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킹푸어, 129만원 벌어 34만원 적자.

| 5 Comments | 2 TrackBacks . (mobile)

일을 해도 가난에서 벗어날 수 없다. 민주노총이 지하철 청소용역 등 저임금 노동자 14명의 가계부를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민주노총에 따르면 이들은 한 달에 평균 129만원을 벌어 163만원을 지출, 34만원의 적자를 기록했다. 적자를 메우기 위해 달마다 20만원 가량을 차입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민주노총은 이른바 '워킹 푸어'의 근본적인 원인이 "고용을 늘린답시고 싸구려 일자리를 대량 창출한 지난 13년의 고용정책이 주범"이라고 분석했다.

이들은 가계 지출의 대부분을 의식주에 소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의식주+의료비가 전체 지출의 68.4%에 이르고 주거비도 일반 가구의 3배 가량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먹고 살기에도 힘드니 문화생활은 할 엄두를 못 내는 것은 당연하다. 전체 지출에서 문화생활비가 차지하는 비중이 일반 가구는 3.7%인 반면 이들 저임금 가구는 0.8% 밖에 안 됐다. 교통비 역시 일반 가구는 11%, 저임금 가구는 4%에 그쳤다.

이들은 신문 구독과 종교행사 참석 이외의 문화생활이 거의 전무한 것으로 조사됐다. 전체 지출 가운데 부채상환이 차지하는 비중이 12.5%나 됐다는 사실도 주목할 필요가 있다. 빚 때문에 소득이 더욱 줄어들고 다시 빚을 내야 하는 구조다. 이번 조사 대상은 지하철과 대학교 청소용역, 장애인 활동 보조 14명이었다. 지난해 12월과 올해 1월, 2개월의 수입과 지출 내역을 집계했으며 지역별로 생활비 수준에 큰 차이는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민주노총은 "29세 미만 미혼 노동자를 기준으로 산정된 현행 최저임금 생계비의 기준을 확대할 필요가 있다"면서 "워킹 푸어 문제를 방치할 경우 사회적 단절에 따른 2차 피해도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현대경제연구원은 지난달 우리나라 전체 노동자의 11.6%가 워킹 푸어로 집계됐다는 보고서를 내놓은 바 있다. 이 연구원은 2008년 3인 기준 최저생계비인 102만6603원보다 낮은 임금을 받는 근로자를 워킹푸어로 정의했다.

2 TrackBacks

TrackBack URL: http://www.leejeonghwan.com/media/mt-tb.cgi/1712

어쩌겠습니까. 결국 당사자 운동이 답. #청년유니온_ RT @IAmJunWon: 아~슬픈 현실 @aleph_k 워킹푸어, 129만원 벌어 34만원 적자 http://bit.ly/aH8QFG Read More

워킹푸어, 129만원 벌어 34만원 적자. from 자그니의 시크릿 스크립팅 뉴스 on March 11, 2010 1:02 AM

워킹 푸어. 아무리 일해도 가난함을 벗어날 수 없는 사람들을 말합니다. 민주노총에서 워킹 푸어 계층에 해당하는, 저임금 노동자 14명의 가계부를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이에 대한 이정환 기자의 짧은 소개글입니다. Read More

Contact

all@leejeonghwan.com

About this Entry

This page contains a single entry by 이정환 published on March 10, 2010 3:29 PM.

금융위, "공인인증서 포기 못한다." was the previous entry in this blog.

네이버 뉴스 트래픽 반토막... 네이트 급격한 성장. is the next entry in this blog.

Find recent content on the main index or look in the archives to find all content.

Recent Entries

This blog is licensed under a Creative Commons License.

Information

Powered by Movable Type 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