same troops to two places. If they’re going to Afghanistan, they’re not going to Iraq. And so that is really on the back burner, the 3,000 extra troops for Iraq.

BBC : 당신이 모든 조건을 고민하는 건 충분히 이해하겠다. 그러나 당신이 같은 군대를 두곳에 보낼 수는 없다는 건 명확하다. 만약 군대가 아프가니스탄으로 가면 이라크로는 갈 수 없다. 그건 이라크에 3천명의 군대를 추가 파병하는 계획이 우선 순위에서 밀린다는 이야기다.

STRAW : I understand why you’re asking me the question. I wish I could say it was on the back burner. What I can say is, it’s a matter kept under review, but no decisions have been made to do so for the time being.

스트로 : 그 질문을 왜 하는지 알겠다. 우선 순위에서 밀린다고 말할 수 있으면 좋겠다. 내가 말할 수 있는 건 고민할 문제라는 거다. 당분간 결정은 없다.

Related Articles

Related

박대성의 무죄 판결… 이미 검찰은 목표를 이뤘다.

인터넷 논객 미네르바로 활동했던 박대성씨가 20일 무죄 선고를 받았다. 박씨의 혐의는 지난해 7월30일과 12월29일 포털사이트 다음 아고라 경제 토론방에 "환전 업무 8월1일부로 전면 중단", "정부, 달러 매수금지 긴급공문 발송" 등의 허위 사실이 담긴 글을 올린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검찰은 박씨에게 징역1년6개월을 구형한 바 있다. 법원은 "박씨가 문제가 된 글을 게시할 당시 그 내용이 허위라는 인식을 하고 있었다고 보기 어렵다"면서 "설령 허위 사실이라는 인식이...

보수진영의 내분 시작됐나… 몰매맞는 한나라당.

홍준표 한나라당 원내 대표가 보수·경제지들에게 몰매를 맞고 있다. 지난달 16일 당정협의를 거쳐 정부가 발표한 1가구 3주택 이상 다주택자에 대한 중과 폐지 법안을 홍 대표가 반대하고 나섰기 때문이다. 한나라당 지도부 입장에서는 당장 4·29 재보궐 선거를 앞두고 있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무차별 부자 감세에 대한 국민들의 반발과 거부감을 의식하지 않을 수 없는 현실이다. 한국경제는 18일 "재선거 눈치 보기로 징벌적 세금 폭탄 제거 무산 위기"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한나라당이...

전여옥의 ‘생쑈’와 구글 애드센스의 ‘센스’.

프레시안 손문상 화백의 만평인데 구글 애드센스가 전여옥에게 "최고급 장례 서비스"를 제안하고 있다. 꾀병에 대한 풍자라면 이보다 더 신랄하고 적나라할 수 없다. "그냥 이대로 보내버리는 게 어떨까" 하는 느낌이다. 이런 센스쟁이 같으니라고. (아, 참고로 구글 애드센스는 본문을 스크린해서 본문 내용과 가장 알맞을 것 같은 광고를 띄운다. 캡쳐하고 나서 다시 보니 지금은 '도수 없이 잘 보이는 안경'이라는 광고로 바뀌어 있다. 눈탱이를 맞아서 안경 광고가 떴을까.) 참고 :...

더 나은 세상은 가능하다, 이정환닷컴!

Join

Subscribe For Updates.

이정환닷컴 뉴스레터를 구독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