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숙의 작별인사.

Scroll this

조남호 한진중공업 회장이 국회 비공개 회의에서 해고자 94명의 복직을 약속했다고 합니다. 1년 뒤 전원 복직, 그리고 그 1년 동안 생활 자금으로 2천만원씩을 지급하기로 하는 권고안이 채택됐다고 하는데요. 어디까지나 권고안일 뿐이라 내일(10일) 열릴 노사 협상 결과를 지켜봐야 합니다. 그렇지만 조 회장이 전향적인 입장을 보인 뒤라 긍정적인 결과를 기대해도 좋을 것 같습니다.

5차 희망버스 참가자들은 끝내 한진중공업 앞에 가지도 못했다고 합니다. 경찰이 물대포를 쏘면서 강력하게 원천봉쇄에 나섰고 60여명이 체포됐다고 합니다. 이게 마지막 희망버스라면 얼마나 좋을까요. 내일 김진숙님이 내려올 수도 있다고 생각하니 벌써부터 가슴이 두근거립니다. 희망버스 참가자들은 부산역 광장에 모여 김진숙님의 작별인사를 들었다고 합니다. 저희 최훈길 기자가 현장에서 받아적어 보내온 전문을 아래에 싣습니다.

여러분. 고생 많으셨습니다.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옷을 봤습니다. 김꽃비라는 배우가 입고 있던 한진중공업 다섯 글자 선명한 글이 쓰여진 옷입니다. 노동자들에게 작업복은 피부이자 신분의 상징이고 서러움이고 삶입니다. 여름이면 55도가 넘는 땡볕 아래에서 소금꽃 하얗게 핀 작업복. 용접복을 부끄러워하는 세상에 우리 살았습니다. 빨아도 지워지지 않는 시꺼먼 기름때가 낙인처럼 선명했던 그 작업복을 입고 아무도 밖에 나다니지 못했습니다. 80년 노동자 대투쟁 이후 가장 큰 변화가 노동자들이 작업복을 입고 거리를 다니기 시작한 것이었습니다. 그 투쟁을 통해 노동자 이름으로 작업복은 자랑스런 승리의 드레스코드였습니다.

스타들이 화려한 조명을 받으며 간 영화의 전당은 한진중공업 노동자들이 피땀으로 지었습니다. 온 종일 먼지를 뒤집어 쓴 채 무거운 골재와 씨름하며 노동자들은 어떤 꿈을 꾸었을까요. 그 건물이 완공되어 영화제 개막식을 하는 날 아이들 손을 잡고 ‘이걸 아빠가 만들었단다’고 당당하게 자랑하고 싶었겠지요. ‘내가 이걸 만드느라 만날 잔업하고 일요일도 특근했다 아이가’라고 마누라 앞에 뽐내고 싶었겠죠. 그러나 그 노동자들은 해고됐습니다.

영화의 전당 기공식에 참석하러갔던 노동자들은 몇시간 동안 경찰에 둘러싸여 접근도 못했습니다. 그렇게 가고 싶었던 그 건물에 여배우가 우리들의 작업복을 입고 활짝 웃으며 레드카펫 위에 섰습니다. 어떤 영화보다 감동이었고 어떤 격려보다 뜨거웠습니다. 청춘을 다 바친 공장에서 억울하게 쫓겨나 배신감과 분노로 피멍이 든 우리 조합원들, 그런 조합원들에게 레드카펫 위에서 빛나던 작업복은 위안이자 치유였습니다.

오늘로 277일. 단 하루도 같은 날이 없었습니다. 먹은 걸 다 토해낼 만큼 무서운 바람이 하루 종일 크레인을 뒤흔든 날이 있었고 한증막 같은 철판 속에서 땅에 떨어진 토마토처럼 물러터지던 날이 있었습니다. 봄부터 여름까지 끝도 없는 내리던 긴 장마에 옷도 젖고 이불도 젖고 마음도 한없이 젖어 뒤척이던 날들도 있었고, 입던 옷을 다 껴입고도 손이 시린 날들도 있었습니다. 단 하루도 마음을 놓을 수 없을 만큼 끊임없이 이어지던 강제 침탈의 위협들. 그 피를 말리는 공포와 긴장의 시간이 모인 277일. 기적 같은 시간이었고 눈물겨운 나날이었습니다. 희망버스가 만들어온 여론이 국회를 움직였고 마침내 요지부동이던 한진 자본을 움직였습니다. 우리 참 멋있었습니다. 희망버스 진짜 멋졌습니다. 크레인의 동지들, 우리 조합원들, 그리고 희망버스 여러분들. 우리 모두 최선 다했습니다.

이제 승리를 만들어내는 마지막 절차가 남아있습니다. 그 시간들을 함께 지켜 오신 여러분. 지켜보는 사람이 더 애달프고 더 가슴 아팠던 투쟁. 여러분이 계셨기에 강제 침탈을 막을 수 있었고 제가 살수 있고 사수대 동지들이 안주할 수 있었습니다. 여러분이 있었기에 우리 네 사람 살아서 땅을 밟을 수 있다는 희망도 품어봅니다.

그런 승리로 가는 길이 이리도 멀고 험란합니까. 손 한번 흔들어 보겠다고 하고 하루종일 달려온 사람을 또 다시 막고 또 다시 잡아가고 또 다시 물대포를 솼습니다. 스스로 제 무덤을 파는 자들. 저들은 결국 파멸할 것입니다.

승리합시다. 대한민국에서 가장 큰 용기이고 감동인 희망버스 승객 여러분. 여러분들이 너무나도 자랑스럽습니다. 우리 모두가 함께 해온 싸움이고 우리 모두가 승리해야 할 싸움입니다. 구럼비가 깨져 나가는 급박한 상황에서도 부산까지 달려와 주신 제주 강정마을 주민 여러분 그리고 백기완 선생님을 비롯한 여러 어르신들 그리고 역사가 되고 전설이 된 희망버스 여러분. 너무 너무 고맙습니다. 너무 고생 많으셨습니다. 더 이상 울지 않고 더 이상 마음 아프지 않고 이 싸움 잘 마무리되길 바랍니다. 우리 모두 땅에서 기쁘게 만나는 승리의 그 날까지 끝까지 보시면서 끝까지 함께 투쟁.

Submi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