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나은 세상은 가능하다, 이정환닷컴!

연합뉴스의 데이터 저널리즘 실험.

Written by leejeonghwan

October 4, 2011

“한 장의 그래프가 천 마디 이상의 말을 한다.” 데이터 저널리즘을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이 많았지만 아직까지 우리나라 언론사들 사이에서는 데이터 저널리즘을 텍스트 기사에 집어넣는 보조적인 요소 정도로 인식해 왔던 게 현실이다. 최근 들어 인포그래픽을 강화하는 언론사들이 늘어나고 있지만 역시 저널리즘 기반이라기 보다는 디자인과 소프트웨어에 중점을 둔 경우가 대부분이다.

최근 연합뉴스 미디어랩이 선보인 일련의 실험은 우리나라에서도 본격적인 데이터 저널리즘의 가능성을 열었다는 데 의의가 있다. 단순히 기존의 데이터를 가공해 결과물을 뽑아내는 데 그치지 않고 데이터의 수집과 가공, 분석에 이르는 모든 과정을 사용자 참여에 기반, 크라우드 소싱 미디어를 구현하고 이를 무료로 제공하고 있다. 복잡한 스프레드시트나 그래픽 도구를 다루지 못하더라도 누구나 손쉽게 산뜻한 그래프 이미지를 생성할 수 있다.

지금까지 언론 지면에 삽입된 그래픽 이미지는 정형화돼 있을 뿐만 아니라 언론이 보여주고 싶은 데이터를 과장해서 강조하는 경우가 많았다. 그러나 연합뉴스의 인터랙티브 그래픽 데이터 툴은 세부적인 로(raw) 데이터를 직접 확인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필요하다면 독자들이 데이터를 다시 구성하거나 새로운 그래프를 그려볼 수도 있다. 한 장의 그래프로 천 마디 이상의 메시지를 전달하는 게 가능하게 된 셈이다.

(마우스를 갖다 대면 세부 데이터가 뜹니다. 자바스크립트 기반인데 인터넷 익스플로러에서는 매우 느리고 파이어폭스나 크롬에서 열어보세요.)

이를 테면 연합뉴스가 노무현 전 대통령과 이명박 대통령의 신년 연설문을 분석해 어느 단어가 가장 많이 들어갔는지를 비교한 연합뉴스 기사가 있었다. 이 분석 도구는 연합뉴스 미디어랩 홈페이지에 무료로 공개돼 있어서 다른 언론사 기자들이나 독자들도 분석할 텍스트만 집어넣으면 다양한 데이터를 뽑아낼 수 있다. 최근에는 트위터 아이디만 집어넣으면 최근 트윗 내용을 분석해 주요 관심 키워드를 뽑아주는 서비스도 공개했다.

연합뉴스 미디어랩은 편집국 기자 2명과 사진 기자 1명, 프로그래머 2명, 디자이너 1명 등 7명으로 구성돼 있다. 김태한 미디어랩 팀장은 “가디언이나 뉴욕타임즈 등 해외 언론사들은 자제 제작도구 외에도 매니아이스나 타임트릭 같은 공개 소프트웨어를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있다”면서 “그러나 한글 지원이 안 되는 데다 플래시 기반이라 모바일에서 접근이 제한 되는 등 한계가 많아 직접 개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내년도 예산안을 분석한 그래프를 보면 전체 예산 대비 항목별 비중을 살펴볼 수 있는 건 물론이고 마우스를 갖다 대면 세부 항목의 비중과 금액을 확인할 수 있다. 텍스트로 풀어쓰려면 원고지 30매로도 부족하겠지만 이 그래프는 훨씬 더 풍성한 정보를 훨씬 더 정확하고 효과적인 방식으로 전달한다. 지난 10년 동안 전국 고등학교의 서울대 합격자 수를 나타낸 그래프에는 거의 책 한 권 분량의 방대한 정보가 담겨 있다.

최근 공개한 데이터랩 서비스는 자바스크립트로 제작돼 다양한 미디어 플랫폼을 지원하는 게 특징이다. 다만 인터넷 익스플로러에서 속도가 느려지는 한계가 있어서 모질라 파이어폭스나 구글 크롬에서 접속하는 게 좋다고 한다. 김 팀장은 “단기적으로는 가디언의 데이터 블로그 스타일의 웹 서비스를 개시할 계획이고 중장기적으로 기사 제작 시스템과 융합하는 건 물론이고 중소 규모 언론사들의 제작 지원을 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권력이 정보를 통제하던 시절에는 정보가 곧 권력의 기반이었다. 그러나 대부분의 기초 정보가 투명하게 공개되는 세상에서는 정보를 어떻게 효율적으로 분석하고 의미를 뽑아내느냐가 중요한 과제가 됐다. 과거에는 기자들이 정보를 취사선택해서 독자들에게 전달했지만 이제는 독자들이 직접 필요한 정보에 접근하고 분석하고 이를 공유하는 시대가 됐다. 크라우드소싱 기법이 이 새로운 콘텐츠 생태계에서 얼마나 성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인지 주목된다.

연합뉴스 미디어랩 홈페이지는 http://www.yonhapnews.co.kr/medialabs
연합뉴스 데이터렙 홈페이지는 http://medialabs.yonhapnews.co.kr/graph

Related Articles

Related

“기자들이 모르는 세계, 누군가는 답을 알고 있다.”

“기자들이 모르는 세계, 누군가는 답을 알고 있다.”

데이빗 본스타인 솔루션저널리즘네트워크 대표 강연과 인터뷰. (다음은 2019년 11월24일에 열린 경기도 주최 경기뉴미디어컨퍼런스와 11월25일에 열린 미디어오늘과 아쇼카한국 공동 주최 솔루션 저널리즘 워크숍에서 데이빗 본스타인 솔루션저널리즘네트워크 대표의 강연과 토론을 정리한 것입니다. 정리=이정환 미디어오늘 대표.) 안녕하세요. 저는 뉴욕타임스에서 기자 생활을 시작해 저널리스트로 30년 가까이 일했습니다. 뉴욕 메트로 파트에서 범죄와 주택, 에이즈 등을 다뤘습니다. 사회...

“본질과 구조에 대한 질문, 해법과 과정을 추적하라.”

“본질과 구조에 대한 질문, 해법과 과정을 추적하라.”

“솔루션 저널리즘, 조직과 문화가 바뀌어야 한다.” 안녕하세요. 미디어오늘 이정환 대표입니다. 오늘은 “솔루션 저널리즘과 저널리즘 씽킹 방법론”이라는 주제로 이야기해 보겠습니다. 저는 3년 전부터 솔루션 저널리즘을 한국에 소개하고 교육도 하고 있는데요. 여전히 이런 질문을 많이 받습니다. “그거 우리가 늘 하던 거 아냐?” “언론이 답을 내놔야 돼?” “언론은 사실을 전달하고 권력을 감시하고 비판하는 게 일이지 답을 찾는 건 정치의 역할 아닌가?” ‘솔루션...

솔루션 저널리즘에 대한 5가지 오해.

솔루션 저널리즘에 대한 5가지 오해.

(민주언론시민연합 기고입니다.) 소설가 김훈이 지난해 5월, “아, 목숨이 낙엽처럼”이라는 제목의 칼럼을 한겨레에 썼다. 건설 현장에서 추락사하는 노동자가 해마다 270명 이상이라고 한다. 김훈은 “이 사태가 계속되는 한 4차 산업이고, 전기자동차고 수소자동차고 태양광이고 인공지능이고 뭐고 서두를 필요 없다고 생각한다”면서 “사람들이 날마다 우수수우수수 낙엽처럼 떨어져서 땅바닥에 부딪쳐 으깨지는데, 이 사태를 덮어두고 한국 사회는 어디로 가자는 것인가”하고 개탄했다....

더 나은 세상은 가능하다, 이정환닷컴!

Join

Subscribe For Updates.

이정환닷컴 뉴스레터를 구독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