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영박물관이 아니라 영국박물관이다.

| 7 Comments | 1 TrackBack . (mobile)

"영국박물관에 진짜 영국제는 수위 밖에 없다"는 우스개소리도 있다. 이 박물관에는 그리스 파르테논 신전의 조각들을 비롯해 이시리아의 날개 달린 황소, 로제타 석 같은 세계적인 유물들이 전시돼 있다. 이집트에서 그리스와 로마, 아시아와 오세아니아, 아메리카 대륙까지, 이 박물관은 영국의 광범위한 약탈의 역사를 증거한다.

1753년에 건립된 세계 최초의 공공 박물관이고 루브르박물관, 메트로폴리탄박물관과 함께 3대 박물관으로 불린다. 2000년에 개관한 한국관에는 우리나라 구석기 시대 유물부터 청자와 백자 등 250여점의 우리 미술품이 전시돼 있다.

영국 사람들이 'British museum'이라고 부르는 이 박물관을 우리가 굳이 '대영(大英)박물관'이라는 부를 이유는 전혀 없다. '영국박물관'이라고 하면 된다. 당연한 것 아닌가.

어제부터 예술의 전당 한가람 미술관에서 '대영박물관 한국전'이 열리는데 관람료가 무려 1만5000원이나 된다. 이번 전시회에는 고려청자를 비롯해 채제공의 초상화 등 우리나라 작품도 전시된다. 참고로 이 전시회는 창간 85주년 기념으로 조선일보가 주최하는 사업이다. '영국박물관'을 '대영박물관'으로 고쳐부른 것은 아마 조선일보의 무지거나 조야한 상술이다.

어쩌면 아직도 영국을 '대영제국'이라고 부르고 싶은 건지도 모른다. 도대체 생각이 있는 건가.

1만5000원의 관람료 가운데 얼마나 조선일보의 몫이 될까 모르겠지만 그야말로 조선일보다운 상술이다. 조선일보는 날마다 온갖 지면을 동원, 바람잡기에 나섰다. 5000원 할인권까지 찍어서 나온다고 한다. 다음은 조선일보 관련 기사 제목들이다.

관람객들 "너무 귀한 유물들" 곳곳서 감탄, 대전서 올라와 2시간 기다리다 관람하기도.
"대영박물관 한국전서 세계의 문명 느껴보길", 개막식 참석 버넷 부관장.
"대영박물관을 서울서 보다니…", 한국전시회 어제 예술의전당서 개막.
내가 만난 대영박물관 / 신현림, 권지예, 김원일.
대영박물관 한국전 Q & A.
대영박물관 한국전 찬란한 인류문명 한눈에, '푸와비 여왕의 수금' '청자대접'등 335점 한국 나들이.
대영박물관 서울전 내일 개막… 7월 10일까지 예술의 전당, 13일부터 10일간 독자할인 이벤트.

1 TrackBack

TrackBack URL: http://www.leejeonghwan.com/media/mt-tb.cgi/423

The British museum을 아십니까? 우리가 흔히 '대영박물관'으로 번역하는 곳으로 세계3대 박물관 가운데 하나라고 합니다. 대영박물관에 딸린 도서관 역시 엄청나다고 하더군요..대영박물관... 'The British museum'을 '영국박물관'이라고 하면 되는데 왜 저는 위... Read More

7 Comments

재미있는 정보였고, 또한 설득력 있는 글이었습니다. 무의식중에 쓰던 '대영'이라는 말, 한번 생각해봄직하네요. 그런데 '조선일보'부분에서는 수긍이 가질 않는군요. 조선일보의 상술 때문에 '영국박물관'이 아닌 '대영박물관'이라? 조선일보가 그렇게 명명하기라도 했다는 말씀이신지요? '대영박물관'이라는 말은 조선일보뿐만아니라 한국 사회에서 고유명사처럼 통용되는 단어입니다. 조선일보의 문제가 아니지요. 문제가 많은 언론사를 비판하는 것이야 말릴 만한 것이 아니긴 하지만, 무차별적인 비판은 비판으로서의 기능을 상실하게됩니다. 쥐도 궁지에 몰리면 오히려발끈하는 것과 마찬가지지요.

요즘은 '대영박물관'이 아니라 '영국박물관'이라고 고쳐쓰는 추세입니다. '대영'이라는 말이 사대주의냐 아니냐 따지기 전에 일단 정확하지 않은 번역이기 때문이겠지요. 고유명사인 '영국박물관'과 영국의 박물관이 혼동을 일으키더라도 어쩔 수 없다고 생각합니다. 원래 이름이 그런 걸 어떻게 하겠습니까. 이를테면 '서울대학교'와 서울에 있는 대학교 같은 차이겠지요.

연합뉴스나 한국일보는 '영국박물관'이라고 씁니다. 조선일보도 물론 '영국박물관'이 정확한 명칭이라는 걸 알고 있을 겁니다. '영국박물관'을 '대영박물관'으로 쓰는 건 의도적인 상술이라고 저는 생각합니다. 이번 전시회를 유치하면서 분명히 명칭에 대한 논의가 있었을 거고 자신들의 이해가 걸려있지 않다면 아마도 그냥 '영국박물관'이라고 바로 잡았겠지요. 홍보를 위한 과도한 치장이라고 저는 생각합니다. 그게 아니라면 사대주의거나 무지나 무신경이겠지요.

더 문제되는 건 언론사가 수익사업에 지면을 동원하는 일입니다. 검색해보니까 지난 2월부터 무려 40여건의 기사가 올라와 있습니다. 광고를 버젓이 기사로 올리고 그게 정보로 둔갑하는 상황입니다.

대영박물관 아닙니까? 그런걸 가지고 사대주의 운운이라뇨...일단 세계최초의 박물관이고 세계최대의 박물관이며 대영제국의 곳곳의 유물을 보관한곳 아닙니까. 그리고 영어의 정관사 더도붙은거 보면
첨에 번역한사람이 대영이라고 한건 지당한 말씀이라고 생각됩니다. 꼬우면 우리도 대영박물관 만드세요
르느와를 한점없는 국립박물관을 생각하며....

'the' 없이 그냥 'British museum'입니다.

음... 흥미로운 글였습니다..
하지만 전시회에 있는것들이 훌륭한 것들이기는 하지요.. 객관적으로 판단해야지 "우리것만 좋은것이다." "한국사람은 한국것만 홍보해야한다"는 왠지 너무 편협한 생각이 아닐런지요.. 우리 나라것을 사랑해야하기는 하지만 그렇다고 남의 것을 꼭 배제해야만 하는것은 아닙니다. 남의 것을 존중하고 좋은것을 칭찬하고 남의 것을 받아들이면서 우리나라것을 홍보하는게 좋은 자세가 아닐까 생각해봅니다.

또 "대영"이라는 말은 제가 보기엔 영국을 치켜세우려는 의도보다는 영어의 의미에 신경을 쓰느라 그런듯 싶네요. 대영박물관의 이름은 "British Museum"입니다.. 'English Museum'이 아니라는 것이지요. British라는 말 자체가 'Great Britain' '대영제국'에서 나온 말이죠.. 즉, 의미를 그대로 옮긴겁니다.

옛날에 우리나라가 일본에게 수모를 당했던 일을 떠올려야 합니다. 우리 조상들이 좀더 다른 나라에 귀를 기울였더라면, 다른 나라 문화, 총포를 받아들였더라면 우리나라가 좀 더 발전하지 않았을까 싶네요.

편협한 생각과 자기자만에 빠진 사람치고 성공한 사람은 없지요.

british는 영국이 있는 britain 섬에서 나온 말일 뿐 대영제국과는 별 관련없는 말입니다. 정확한 번역은 영국박물관이 맞는 거 같습니다.

대영박물관이 아니라 영국박물관이 맞는 표현입니다.

대영박물관이라는 단어는 제국주의 입장에서 나온 단어이며, 실제 영국에서도 사용되는 공식명칭은 British Museum 영국박물관입니다. 이정환님의 의견에 전적으로 동의합니다.

Contact

all@leejeonghwan.com

About this Entry

This page contains a single entry by 이정환 published on April 13, 2005 2:41 PM.

'점프'를 보다. was the previous entry in this blog.

한국경제신문의 600억원 증자 작전. is the next entry in this blog.

Find recent content on the main index or look in the archives to find all content.

Recent Entries

Recent Comments

  • James: 대영박물관이 아니라 영국박물관이 맞는 표현입니다. 대영박물관이라는 단어는 제국주의 입장에서 나온 read more
  • 늑돌이: british는 영국이 있는 britain 섬에서 나온 말일 뿐 대영제국과는 별 read more
  • 학생: 음... 흥미로운 글였습니다.. 하지만 전시회에 있는것들이 훌륭한 것들이기는 하지요.. 객관적으로 read more
  • 이정환: 'the' 없이 그냥 'British museum'입니다. read more
  • 찰즈: 대영박물관 아닙니까? 그런걸 가지고 사대주의 운운이라뇨...일단 세계최초의 박물관이고 세계최대의 박물관이며 read more
  • 이정환: 요즘은 '대영박물관'이 아니라 '영국박물관'이라고 고쳐쓰는 추세입니다. '대영'이라는 말이 사대주의냐 아니냐 read more
  • 영국유학생: 재미있는 정보였고, 또한 설득력 있는 글이었습니다. 무의식중에 쓰던 '대영'이라는 말, read more
This blog is licensed under a Creative Commons License.

Information

Powered by Movable Type 5.2