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 유명한 분한테 머리 감는다.”

Scroll this

정동영 열린우리당 의장의 이벤트 정치가 또 구설수에 올랐다. 이번에는 장애인이다.

정 의장은 지난 2일 열린우리당 당선자들과 함께 경기도 고양시 홀트일산복지타운을 방문하고 “장애인 복지 문제와 관련, 장기적인 계획을 세워 재정 지출을 늘리겠다”고 밝혔다. “따뜻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도 했다.

여기까지는 좋았다. 그러나 정 의장이 봉사활동을 자청, 직접 장애인을 목욕시키겠다고 나서면서 어처구니 없는 장면이 연출됐다.

정 의장은 바지를 무릎까지 걷어올리고 맨발로 목욕탕에 들어섰고 발가벗고 누운 송아무개씨를 목욕시키기 시작했다. 언론사 카메라들은 정 의장이 송씨를 목욕시키는 장면을 그대로 담아냈다. 정 의장이 목욕을 시킨 송씨는 선천성 중증 뇌성마비 장애인으로 연합뉴스 등이 “장애아”라고 표현한 것과 달리 30세였다.

언론사 카메라는 집요하게 정 의장의 뒤를 쫓았다. 쏟아지는 플레시 세례 속에서 송씨는 눈을 감지 않았고 옆에서 정 의장을 거들던 최성 당선자는 “유명한 분한데 너 머리 감는다”고 말하기도 했다. 목욕탕 타일 바닥에 벌거벗고 누운 장애인의 인권은 아무도 신경쓰지 않았다.

이날 정 의장의 봉사활동을 담은 사진은 다음과 네이버 등 포털 사이트에 오르는 것은 물론 동영상으로 MBC 노컷뉴스에 오르기도 했다. MBC는 이 동영상을 ‘정치권과 가정의 달’이라는 제목으로 내보내면서 송씨의 얼굴을 모자이크 처리도 하지 않았다.

YTN은 ‘돌발영상’이라는 프로그램을 통해 이 어처구니없는 상황을 보도하면서 “장애인은 소품이 아닙니다”라는 자막을 내보냈다. 비판하는 형식을 취하기는 했지만 YTN도 선정적이기는 마찬가지였다.

한국장애인단체총연합회 등 장애인 단체들은 4일 각각 성명서를 발표하고 이들 언론사의 사진과 동영상이 장애인의 인권을 침해했다며 열린우리당과 해당 언론사에 공식 사과를 요청했다.

장애인단체총연합회는 성명서에서 “당 인기몰이에 영합해 장애아동을 이용한 열린우리당의 무지한 태도에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이 단체는 “자신의 의지와 무관하게 대중 앞에 발가벗겨진 장애인의 모습을 보며 그들이 과연 장애인이 차별 받지 않는 세상을 만들겠다고 약속했던 열린우리당인지 의문을 갖게 한다”고 비난했다.

이 단체는 열린우리당과 해당 언론사에 5일 18시까지 공식적인 사과와 함께 관련 사진 삭제 등을 요구하는 공문을 발송했다.

장애우권익문제연구소도 “시청률에 급급해 약자의 현실을 최대한 이용해 선정적인 볼거리를 만들어내는 방송의 못된 습성을 뜯어고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장애인 전문 언론을 표방한 에이블뉴스는 “장애인의 인권을 무시한 언론 보도를 보고 장애인계가 충격에 빠졌다”며 “여러 장애인 단체들이 속속 성명을 발표하고 공개 사과를 요구하면서 파장이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정환 기자 top@leejeonghwan.com

Submi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