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나은 세상은 가능하다, 이정환닷컴!

‘냉정과 열정 사이’를 읽다.

Written by leejeonghwan

December 26, 2002

1. 준세이.

“약속할 수 있니?”
“무슨?”
“내 서른살 생일, 피렌체의 두오모, 쿠폴라 위에서 만나기로, 어때?”

스무살 때 일이다. 나를 이해하고 받아주었던 세상에서 단 하나뿐이었던 사람. 그 사람을 잊지 못하면 나는 다시는 다른 사람을 사랑할 수 없다. 지나가 버린 과거를 되짚는 일은 참 쓸쓸하고 고통스럽다. 기억은 지우려고 하면 할수록 더욱 또렷해진다.

아오이와 헤어지고 난 뒤 나는 그림을 포기하고 이탈리아로 건너가 오래된 미술품을 복원하는 일을 배웠다. 잃어버린 시간을 돌이키면서 죽은 그림에 새로운 생명을 불어넣는 일이다. 덕지덕지 내려앉은 오랜 시간의 먼지를 여러꺼풀 벗겨내고 나면 비로소 화가의 붓끝과 가는 숨결을 마주 느낄 수 있다. 시간과 기억의 한계를 뛰어넘고 영혼은 서로 소통한다.

시간은 흐른다. 아오이의 서른살 생일이 다가오고 있다. 아오이가 그 약속을 기억하고 있을까. 아오이를 만날 수 없다면, 이제 나는 무엇을 할 수 있을까. 나는 아직도 돌이킬 수 없는 오래된 기억에 매달리고 있다. 그런 나에게는 미래가 없다.

2. 아오이.

(아오이에게는 새로운 남자친구가 있다.)

나는 이 사람의 어디가 좋은 걸까. 올바른 것. 물론 그렇다. 마빈은 올바르고 성실하고 게다가 똑똑하다. 늘 너그럽고 말투도 차분하다. 또 뭐가 있을까. 글쎄, 나는 지금 하나라도 더 많이 생각해내려고 애쓰고 있다. 무엇인가 정당화하려는 것이다.

“나는 당신의 인생에 아무런 영향도 끼치지 못해.”

마빈은 내가 떠날까봐 두려워한다. 그러나 나는 그를 안심시켜줄 수 없다. 아무데도 안가니까 안심하라고 늘 당신 곁에 있을 테니까 걱정말라고 말해줄 수 없다. 누군가가 그리운 것과 애정을 혼동하면 안된다. 나는 아직도 준세이의 기억에서 자유롭지 못하다. 준세이는 늘 새로운 무언가를 찾고 있었다. 열정, 한결같음. 그리고 행동력.

지금 나는 아무것도 하지 않고 있다. 준세이에게 반발이라도 하는 것처럼 마냥 게으르게 시간을 흘려보내고 있다. 그리고 10년의 시간을 건너뛰어 서른살 생일이 다가오고 있다.

3. 만남.

아오이의 서른살 생일, 준세이와 아오이는 결국 만난다. 그러나 과연 정지된 시간이 그때부터 다시 흐르기 시작할까. 잃어버린 과거를 되찾았으니 이제 미래를 이야기해도 되는 걸까. 도대체 무엇을 되돌이킬 수 있으며 무엇을 다시 시작할 수 있단 말인가. 아득하다. 어렴풋하고 너무 멀다.

Related Articles

Related

“당신들은 전혀 래디컬하지 않다.”

대학 거부 선언한 김예슬이 한국 진보에게 던지는 뼈 아픈 충고. "오늘 나는 대학을 그만둔다. 아니 거부한다." 지난달 10일 한 대학생이 학교를 그만뒀다. 그것만으로는 특별한 일도 아니지만 그가 던진 메시지는 충격적이었다. 그는 국가와 대학과 시장을 적으로 규정했다. "일단 대학은 졸업하라"는 주변의 충고를 거부하고 자퇴를 선택한 그는 "작지만 균열이 시작됐다"며 "그래, 누가 더 강한지 두고 보자"고 선전포고까지 했다. 한 젊은이의 감상과 치기로 보기에 그 울림은 컸다....

쌍용자동차, 사람 자르는 것으로 위기 넘어설 수 있나.

쌍용자동차가 지난 8일 대규모 인력 구조조정 계획을 발표했다. 전체 인력 7179명 가운데 2646명을 정리해고한다는 계획인데 당연히 노동조합은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쌍용차 노조는 13~14일 쟁의행위 찬반투표를 실시한 결과 84%의 찬성으로 가결, 만약 정리해고가 시작되면 총파업으로 맞서겠다는 입장이다. 쌍용차 사태는 한치앞도 내다 보기 어려운 상황으로 치닫고 있다. 주요 언론이 보도한 바와 같이 쌍용차의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에 따르면 다음달 6일 법원에 제출될 실사...

궤변으로 점철된 공병호의 장하준 비판.

국내 대표적인 자유주의자로 꼽히는 공병호 공병호경영연구소 소장이 장하준 케임브리지대학 교수가 지난해 10월 출간한 '나쁜 사마리아인들'을 정면으로 비판하고 나섰다. 공 소장은 월간조선 2월호에 기고한 에서 "생각이 가난하면 삶이 가난해질 수밖에 없다"며 장 교수의 주장을 반박했다. 장 교수는 '나쁜 사마리아인들'에서 선진국과 개발도상국은 애초에 동등한 경쟁을 할 수 없다고 주장한다. 선진국들은 보호무역으로 성장했으면서 이제 와서 개발도상국들에게 자유무역을 강요하는 것은 옳지...

더 나은 세상은 가능하다, 이정환닷컴!

Join

Subscribe For Updates.

이정환닷컴 뉴스레터를 구독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