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나은 세상은 가능하다, 이정환닷컴!

대리 기사와 택시 기사.

Written by leejeonghwan

November 5, 2011

3년 전인가 성남 분당에서 친구들과 술을 마시고 혼자 돌아오던 때였다. 새벽 1시, 마지막 좌석버스가 막 출발하고 없었다. 정류장에는 서울 택시들이 줄지어 서서 손님을 기다리고 있었고 딱 봐도 대리운전 기사처럼 보이는 아저씨들이 구부정하게 서서 스마트폰을 들여다 보고 있었다. ‘택시를 타면 3만원 넘게 나올 텐데.’ 망설이던 참에 한 아저씨가 어깨를 툭 치면서 말했다. “서울 갈 거면 같이 타고 갑시다.” 아마 나를 대리운전 기사로 봤던 모양이다.

“네?” 어리버리 서 있는데 그 아저씨가 곧바로 택시 기사와 흥정을 하기 시작했다. “대리 기사들인데 3천원에 강남 갑시다.” 택시 아저씨는 한참 투덜투덜했지만 이내 고개를 끄덕였다. 그렇게 나까지 포함해서 네 명의 대리 기사들이 택시를 탔다. 물론 그 가운데 한 명은 가짜 대리 기사였다. 다들 스마트폰을 들여다 보고 있어서 나도 핸드폰을 들여다 보며 뭔가 문자를 확인하는 척해야 했다. 택시는 미터를 꺾지 않고 동부 간선도로를 쏜살같이 내달렸다.

택시 안은 ‘띵동’ ‘띵동’ 콜 들어오는 소리로 계속 시끄러웠다. 대리 기사 아저씨들은 어디가 콜을 많이 준다느니, 어제는 몇 탕을 뛰고 얼마를 벌었다느니, 어디서 어디 왕복 코스로 뛰는 게 좋다느니 하는 노하우를 서로 교환하기도 했다. 택시 아저씨가 뭐라고 거들었던 것 같기도 하다. 물론 나는 묵묵히 핸드폰을 만지작거리고 있었다(아이폰이 나오기 전이라 스마트폰이 없었다). 술을 마셨다는 걸 들키지 않으려고 입을 굳게 다물어야 했다. 어쩐지 미안하기도 했다.

한 아저씨가 먼저 양재동 꽃 시장 앞에서 내렸다. 양재동에서 다시 분당으로 돌아가는 콜을 잡았다고 했다. 다른 두 명은 콜이 많이 들어온다는 뱅뱅 사거리에서 내려달라고 했다. 나보고 어디서 내릴 거냐고 하길래 같이 내리겠다고 했다. 수고하시라고 인사를 건네고 나니 새벽 2시, 뱅뱅 사거리는 취객들과 그들을 찾는 대리 기사들로 가득했다. 분당에서 강남까지 3천원, 싸게 오긴 했지만 어딘가 씁쓸한 기분이 들었다.

택시 기사들과 대리 기사들의 동병상련이라고 할까. 택시 기사 입장에서는 대리 기사들이 자신들 밥줄을 위협하는 존재겠지만 따지고 보면 넓은 의미의 동종 업계인데다 빈 차로 돌아오느니 3천원씩이라도 받는 게 낫다고 생각했을지도 모른다. 3천원에 택시를 타게 해달라고 말할 수 있는 특권이랄까. 다들 먹고 살겠다고 하는 일 아니냐는 유대감이라고 할까. 서울과 경기도에만 4만여명의 대리 기사가 있다고 한다.

Related Articles

Related

N번방 이슈를 끌어올린 건 언론의 침묵에 맞선 독자들이었다.

N번방 이슈를 끌어올린 건 언론의 침묵에 맞선 독자들이었다.

(월간 신문과방송 2020년 6월호 기고입니다.) “이슈는 묻어가지만 단독 따라가긴 부담스러워”… 한국 언론 의제 설정 시스템에 던진 질문. 뉴스는 생물이다. 살아 움직이고 서로 영향을 미친다. 그래서 별 거 아닌 것 같은 뉴스가 다른 뉴스와 연결돼 엄청난 이슈로 확산되기도 하고 중요한 뉴스가 관심을 받지 못해 사그라 들기도 한다. 사건의 이면에는 수많은 변수와 맥락이 있다. 어느 날 갑자기 툭 튀어나온 것처럼 보이지만 수많은 전조가 있고 우연과 의도가 작동한다. 사건과...

익숙한 것들과의 결별, 광고 중독을 끊어야 저널리즘이 산다.

익숙한 것들과의 결별, 광고 중독을 끊어야 저널리즘이 산다.

(민중의소리 창간 20주년 특별 기획으로 기고한 글입니다.) 물이 빠지면 누가 발가벗고 수영을 했는지 알 수 있다. 익숙한 기시감이지만 위기와 재난이 닥칠 때마다 우리는 언론의 바닥을 다시 발견하게 된다. 바야흐로 뉴노멀(new normal)의 시대, 우리가 코로나 바이러스 이전으로 돌아갈 수 없는 것처럼 한 번 무너진 언론의 신뢰도 쉽게 회복하기 어렵다는 걸 깨닫고 있다. 한국 언론은 지금 불가항력적인 변화의 요구에 직면해 있다. 누가 나에게 언론 개혁 방안을 한 줄로...

누가 한국 언론을 지배하는가.

누가 한국 언론을 지배하는가.

때로는 소유가 존재를 규정한다. 한국 언론의 소유지배 구조를 살펴보면 몇 가지 유형을 구분할 수 있다. (아래 수치와 그래프는 모두 한국언론진흥재단 신문산업 실태조사와 언론연감을 기초로 미디어오늘 직접 취재와 금융감독원 전자공시 등을 교차 확인해 보완한 것이다. 특별한 언급이 없으면 모두 2018년 말 기준이지만 최근 상황이 반영되지 않았을 수도 있다. 사업보고서 등 후속 자료가 나오는대로 계속 업데이트 할 계획이다.)...

더 나은 세상은 가능하다, 이정환닷컴!

Join

Subscribe For Updates.

이정환닷컴 뉴스레터를 구독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