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에는 전업 블로거가 변호사만큼이나 많다.

Scroll this

미국에는 변호사만큼이나 블로거가 많다. 컴퓨터 프로그래머나 소방관, 바텐더보다도 블로그에 글을 써서 먹고 사는 사람들이 더 많다. 블로거가 당당히 하나의 직업군으로 자리잡고 있다는 이야기다.


21일 월스트리트저널 보도에 따르면 미국에는 2천만명의 블로거들이 있다. 그 가운데 170만명은 블로그로 돈을 번다. 45만2천명은 블로거가 아예 직업이다. 블로거들 4명 가운데 3명은 대학을 졸업했고 백인이 많다. 젊은이들 3명 가운데 1명 꼴로 블로깅을 하지만 블로그로 먹고 사는 사람은 2% 밖에 안 된다. 이들은 한달에 10만명의 방문자를 받고 연간 7만5천달러를 번다. 블로거들은 잘 쓴 포스트 하나에 75달러에서 200달러 정도를 벌 수 있다. 기업에 고용된 전업 블로거들은 연봉이 4만5천~9만달러까지 된다. 상위 1%는 1주일에 50~60시간을 일하고 20만달러 이상을 번다.

참고 : America’s Newest Profession: Bloggers for Hire. (월스트리트저널)

Lawyers : 555,770
Bloggers : 452,000
Bartenders : 498,090
Computer Programmers : 394,710
CEOs : 299,160
Firefighters : 289,710

Submi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