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편집국장.

| No TrackBacks . (mobile)

제가 지난 5일자로 미디어오늘 편집국장을 다시 맡게 됐습니다.

2년 전 편집국장에서 물러나 다시 취재를 맡다가 잠깐 육아휴직을 다녀오기도 했죠. 다시 미디어오늘의 콘텐츠 기획과 편집 전략을 총괄하는 무거운 책임을 짊어지게 됐습니다. 여전히 제 정체성은 기자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만.

아직 현장에서 쓰고 싶은 기사도 많고 관심을 두고 있는 취재 아이템도 많은데 일단 지금은 당면한 과제들을 해결해야 합니다.

마침 올해가 미디어오늘이 창간 20주년을 맞는 해입니다. 생존을 위한 마지막 기회라는 생각으로 온라인과 오프라인 전반에 걸쳐 전면적인 혁신을 모색할 계획입니다. 저널리즘 비평과 미디어 산업 전반에 걸쳐 전문성을 강화하되 현장성과 파이팅을 강화해 대안 언론으로서의 역할도 소홀히 할 수 없습니다. 새로운 서비스도 여러가지 기획하고 있습니다. 미디어오늘의 변화를 관심과 애정을 갖고 지켜봐 주시기 바랍니다.

http://www.media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121658

No TrackBacks

TrackBack URL: http://www.leejeonghwan.com/media/mt-tb.cgi/2428

Contact

all@leejeonghwan.com

About this Entry

This page contains a single entry by 이정환 published on February 9, 2015 1:02 AM.

출판계의 우버? 북스의 도서정가제 무너뜨리기 프로젝트. was the previous entry in this blog.

카르케디. is the next entry in this blog.

Find recent content on the main index or look in the archives to find all content.

Recent Entries

This blog is licensed under a Creative Commons License.

Information

Powered by Movable Type 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