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나은 세상은 가능하다, 이정환닷컴!

‘말’지, “이건희 회장 삼성전자 지배권 인정” 주장.

Written by leejeonghwan

May 20, 2004

아래는 연합뉴스 기사입니다. 이번에 제가 쓴 기사를 인용했습니다.

참고 : 고용 못늘리겠으면 비용을 분담해라. (이정환닷컴)
참고 : “스웨덴 모델, 이미 한물 갔다.” (이정환닷컴)

[연합뉴스 2004-05-20 10:21]

(서울=연합뉴스) 신삼호기자 = 노무현 대통령 집권 2기를 맞아 대기업 지배구조에 대한 개혁이 예상되고 있는 가운데 진보적 성향 잡지인 `말’지가 이건희 회장 일가의 삼성전자 지배권을 인정해 주는 대신 삼성전자가 사회공헌 기금 갹출 등 사회적 책임을 다하도록 하자는 파격적인 제안을 내놔 주목된다.

이는 최근 열린우리당의 유시민 의원이 정치웹진 `서플라이스’와의 인터넷 대담에서 “대기업과 불법적이지 않고 부도덕한 방법만 아니라면 거래를 해서라도 투자를 진작시킬 필요가 있다”라고 말한 것과 유사해 이른바 진보진영에서도 경제난을 맞아 `기업관’이 바뀌는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 일고 있다.

20일 발간된 `말’지 6월호는 `대안없는 한국경제 “삼성만 잡으면 된다”‘라는 기사를 통해 고용없는 성장시대를 맞아 기업이 고용을 늘릴 수 없다면 기업이 그만큼 사회적 비용을 내놓는 것이 기업과 사회가 공존할 수 있는 유일한 대안이라며 이같이 발상의 전환을 촉구했다.

`말’지는 “정부가 삼성그룹 이건희 회장 일가의 지배구조를 파격적으로 인정해주고 삼성전자는 자발적으로 사회공헌 기금을 내도록 끌어내야 한다”면서 “경영이 투명하고 합리적이라면 그룹의 지배권이야 사실 아무래도 좋다”고 강조했다.

이 잡지는 “이 회장 일가가 삼성전자를 세계 최우량 기업으로 만들 수 있다면 기꺼이 그들에게 삼성전자를 맡기는 게 옳다”면서 “지배권을 얼마든지 인정해 주고 삼성전자에게 그에 걸맞은 사회적 책임을 떠안기는 것이 훨씬 더 현실적인 대안”이라고 설명했다.

삼성전자를 이런 방향으로 움직이도록 하려면 이재용 삼성전자 상무의 변칙상속 혐의, 공정거래위원회의 금융계열사 의결권 축소 추진 등 많은 약점을 안고 있는 이건희 회장을 움직여야 한다며 “정부가 이제 이들을 풀어주고 양보와 화합을 끌어내야 할 때”라고 잡지는 주장했다.

이 회장 일가의 지배권을 보호해 주기 위해 투표권이 일반 주식보다 훨씬 큰 `황금주’ 제도를 도입하거나 삼성그룹 금융계열사의 의결권 제한을 전면 해제하고 삼성생명의 상장을 인가하는 등 정책적으로 이 회장 일가의 우호지분을 늘려주는 방법도 있다고 지적했다.

`말’지는 “지금 정부가 목을 맬 것은 재벌그룹의 지배구조 개선이 아니라 기업의 사회적 책임과 이익의 사회환원”이라면서 삼성전자가 경영권 안정의 바탕아래서 사회적 책임을 다할 경우 미국식 주주 자본주의와 신자유주의에 맞설 수 있는 대안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Related Articles

Related

미래학 개론 수업, 21시간의 기록.

미래학 개론 수업, 21시간의 기록.

험난했던 미래학 개론(Introduction of futures studies) 수업이 끝났다. 마지막 수업의 과제는 미래에 대한 노래를 만들고 직접 부르라는 것이었다. 노래를 부르라고? 한국 말로 부를 거면 녹음을 해서 자막을 붙이고 녹음이나 영상을 만들기 어려우면 라이브로 해도 된다는 조건. 작곡을 해도 좋고 작곡이 어려우면 아무 노래나 가져다가 가사를 바꿔 부르라는 과제였다. 당연히 학생들은 경악했다. 학생들의 반응은 대략, - 도대체 미래를 연구하는 것과 노래를 부르는...

“기자들이 모르는 세계, 누군가는 답을 알고 있다.”

“기자들이 모르는 세계, 누군가는 답을 알고 있다.”

데이빗 본스타인 솔루션저널리즘네트워크 대표 강연과 인터뷰. (다음은 2019년 11월24일에 열린 경기도 주최 경기뉴미디어컨퍼런스와 11월25일에 열린 미디어오늘과 아쇼카한국 공동 주최 솔루션 저널리즘 워크숍에서 데이빗 본스타인 솔루션저널리즘네트워크 대표의 강연과 토론을 정리한 것입니다. 정리=이정환 미디어오늘 대표.) 안녕하세요. 저는 뉴욕타임스에서 기자 생활을 시작해 저널리스트로 30년 가까이 일했습니다. 뉴욕 메트로 파트에서 범죄와 주택, 에이즈 등을 다뤘습니다. 사회...

“본질과 구조에 대한 질문, 해법과 과정을 추적하라.”

“본질과 구조에 대한 질문, 해법과 과정을 추적하라.”

“솔루션 저널리즘, 조직과 문화가 바뀌어야 한다.” 안녕하세요. 미디어오늘 이정환 대표입니다. 오늘은 “솔루션 저널리즘과 저널리즘 씽킹 방법론”이라는 주제로 이야기해 보겠습니다. 저는 3년 전부터 솔루션 저널리즘을 한국에 소개하고 교육도 하고 있는데요. 여전히 이런 질문을 많이 받습니다. “그거 우리가 늘 하던 거 아냐?” “언론이 답을 내놔야 돼?” “언론은 사실을 전달하고 권력을 감시하고 비판하는 게 일이지 답을 찾는 건 정치의 역할 아닌가?” ‘솔루션...

더 나은 세상은 가능하다, 이정환닷컴!

Join

Subscribe For Updates.

이정환닷컴 뉴스레터를 구독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