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는 유튜브를 안 할 건가? 국적을 바꿀 건가?

Scroll this

유튜브가 제한적 본인 실명제 도입을 거부한 것과 관련, 우공이산이 정부에 통쾌한 한방을 날렸다.

참고 : 그럼 ‘이명박 대통령 연설’은 어떻게 유튜브에 올릴까. (우공이산)
참고 : 유튜브, 방통위와 ‘맞짱’… “국적 바꾸면 실명제 안 해도 돼.” (이정환닷컴)
참고 : 구글의 유튜브 인터넷 실명제 거부에 대한 블로그계 십인십색 : 실명제는 예외이고, 익명성은 원칙이다. (민노씨네)

간단히 정리하면 이렇다. 청와대는 이명박 대통령의 연설 동영상을 유튜브에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지난달 27일의 일이다. 그런데 유튜브는 9일부터 대한민국 국적의 사용자들은 글을 올리지 못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왜냐, 한국 정부가 하루 방문자 10만명 이상의 인터넷 사이트에 주민등록번호 확인을 거쳐 실명제를 도입하도록 강제하고 있는데 이를 받아들일 수 없다는 이유에서다. 유튜브는 친절하게도 사용자 설정에서 국적을 다른 나라로 바꿔주면 된다고 안내까지 하고 있다.

그렇다면 청와대는 이제 이 대통령의 연설 동영상을 유튜브에 어떻게 올릴까. 이렇게 됐으니 유튜브를 포기할 건가. 국적을 바꿀 건가. 아니면 아예 유튜브에 온 국민이 접속조차 못하게라도 할 참인가.

Submi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